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수욕장 2024년까지 ‘지능형 CCTV’ 도입...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6:37]

부산 해수욕장 2024년까지 ‘지능형 CCTV’ 도입...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2 [16:37]

▲ 수상레저 안전플랫폼 구축 사업 조감도  © 배종태 기자


부산의 모든 해수욕장에 2024년까지 ‘지능형 CCTV’ 도입한다. 

 

부산시는 "사계절 안전한 해수욕장을 위하여 폐장 기간에도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2025년까지 점진적으로 첨단기술을 활용한 해수욕장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연중 해수욕장 안전을 위하여 해수욕장 예찰 활동을 펼칠 안전요원을 해수욕장마다 고정 배치하며, 희망일자리 인력도 추가 확보한다.

 

안전사고 유의 표지판과 위험지역 표지판을 보강하며, 너울성 파도와 입수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방송도 진행한다.

 

현재 해운대, 송정에만 배치되어있는 자격증을 갖춘 수상구조요원을 7개 모든 해수욕장에 확대 배치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에 국비 총 29억 원을 신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12일에는 입수가능 시간을 일몰 전까지로 하는 해수욕장법 개정도 건의하였다. 최근 다대포해수욕장 중학생 물놀이 사고의 경우처럼 해변이 넓고 폐장 기간에 인적이 적은 해변의 경우 안전요원만으로는 사고 대비에 한계가 있으므로 위험지역 접근을 통제하기 위한 안내.경고 방송시스템인 ‘지능형 CCTV’를 설치해 이를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지능형 CCTV’는 내년 상반기 중 다대포해수욕장과 송도해수욕장에 우선 설치하고 성과를 분석하여 2024년까지 전 해수욕장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다이버, 서핑 등 수상레저의 사고에도 5G 기술을 이용하여 레저객이 착용한 개인 안전장비의 수압, 맥박 등을 감지하여 위급 시에 자동으로 관리자에게 신호를 송출하는 안전플랫폼을 구축한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은 손목시계형의 개인용 수중 위험신호 발신기와 지상 수신기 등 안전장비 시스템 개발을 기획 중이며 내년 3월 국비가 확정되면 본격 개발에 들어가 2025년까지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Intelligent CCTV” will be introduced to all beaches in Busan by 2024.

 

Busan City said, "For a safe beach all year round, safety management will be reinforced even during the closing period, and by 2025, a safety management system for beaches using advanced technology will be built."

 

For the safety of beaches throughout the year, the city fixedly assigns safety personnel to conduct beach surveillance activities at each beach, and secures additional personnel for desired jobs.

 

Signs for safety accidents and danger zone signs are reinforced, and announcements are also conducted to call attention to swelling waves and water.

 

Currentl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plans to apply for a total of KRW 2.9 billion in national expenditure to expand deployment of licensed water rescue personnel assigned only to Haeundae and Songjeong to all seven beaches.

 

In addition, on the 12th, it was proposed to amend the Beach Act, making the available time available until sunset. In the case of the recent Dadaepo Beach junior high school student water accident, the beach is wide and there are few people during the closing period, so safety personnel alone have limitations in preparing for accidents. It will be supplemented.

 

'Intelligent CCTV' is planned to be installed in Dadaepo Beach and Songdo Beach first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nalyzed the results, and introduced to all beaches by 2024.

 

In addition, it will establish a safety platform that detects the water pressure and pulse of personal safety equipment worn by leisure travelers using 5G technology even in accidents of water leisure such as divers and surfing, and automatically transmits signals to managers in case of an emergency.

 

The Busan Institute of Industrial Science and Technology (BISTEP) is planning to develop a safety equipment system such as a wristwatch-type personal underwater danger signal transmitter and ground receiver, and plans to enter full-scale development and complete the construction by 2025 when the government fund is confirmed in March next yea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