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시공사, 엘시티 협약 이행보증금 110억 5천만원 몰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8 [14:46]

부산도시공사, 엘시티 협약 이행보증금 110억 5천만원 몰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0/28 [14:46]

 

▲ 부산의 랜드마크 101층 엘시티  © 배종태 기자


부산도시공사가 27일 해운대 엘시티 관광시설을 약속한 기간 내 개장하지 않은 민간사업자에 대해 110억5천만원의 이행보증금을 물렸다.

 

엘시티와 도시공사는 지난해 9월 테마파크(1만9792㎡), 워터파크(3만454㎡), 메디컬 앤 스파(1만151㎡) 등 3개 콘셉트 시설(6만397㎡)을 지난 8월까지 개장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하지만 부산도시공사는 엘시티가 사계절 관광 콘셉트 시설과 관련한 협약을 이행하지 않아, 서울보증보험으로부터 전체 139억5000만원의 이행보증금 중 부지조성 공사비를 제외한 110억5천만원을 귀속했다.

 

엘시티는 부산도시공사를 상대로 부산지방법원에 채무부존재 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며, 법원의 판결에 따라 이행보증금 최종 귀속 여부가 결정 날 예정이다.

 

한편, 엘시티 측은 "코로나19 여파로 콘셉트 시설과 상가 개장이 불가피하게 연기할 수밖에 없다"며 "부산을 대표하는 관광시설인 만큼 시간에 쫓겨 급하게 추진할 수는 없다"라는 입장이다.

  

엘시티 측은 지난해 11월 101층 랜드마크 타워 동을 완공했고, 콘셉트 시설 중 6성급 롯데시그니엘호텔과 101층 전망대 '엑스 더 스카이'와 스파를 개장해 운영 중이다. 워터파크는 이달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오는 12월 찜질방을 오픈 할 예정이다.

 

그러나 엘시티 상가 포디움의 1, 2층에 익사이팅파크, 영화체험박물관, 해양화석도서관, 아트갤러리 등의 시설이 들어설 예정인 테마파크는 아직 개장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서울보증보험이 미등기된 레지던스 호텔 36세대 등에 대해 소유권이전 등기청구권 가압류를 집행해, 이행보증금을 도시공사에 지급하면서 엘시티의 사업 추진이 어려워졌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Busan Metropolitan City Corporation confiscates 110.5 billion won of guarantee for implementation of LCT agreement

 

On the 27th, Busan Metropolitan City Corporation paid a performance deposit of 110.5 billion won to private businesses that did not open within the period of the promised Haeundae LCT tourism facility.

 

LCT and Urban Corporation opened three concept facilities (63,397 ㎡), including theme park (10,000 ㎡), water park (33,454 ㎡), and medical and spa (10,151 ㎡) in September last year. It has concluded an agreement to open until.

 

However, Busan Metropolitan City Corporation did not implement the agreement related to the four seasons tourism concept facilities, and therefore, out of the performance deposit of 13.95 billion won from Seoul Guarantee Insurance, 11.55 billion won, excluding the site construction cost, was vested.

 

LCT has filed a lawsuit against the Busan Metropolitan City Corporation to confirm the existence of a debt in the Busan District Court, and it is expected to decide whether or not the performance bond will be finalized according to the court's decision.

 

On the other hand, LCT said,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the opening of concept facilities and shopping centers is inevitably postponed," and "Because it is a tourist facility representing Busan, it cannot be pushed forward in a hurry."

 

L City completed the 101-floor Landmark Tower building in November last year, and is operating a 6-star Lotte Signiel Hotel, 101-floor observatory 'X the Sky', and a spa among the concept facilities. The water park is scheduled to conduct safety checks this month and open a sauna in December.

 

However, the theme park, where facilities such as an exciting park, a movie experience museum, a marine fossil library, and an art gallery will be built on the first and second floors of the LCT Shopping Center Podium, has not yet opened.

 

Accordingly, it was difficult to promote LCT's business, as the Seoul Guarantee Insurance applied for 36 households of unregistered residence hotels, etc., and paid the performance deposit to the city corporation.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도시공사 엘시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