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즉각 철회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7:48]

민주당 부산시당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즉각 철회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2 [17:48]

 

▲해양 방류 결정을 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저장 탱크© 배종태 기자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즉각 철회하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 1원전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 처분하기로 하고 오는 27일 공식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22일 성명을 내고 "일본의 최인접국이자 최인접 지역인 부산으로서는 분노와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오염수 방출은 자국 이기주의의 끝판왕 격 국제적 환경범죄이자 미래세대에 대한 피폭행위인 것"이라고 맹비난 했다.

 

시당은 "오염수는 외부로 방출 가능한 수준이 아니며, 인체에 치명적인 주요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은 농도 최대값이 기준치의 1만 5000배에 육박한다"며 "일본 정부측이 오염수를 다행종 제거설비를 통해 기준치 이내로 낮춰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삼중수소는 제거할 수도 없고, 삼중수소에 대한 인체 안전성은 공식적으로 검증되지도 않아 위해성과 불가역적 피폭에 대해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근 열린 국감에서 최인호 국회의원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사능 발암물질 제거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방류할 경우 부산 수산물 업계가 초토화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한 바 있다.

 

또한 최고위원회에서 김태년 원내대표도 일본 정부가 환경악당이 될 것이냐고 비판하며, 일본 자국 내에서도 반대의견이 높아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도 하지 못할 정도의 중대한 사안인 만큼 오염수 현황과 재처리 방법에 대해 국제사회에 투명한 공개를 촉구했다.

 

시당은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배출은 그 영향이 결코 일본 국내에 국한되는 문제도 아니고, 그 피해가 수산업 한 분야에 국한되는 국지적 사안도 아니다"라며 "이같은 행위가 주변국 특히 동북아 해양수도를 표방하고 있는 부산 등 광범위한 지역에 복합적이고 장기적인 영향을 주는 범죄행위임을 천명하며 이를 강력 규탄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일본 정부가 다시는 이런 우매한 결정을 하지 못하도록 국제 공조를 강화하고 원전 오염수 현황과 재처리 방법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당은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의 위상과 시민의 안전, 미래 부산을 위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을 위해 모든 수단과 역량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Japan should immediately withdraw the decision to release Fukushima radioactive water at sea".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it will make an official decision on the 27th to dispose of radioactive material contaminated water at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Busan City Party issued a statement on the 22nd and said, “For Busan, the closest and closest region of Japan, anger and shock cannot be suppressed.”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is an international environmental crime that is the end of its own egoism. It was an act of exposure to Korea,” he criticized.

 

Contaminated water is not at a level that can be discharged to the outside, and the maximum concentration of strontium, a major radioactive material that is fatal to the human body, is close to 15,000 times the standard value.

 

The Japanese government said that it would lower the contaminated water to within the standard level through a fortunate species removal facility and discharge it, but tritium cannot be removed, and the human safety for tritium has not been officially verified, so no one can guarantee the risk and irreversible exposure. none.

 

In a recent national audit, Congressman Choi In-ho called for active measures from the government, saying that if it is discharged in a situation where it is impossible to remove radioactive carcinogens from Fukushima contaminated water, the Busan seafood industry will be devastated.

 

In addition, the Supreme Council's in-house representative Kim Tae-nyeon also criticized the Japanese government for becoming an environmental villain, and it is a critical issue that makes it impossible to announce the results of opinion collection due to high opposition in Japan. It urg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disclose transparently.

 

The Japanese government's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nuclear power plants is not a problem that the impact is limited to in Japan, nor is it a local issue where the damage is limited to only one sector of the fishery industry.

 

The Busan City Party condemned it as "declaring that such an act is a criminal activity that has a complex and long-term impact on a wide range of areas such as Busan, which stands for Northeast Asia's maritime capital," .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reinforce international cooperation to prevent the Japanese government from making such stupid decisions again, and demand that information on the status of contaminated water at nuclear power plants and reprocessing methods be transparently disclosed."

 

The City Party announced that it will use all means and capabilities to stop Japan's discharge of radioactive water contaminated with Fukushima for the status of Busan, the Northeast Asian maritime capital, the safety of citizens, and the future of Busa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