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구제역 등 가축 매몰지 인근 재배 농산물 27% 식중독균 검출"

"신선편의식품 기준치 3배 넘게 검출되기도 해...일반 농산물의 경우 별도 기준치도 없어 "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7:04]

최인호 "구제역 등 가축 매몰지 인근 재배 농산물 27% 식중독균 검출"

"신선편의식품 기준치 3배 넘게 검출되기도 해...일반 농산물의 경우 별도 기준치도 없어 "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7 [17:04]

 

▲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사하갑)     ©배종태 기자

 

구제역, 조류독감 등으로 인해 살처분된 가축을 매립한 부지 근처에서 재배된 농산물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농산물 안전성 조사 결과 가축 매몰지 인근에서 재배된 채소.곡류 191건 중 52건(27.2%)에서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장균과 바실러스 세레우스균이 검출됐다.

 

검출된 농산물은 무, 가지, 감자, 고구마, 깻잎, 단감 등이었다. 특히 경기도 포천 매몰지 인근에서 채취한 고구마에서는 3,420 CFU/g(g당 세균수), 경북 영주 매몰지 인근 당근에서는 2,900 CFU/g, 강원도 원주 매몰지 인근 상추에서는 1,288 CFU/g의 바실러스 세레우스균이 검출됐다.

 

바실러스 세레우스균은 감염 시 구토.설사를 유발하며, 내열성이 커 통상적인 가열 조리의 열처리에도 생존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식품 표면에 잘 부착되어 세척시에도 잘 제거되지 않는 특성을 갖고 있다.

 

문제는 농산물의 경우 즉석섭취.편의식품으로 가공된 경우 미생물의 기준치를 설정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관리하고 있지만, 일반 농산물은 유통.가공단계에서 세척.가열.조리한다는 이유로 별도 기준을 두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샐러드처럼 세척 후 그대로 먹는 ‘신선편의식품’은 바실루스 세레우스균의 경우 1000cfu/g 이하 기준치를 설정하고 있다. 이를 적용하면 기준치의 최대 3.4배에 달하는 미생물이 가축 매몰지 인근 작물에서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식중독균이 검출된 농가들은 가축매몰지에서 최소 100m에서 최대 2.5km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한 곳으로, 매립지에는 닭 최대 138만마리까지 매립되어 있는 곳도 있었다.
 
농식품부는 농산물 안전성 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있지만, 가축 매몰지에 대한 조사는 지난해 처음 실시했다.

 

최인호 의원은 “이번에 검출된 식중독균은 생존율이 높아 소비 단계의 농산물에도 잔존해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축매몰지 인근에서 재배한 농산물을 안전성 검사의 필수 대상으로 지정하고, 토양.지하수.농산물 오염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면밀하게 분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일반 농산물의 경우도 신선편의식품에 준하는 기준치를 설정할 필요가 있다.”라고 요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It was revealed that food poisoning bacteria were detected in agricultural products grown near landfill sites where livestock killed due to foot-and-mouth disease and bird flu were found.

 

According to an analysis of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by Democratic Party Rep. Choi In-ho (Saha Gap, Busan), last year's agricultural product safety survey resulted in food poisoning in 52 cases (27.2%) of 191 vegetables and grains grown near livestock burial sites. E. coli and Bacillus cereus were detected.

 

The detected agricultural products were radish, eggplant, potato, sweet potato, sesame leaves, and sweet persimmon. In particular, Bacillus cereus bacteria of 3,420 CFU/g (the number of bacteria per gram) in sweet potatoes collected near the burial site in Pocheon, Gyeonggi Province, 2,900 CFU/g in carrots near the burial site in Yeongju, Gyeongbuk, and 1,288 CFU/g in lettuce near the burial site in Wonju, Gangwon-do. Was detected.

 

Bacillus cereus bacterium causes vomiting and diarrhea when infected, and has high heat resistance, so it often survives the heat treatment of conventional heating cooking. In addition, it adheres well to the food surface and is difficult to remove even during washing.

 

The problem is that agricultural products are managed b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by setting standards for microorganisms when they are processed into ready-to-eat and convenient foods, but general agricultural products are not subject to separate standards because they are washed, heated, and cooked in the distribution and processing stages. .

 

In the case of Bacillus cereus bacteria, the standard value of 1,000 cfu/g or less is set for'fresh convenience food' that is eaten as it is after washing like a salad. Applying this, it was found that microorganisms up to 3.4 times the standard value were detected in crops near livestock burial sites.

 

Farmers where food poisoning bacteria were detected this time are located at a distance of at least 100m to a maximum of 2.5km from the livestock burial site, and there were places where up to 1.38 million chickens were buried at the landfill sit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conducts an annual survey on the safety of agricultural products, but the survey on livestock burial sites was first conducted last year.

 

Rep. Choi In-ho said, "The survival rate of the food poisoning bacteria detected this time is high, so it is highly likely to remain in agricultural products at the consumption stage." He pointed out that we need to analyze closely how it affects the company.”

 

In addition, he asked, “Based on the fact-finding survey, it is necessary to set a standard value equivalent to that of fresh convenience food for general agricultural produc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