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세계해양포럼 27~ 29일 개최...12개국 60여 명의 해양 석학.전문가 참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4:42]

2020 세계해양포럼 27~ 29일 개최...12개국 60여 명의 해양 석학.전문가 참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6 [14:42]

 

▲ 사진은 2018년 세계해양포럼 기조 연설 현장   © 배종태 기자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rld Ocean Forum, WOF)이 '미래로 한 발 더(One more Step toward Sustainable Future of Oceans)'를 주제로 27~ 29일 부산롯데호텔에서 개최된다.

 

14회째를 맞은 세계해양포럼은 이날 오후 3시 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온라인 하이브리드 포럼’으로 개최된다. 국내 해양산업 종합 포럼으로는 첫 시도다.

 

포럼은 B2B 비즈니스 미팅과 해양환경 캠페인 등 오프라인의 한계를 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있다. 올해 포럼은 ▲기조 세션과 ▲4개 정규 세션 ▲4개 특별 세션 ▲에필로그 세션 ▲3개 특별 프로그램 등 총 1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포럼에는 12개국 60여 명의 연사와 토론자가 참여해 열띤 ‘소통의 장’이 될 전망이다.

 

기조세션에는 세계 최초 유엔 해양특사인 피터 톰슨(Peter Thomson)이 ‘미래로 한 발 더, 뉴노멀 시대의 해양’을 주제로 국내 최초 강연을 한다.

 

피터 톰슨은 피지 외교관, 유엔 상임대표를 거쳐 유엔 최초 해양 특사로 활동 중이며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가운데 해양 자원의 보존과 지속가능한 이용 부문(SDG-14)의 이행을 이끌고 있다.

 

그는 팬데믹 시대의 주요 원인으로 ‘자연 서식지 파괴로 인한 동물 매개 감염’을 꼽으며, 깨끗한 해양환경 유지가 지구 환경 정화의 핵심이라고 주장한다.

 

▲ 세계해양포럼 기조세션 강연자 및 지정토론 강연 전문가  © 배종태 기자


이를 위해 플라스틱 저감과 같이 실천 가능한 대안부터 파리기후협약 이행을 통한 탄소 배출 제로화, 수산 자원 보존 등의 공동체적 방안까지 심도 있게 짚어낼 예정이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대사관 대사와 부산대학교 수소선박기술센터장인 이제명(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가 참여해 뉴노멀 시대 새로운 해양산업에 대해 논의하고, ‘코리안 솔루션’도 제안할 예정이다.

 

올해 포럼에서는 실질적인 해양산업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처음으로 주한캐나다대사관과 캐나다 핼리팩스시의 OTCNS(노바스코샤 해양기술위원회)가 함께 조선해양 분야 기업들과의 B2B 온라인 매칭을 진행한다. 첫 온라인 B2B 네트워킹을 통한 실질적인 글로벌 해양 분야의 비즈니스 창출이 예상된다.

 

또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도 이날 '전기추진선박 테스트 베드 구축 현장'을 점검하고,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부산을 방문한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축하 메시지를 통해 최근 코로나로 인해 줄어들었던 컨테이너 물동 량이 다시 증가하고 조선업 수주도 9월이후 되살아나는 등 우리 경제에 긍정적인 조짐들이 보인다며, 성공적인 포럼 개최를 통해 경제성장의 초석이자 동력인 해양수산에서 새로운 희망을 모색하기 위한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포럼은 부산시, 해양수산부, 부산일보사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2020 World Ocean Forum held from 27 to 29...60 marine scholars and experts from 12 countries participated

 

The 14th World Ocean Forum (WOF) 2020 will be held at the Busan Lotte Hotel on the 27th to 29th under the theme of “One More Step toward Sustainable Future of Oceans”.

 

The 14th World Ocean Forum will be held as an'Online Hybrid Forum' starting with the opening ceremony at 3:30 pm on the same day. This is the first attempt as a comprehensive forum for the domestic maritime industry.

 

The forum offers a variety of programs that go beyond offline limitations, such as B2B business meetings and marine environment campaigns. This year's forum consists of a total of 13 programs, including ▲ keynote sessions ▲ 4 regular sessions ▲ 4 special sessions ▲ epilogue sessions ▲ 3 special programs. More than 60 speakers and debaters from 12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the forum, an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come a enthusiastic “communication venue”.

 

At the keynote session, Peter Thomson, the world's first United Nations envoy for maritime affairs, will present Korea's first lecture on the theme of “One Step into the Future, the Ocean in the New Normal Era.”

 

Peter Thompson, a Fiji diplomat and a permanent UN representative, serves as the United Nations' first maritime envoy and is lead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SDG-14 for the conservation and sustainable use of marine resources among the SDGs.

 

He pointed out “animal-borne infections due to destruction of natural habitats” as the main cause of the pandemic era, and argues that maintaining a clean marine environment is the key to purifying the global environment.

 

To this end, we plan to in-depth point out from practical alternatives such as plastic reduction, to zero carbon emissions through implementation of the Paris Climate Agreement, and to community measures such as conservation of fishery resources.

 

In the discussion that follows, Prode Sulberg, Ambassador of the Norwegian Embassy in Korea, and Professor Lee Je-myung Lee (Department of Naval Architecture and Ocean Engineering, Pusan ​​National University), head of the Hydrogen Ship Technology Center of Pusan ​​National University, will discuss a new maritime industry in the new normal era and propose a'Korean solution' .

 

In this year's forum, for the first time, the Canadian Embassy in Korea and the OTCNS (Nova Scotia Marine Technology Committee) in Halifax City, Canada, will conduct B2B online matching with companies in the shipbuilding and offshore sector for the first time in order to create substantial maritime business results. The first online B2B networking is expected to create a substantial global maritime business.

 

In addition, Minister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oon Seong-hyuk will also visit Busan to attend the forum after inspecting the construction site of the electric propulsion ship test bed.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in a written congratulatory message that there are positive signs for the Korean economy, such as the volume of container shipments that have been reduced due to the recent corona, and the shipbuilding orders are reviving after September. He asked for wisdom to seek new hopes in marine and fisheries.

 

The forum is jointly hosted by Busan Cit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Busan Ilbo.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