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승 "인천공항 보호구역 출입규정위반 1.25%"..."A급 국가시설 관리강화"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7:32]

이헌승 "인천공항 보호구역 출입규정위반 1.25%"..."A급 국가시설 관리강화"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6 [17:32]

▲ 자료는 네팔인 남성이 공항내 T1 L2 체크인 카운터 위탁수하물 벨트를 통해 보호구역으로 진입했던 당시 적발 현장 모습 / 의원실 제공© 배종태 기자


인천국제공항 보호구역 출입규정위반이 1.25%로, 80건당 1건 정도 인것으로 나타나 A급 국가시설인 공항의 보호구역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국토교통위,부산진을)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15일 인천공항 보호구역내 일반인의 무단진입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단진입한 사람은 네팔인 남성으로 공항내 T1 L2 체크인 카운터 위탁수하물 벨트를 통해 오전 10시4분경 보호구역으로 진입했고, 알람장치를 듣고 출동한 공항 보안요원에 의해 8분만에 신병이 확보되었다.

 

▲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국터교통위, 부산진을)  © 배종태 기자


발견 당시 무단칩입자가 만취상태로 벨트위에 쓰러져 있어서 신병을 확보할 수 있었으나, 도주하였다면 보안사고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이번사고는 체크인 카운터의 보안셔터가 낡아서 완전히 봉쇄되지 못한 상태로 운영되던 중 무단침입자가 완력으로 셔터를 끌어올린 후 벨트안으로 진입하여 발생했다. 보호구역으로 통하는 통로이므로, 완벽하게 폐쇄되었어야 하는데, 사건일까지 틈이 벌어진 채로 방치된 것이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항공청은 공사가 국가항공보안법 제 51조에 따라 자체보안계획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조사한 후 과태료 부과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인천공항은  우리나라 최고의 ‘가’급 국가보안시설 및 보호장비로 지정  관리되고 있다. A 관제시설, B항공기 탑승지역, C수하물 수취지역, D부대건물지역, E항공기이동지역, F화물터미널 지역으로 구분된  6곳의 보호구역이 있는데, 보호구역 상시출입자가 아니면 출입증을 받고 들어가야 한다.

 

2019년 한해 보호구역 출입증 발급현황은  277,322 건이며, 이중 규정위반으로 적발된 건수는 3,473건으로 1.25% 달한다. 80건 중 한 건 꼴로 출입규정을 위반한 것이다.

 

최근 1년간의 위반사례를 살펴보면, 방문증 미반납, 분실, 미소지 등의 경미한 사항도 있었지만, 유효하지 않은 출입증을 사용하여 보호구역에 잔류하거나, 위해물품을 반입하다가 적발된 사례 등 보안상의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위반사항도 다수 발생했다.

 

이헌승 의원은, “인천공항의 보안은 미국 TSA(transportion Security    Administration)나 ICAO(세계 민간항공기구)의 인증평가 대상으로, 인천공항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이므로, 인천공항공사의 각별한 관리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It is pointed out that the violation of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protected area's access regulations is 1.25%, which is about 1 in every 80 cases.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Rep. Lee Heon-seung (National Land Transportation Commission, Busanjin-eul), the power of the people, it is known that an unauthorized entry of the public in the Incheon Airport protected area on September 15th.


Unauthorized entry was a Nepalese male, entered the protected area at around 10:4 am through a checked baggage belt at the T1 L2 check-in counter in the airport, and a recruit was secured in 8 minutes by an airport security officer who was dispatched after hearing an alarm device.


At the time of discovery, unauthorized chip particles fell on the belt in a drunk state to secure recruits, but if they escaped, a security accident was inevitable.


This accident occurred when the security shutter of the check-in counter was worn out and was not completely blocked, and a trespassing person pulled up the shutter with force and entered the belt. Since it is a passage to the protected area, it should have been completely closed, but it was left open until the day of the incident.


In this regard, it was confirmed that the Seoul Regional Aviation Administration was reviewing the imposition of a fine after investigating whether the KTO violated its own security plan in accordance with Article 51 of the National Aviation Security Act.


Incheon Airport is designated and managed as Korea's best “ga” level national security facility and protective equipment. There are six protected areas divided into A control facilities, B aircraft boarding area, C baggage claim area, D unit building area, E aircraft movement area, and F cargo terminal area.If you are not a regular accessor to the protected area, you must obtain a pass and enter. .


In 2019, there were 277,322 cases of issuance of protected area passes, of which 3,473 cases were detected as violations, accounting for 1.25%. One in 80 cases violated access regulations.


In the recent 1 year of violations, there were minor issues such as non-return, loss, or missing visitor pass, but there are security risks such as cases of being caught in the protected area by using an invalid pass, or being caught while bringing in dangerous goods. There have also been a number of possible violations.


Rep. Lee Heon-seung said, “Incheon Airport security is an essential factor for securing global competitiveness and the safety of the people, as is the subject of certification evaluation by the US TSA (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 or ICAO (World Civil Aviation Organization). Special management is requir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