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부산 북항재개발 D-3 상업용지 매수자 선정 특혜 논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7:29]

최인호 "부산 북항재개발 D-3 상업용지 매수자 선정 특혜 논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7 [17:29]

▲ 부산 북항재개발 D-3 상업용지(북항 1단계 재개발 지역 레시던스 4천세대가 건설되는 난개발 현장)  © 배종태 기자


생활숙박시설 논란이 있는 북항재개발 D-3 상업용지와 관련해 부산항만공사(BPA)가 매수자 선정과정에서 생활숙박시설 비율이 가장 높은 업체를 토지 매수자로 선정해 특혜 논란을 자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이 부산항만공사로부터 받은 자료 분석 결과 "BPA는 북항재개발 1단계 D-3 상업용지 매수자 선정과정에서 신청업체 7개 중 사실상 아파트인 생활숙박시설의 비율과 토지가격을 가장 높게 제시한 업체를 매수자로 선정하고 2018년 12월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적했다.

 

당초 공사는 토지매수자 선정시 사업계획 비중을 80%로 하고 가격보다는 사업계획의 적정성을 종합 평가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최종 선정된 부산오션파크는 최고급아파트로 변질될 우려가 있는 생활숙박시설 비율을 91%로 제시해 다른 6개 기업이 제시한 비율(38%~76%)보다 높았고 토지가격도 833억원으로 가장 높게 제시했다.

 

최 의원은 “BPA가 대외적으로는 시민들을 위한 친수공간을 만들겠다고 하면서 뒤로는 사업계획을 무시하고 수익성만 추구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부산시 건축허가 과정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는 "D-3 상업용지는 2018년말 계약체결 이후 줄곧 시민단체와 해당 기초지자체로부터 조망권 침해 논란과 생활숙박시설 비율이 과도해 사실상 아파트 단지로 변질될 수 있다며 반대를 해왔다"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사하갑)     ©배종태 기자

 

이어 최 의원은 "그런데 부산시는 지난 4월 23일 오거돈 전 시장이 사퇴하는 날 오후 5시 50분 담당국장 전결로 급히 건축허가를 승인해줬고, 매수업체는 잔금 납부기일이 2021년 12월까지 1년 8개월 남았음에도 허가난 지 6일만인 4월 29일 500억원의 잔금을 일시에 납부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지난 22일 부산항만공사 국정감사에서 BPA 남기찬 사장에게 부산시 건축허가 과정에 대해 질의했고,  남 사장은 이에 대해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의원은 “과거 아파트 개발로 논란이 일었던 부산 영도구 동삼하리지구 시행업체와 D-3 매수업체가 사실상 같은 회사로 추정된다”면서 "부산항만공사가 토지 매각차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업계획과 신청업체에 대한 면밀한 검증 없이 토지를 매각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부산시도 이례적인 건축허가 과정에 대해 시민들에게 충분히 소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Choi In-ho "Controversy over preferential treatment for purchaser of Busan North Port Redevelopment D-3 Commercial Land"

 

Regarding the controversial North Port Redevelopment D-3 commercial land, it was pointed out that the Busan Port Authority (BPA) selected the company with the highest ratio of living accommodation facilities as the land purchaser in the process of selecting a buyer as the land buyer, causing controversy over preferential treatment.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Choi In-ho (Busan Saha-gap) analyzed the data received from Busan Port Authority, "BPA is the ratio of living accommodation facilities and land prices that are virtual apartments among the 7 applicants in the process of selecting a buyer for D-3 commercial land in the 1st stage of North Port redevelopment. He pointed out that the company that offered the highest value was selected as the buyer and signed a contract in December 2018.

 

Initially, when selecting a land buyer, the KTO made 80% of the project plan proportion and said that it would comprehensively evaluate the adequacy of the project plan rather than the price.

 

However, the final selection of Busan Ocean Park presented 91% of the percentage of living accommodation facilities that could be transformed into high-end apartments, which was higher than the ratio (38%~76%) suggested by other six companies, and the land price was the highest at 83.3 billion won. Presented.

 

Rep. Choi raised suspicion that "BPA said it would create a water-friendly space for citizens externally, but in the future, it ignored the business plan and only pursued profitability."

 

He also pointed out the problems of the Busan city building permit process. He said, "Since the signing of the contract at the end of 2018, the D-3 commercial site has been opposed by civic groups and the local government, saying that it could turn into an apartment complex due to the controversy over infringement of the view right and the excessive ratio of living accommodation facilities."

  

Rep. Choi said, "By the way, Busan City urgently approved the building permit by the decision of the director in charge at 5:50 p.m. on the day of Mayor Oh Geo-don's resignation on April 23, and the buyer's payment date is one year until December 2021. He pointed out that even though there are eight months left, he paid the balance of 50 billion won on April 29, six days after the permit was granted.

 

On the 22nd, Congressman Choi asked BPA President Ki-chan Nam about the Busan City building permit process at the Busan Port Authority's national audit, and it was reported that Nam replied that it was an unusual situation.
 
Representative Choi said, “It is estimated that the implementation company of Dongsamha District, Yeongdo-gu, Busan, which was controversial due to the past apartment development, and the purchaser of D-3 are virtually the same company.” “The Busan Port Authority has applied for a business plan to maximize the gains from the sale of land. It seems that the land was sold without a close examination of the company. Therefore, Busan should also fully explain to the citizens about the unusual building permit process.”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인호 북항재개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