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초.중.고 내달 2일부터 전면 등교수업...과대학교.과밀학급 제외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6:03]

부산 초.중.고 내달 2일부터 전면 등교수업...과대학교.과밀학급 제외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2 [16:03]

 

▲ 부산시교육청 전경  © 배종태 기자


부산시교육청은 11월 2일부터 과대학교와 과밀학급을 제외한 모든 초.중.고 학교에 대해 전면 등교수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된데다 학교 및 학교구성원들에서의 코로나19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음에 따라 학교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각급 학교는 방역과 급식 등 전면 등교에 필요한 준비기간을 거쳐 오는 11월 2일부터 전면 등교가 가능해진다.

 

방역대책 마련과 교육공동체의 의견 수렴 등 준비를 마친 학교는 그 이전이라도 전면 등교를 할 수 있도록 했다.

 

1,000명 이상 과대학교와 30명 초과 과밀학급의 경우 현재와 같이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한 상태에서 등교수업을 하고, 나머지 3분의 1은 원격수업을 하도록 했다.

 

지역 과대.과밀 학교는 58개교이며, 이 가운데 과대학교이자 과밀학급 보유 학교는 15개교, 과대학교는 15개교, 과밀학급 보유 학교는 28개교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각급 학교에서 전면 등교수업을 실시하기 위해선 학생, 교사, 학부모 등 교육공동체의 민주적 의견수렴을 거치고 철저한 방역대책을 마련한 후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부산지역 학교의 경우 지난 19일부터 초등학교 1, 2학년과 특수학교(급), 소규모 학교(유치원 60명 이하, 초.중.고 300명 내외)에 대해 매일 등교를 실시하고, 중학교 1학년에 대해선 매일 등교를 권장해 왔으며, ‘과대.과밀 학교’의 경우 밀집도 3분의 2를 준수하도록 해 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From November 2nd, the Busan City Office of Education has allowed all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except for the College of Science and Overcrowded Classes to be able to attend all classes.

   
An official from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said on the 22nd, "As the social distancing has eased from the second stage to the first stage, and the Corona 19 in schools and school members is showing a stable trend, this decision was made by reflecting the opinions of the school site."
 
Accordingly, schools at each level will be able to attend school from November 2nd after a period of preparation necessary for full attendance such as quarantine and meals.

 

Schools that have prepared quarantine measures and gathered opinions from the educational community are allowed to go to school even before that.

 

In the case of science colleges with more than 1,000 students and overcrowded classes with more than 30 students, students attended school while maintaining the density of two-thirds, and the remaining one-third were required to take remote classes.

 

There are 58 overcrowded and overcrowded schools in the region, of which 15 are overcrowded and overcrowded schools, 15 are overcrowded colleges, and 28 overcrowded schools.

 

An official from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said, “In order to conduct full-scale teaching classes at each level, students, teachers, parents, and other educational communities should collect democratic opinions and implement thorough quarantine measures.”

 

In the case of schools in Busan, starting from the 19th, the first and second graders of elementary schools, special schools (levels), and small schools (up to 60 kindergartens, and around 300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ttended every day. Daehan has recommended attending school every day, and in the case of'hype.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교육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