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단내 국책 사업 추진 발빠른 행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11:39]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단내 국책 사업 추진 발빠른 행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3 [11:39]

▲ 22일 오후 오규석 기장군수 및 관계자가 대전 한국연구재단을 방문해 홍남표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원활한 추진을 위해 재단 차원의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이하 ‘동남권 산단’) 내 주요 국책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22일 대전 유성구 한국연구재단한국연구재단을 방문해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연구재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각종 국책사업에 대한 과제평가와 사업비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오 군수는 이날 오후 홍남표 사무총장(한국연구재단)과 만나 기장군 동남권 산단 내 주요 국책사업인 수출용 신형 연구로 개발 사업, 중입자가속기 구축 지원 사업, 방사성동위원소 융합연구기반 구축 사업 등에 대한 기본적인 현안을 설명하고, 사업별로 원활히 잘 추진될 수 있도록 한국연구재단에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홍 사무총장은 각 국책사업별로 잘 챙겨보고 있으며, 일정 등에 차질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용 신형 연구로 개발사업’은 암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사용되는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를 생산하고, 중성자를 이용한 반도체 생산, 비파괴 검사 등을 담당하는 연구로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단 조감도/기장군  © 배종태 기자


지난 2010년 말 9개 지자체와 치열한 경쟁 끝에 기장군에 유치 결정이 되었으나, 후쿠시마 원전사태 및 경주.포항 지진 여파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안전성 심사가 강화되어 수출용 신형 연구로의 건설허가가 지연됐다.

 

하지만 기장군, 부산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지역사회의 노력 끝에 2019년 5월 원안위로부터 건설허가 승인을 받고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중입자가속기 구축 지원 사업’은 탄소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한 빔을 암세포에 조사하는 치료기기인 중입자가속기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선진국 중에서도 일부만 개발에 성공해서 활용하고 있는 첨단 기술이다. 현재 일본에 6기, 유럽 4기, 중국 2기가 운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0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장군에 도입을 결정하고 추진해왔으나, 주관기관 분담금 확보 문제로 인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2019년 서울대학교병원이 주관기관으로 참여가 확정되어 사업이 재착수되었다.

 

▲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 분양 공고/기장군  © 배종태 기자


'방사성동위원소 융합연구기반 구축 사업’은 수출용 신형 연구로 건설 허가에 따른 연계사업으로 2019년 12월 유치 확정됐다. 향후 방사성동위원소 연구에 필요한 시설 및 장비를 갖추고 동위원소를 활용한 제품화 연구와 기업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장군은 이러한 대규모 국책사업들과 연계하여 첨단 방사선 기술 산업이 집적화된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를 148만㎡ 부지에 총사업비 4,287억 원을 투자해 2021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조성 중에 있다.

 

기장군 관계자는 "동남권 산단 내 위치한 수출용 신형 연구로 개발 사업, 중입자가속기 구축 사업, 방사성동위원소 융합연구 기반구축 및 파워반도체 산업클러스터 조성 등과 관련된 강소기업을 집적화하여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방사선 의.과학 융합 클러스터’로 조성하여 지역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Gijang-gun promotes national projects within the Southeastern Radiation Medicine and Science Industrial Complex

 

Gijang-gun, Busan, is taking rapid steps to facilitate the smooth promotion of major national projects in the Southeast Radiation Medical and Scientific General Industrial Complex (hereinafter referred to as “Southeast Industrial Complex”).


On the 22nd, Gyu-seok Oh, head of Gijang-gun, visited and discussed the support plan for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in Yuseong-gu, Daejeon.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is an organization that performs tasks such as project evaluation and project cost management for various national projects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Science, Technology and Communication.

 

Gunsu Oh met with Secretary-General Hong Nam-pyo (Korea Research Foundation) on the afternoon of this afternoon. And asked for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to make efforts so that each project could be promoted smoothly.


Accordingly, Secretary-General Hong said he is taking good care of each national project and will make efforts to keep schedules intact.

 

The'Export New Research Furnace Development Project' is a project to produce medical radioisotopes used for early diagnosis and treatment of cancer, and to develop a research furnace in charge of semiconductor production and non-destructive testing using neutrons.

 

At the end of 2010, after fierce competition with nine local governments, it was decided to attract Gijang-gun, but due to the Fukushima nuclear disaster and the earthquake in Gyeongju and Pohang, the safety review of the Nuclear Safety Committee was strengthened, and the construction permit for a new research reactor for export was delayed.
 
However, after the efforts of related organizations and local communities such as Gijang-gun, Busan Cit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nd th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the project is underway after obtaining approval for construction from the Wonan Committee in May 2019.

The'heavy particle accelerator construction support project' is a project to build a heavy particle accelerator, a treatment device that irradiates a beam of accelerated carbon close to the speed of light to cancer cells. It is a cutting-edge technology that has been successfully developed and utilized only a part of developed countries. Currently, it is known that 6 units are in operation in Japan, 4 units in Europe and 2 units in China.


In 2010, for the first time in Korea, it was decided and promoted in Gijang-gun, but it was difficult to carry out the project due to the problem of securing the share of the supervisory agency. However, in 2019,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as confirmed to participate as the host institution, and the project was restarted.

 

The 'Radioisotope Convergence Research Base Establishment Project' is a new research project for export, and it was confirmed to be attracted in December 2019 as a link project under construction permit.

In the future, it plans to equip the facilities and equipment necessary for radioisotope research and promote commercialization research and corporate support using isotopes.


In connection with these large-scale national projects, Gijang-gun is creating the'Southeast Radiation Medicine and Science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which the high-tech radiation technology industry is integrated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427.8 billion on a 1.48 million square meter site with a goal of completion by 2021.

 

An official from Gijang-gun said, "A global radiological medicine and science convergence cluster in the name and reality by integrat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related to the development of a new export research furnace located in the southeastern industrial complex, the construction of heavy particle accelerators, the establishment of the foundation for radioisotope fusion research, and the creation of a power semiconductor industry cluster. It is expected to serve as a driving force for regional development by creating i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