해뜨락 요양병원서 또 7명 감염...보건소 직원 등 병원 확진자 총 81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17:57]

해뜨락 요양병원서 또 7명 감염...보건소 직원 등 병원 확진자 총 81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0 [17:57]

▲ 부산 북구 만덕동 해 뜨락 요양병원     ©배종태 기자

 

20일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또 7명이 감염됐다. 지난 18일 14명 확진에 이어 이날도 무더기 감염됨에 따라 요양병원 내 확진자는 직원 15명과 환자 65명 관련 접촉자 1명 등 모두 8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 북구 보건소 직원인 567번 환자는 지난 13일 요양병원 2층 입원 환자의 검체를 채취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일일 신규확진자는 11명(부산 567~577번)이며 누계 577명이라고 밝혔다.

 

안병선 부산시방역단장은 보건소 직원 567번 환자에 대해 "지난 13일 검사에서 직원의 보호복이 손상되었다고 하며, 검체채취 중 위험에 노출이 되어 감염이 발생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안 단장은 "요양병원에 입원하신 어르신들은 인지장애로 인하여 검체채취에 협조가 되지 않아, 진료나 검사 중에 환자의 저항 등으로 보호복이 손상되는 경우가 흔히 발생한다"며 "13일 검체채취에 참여하였고 17일 증상이 나타났으며, 19일 검사를 받고 확진되었다"고 설명했다.

 

북구 보건소는 직원의 확진에 따라 전 직원 160명의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전해졌다.

 

아울러 직원 중 같은 사무공간에 생활하거나 식사를 같이했던 직원 30명은 자가격리되었고, 북구보건소는 소독조치가 완료되었다. 시는 당분간 선별진료소 운영과 필수 업무를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68번(부산진구) 환자는 지난 9일 이라크에서 입국했다. 입국 당시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와 자가격리 중이었으나, 19일 증상 발현으로 검사를 받고 확진되었다.

 

569번(해운대구) 환자는 부산 469번(금정구) 환자의 접촉자다. 접촉 당시에 2분정도 짧게 대화했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지난 9일 실시한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으나, 이후 능동감시 진행 중 증상이 발현하여 검사를 실시, 확진되었다.

 

570번(부산진구) 환자는 강남 289번 환자의 접촉자다. 571~ 577번 환자는 해뜨락 요양병원 입원 환자다. 시는 역학조사 후에 특이사항에 대해 알릴 예정이다.

 

시는 "어제 요양병원 및 요양원 등에 대한 전수조사는 1,995명 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이었다"고 전했다.  전날 해외에서 입국 이후 자가격리 된 128명중 71명이 검사를 받았다. 현재 접촉자 500명, 해외입국자 2,111명, 합계 2,611명 자가격리 중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Another 7 confirmed at Haetrak Nursing Hospital...a total of 81 confirmed patients, including health center staff

 

On the 20th, another 7 people were infected at Haetrak Nursing Hospital in Mandeok-dong. Following 14 confirmed cases on the 18th, there were a lot of infections on the same day. As a result, there were 81 confirmed cases in the nursing hospital, including 15 employees and one contact with 65 patients.

 

In addition, patient 567, an employee of the Buk-gu public health center, is known to have been infected on the 13th in the process of collecting samples from patients hospitalized on the 2nd floor of a nursing hospital.

 

The city of Busan said at the Corona 19 briefing at 1:30 pm on the same day, 11 new confirmed cases per day (Busan 567-577), and a cumulative total of 577.

 

Ahn Byung-seon, head of the Busan Metropolitan Police Department, estimated that "the last 13th, the employee's protective clothing was damaged during the examination, and the infection occurred due to exposure to danger during the sample collection."

 

Director Ahn said, "Elderly people who are admitted to nursing hospitals cannot cooperate with specimen collection due to cognitive impairment. Therefore, it is common for the protective clothing to be damaged due to patient resistance during treatment or examination." I participated and symptoms appeared on the 17th, and on the 19th, I was examined and confirmed.”

 

Accordingly, it was reported that the Buk-gu Health Center conducted a test of 160 all employees according to the employee's confirmation, and all of them were negative.

 

In addition, 30 employees who lived or shared meals in the same office space were self-quarantined, and the Buk-gu Health Center was disinfected. For the time being, the city said it plans to focus on the operation of screening clinics and essential tasks.

 

Patient 568 (Busanjin-gu) entered the country from Iraq on the 9th. At the time of entry, the test was negative and was in self-isolation, but on the 19th, he was examined and confirmed due to symptoms.

 

Patient 569 (Haeundae-gu) is the contact person of patient 469 (Geumjeong-gu) in Busan. At the time of contact, we had a short conversation for about two minutes and were wearing a mask. The test conducted on the 9th was negative, but symptoms appeared during active monitoring and was confirmed.

 

Patient 570 (Busanjin-gu) is a contact with patient 289 in Gangnam. Patients 571-577 are hospitalized patients at Haetrak Nursing Hospital. After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he city will inform about the specifics.

 

The city said, "Yesterday, a total survey of nursing homes and nursing homes was examined by 1,995 people, and all were negative." Of the 128 people who were self-quarantined after entering the country the day before, 71 were tested. Currently, 500 contacts, 2,111 foreign visitors, and a total of 2,611 people are in self-quarantin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코로나 해뜨락 요양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