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코리아 럭셔리&크루즈 트래블마트' 부산 개최...23개국 바이어 등 참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18:47]

'2020 코리아 럭셔리&크루즈 트래블마트' 부산 개최...23개국 바이어 등 참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1/12 [18:47]

▲ '2020 코리아 럭셔리&크루즈 트래블마트'  포스터/부산시   © 배종태 기자


'2020 코리아 럭셔리&크루즈 트래블마트'가 13~14일 해운대 시그니엘 부산 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는 미국, 중국, 일본 등 23개국 해외 바이어와 특급호텔, 한옥호텔, 명인, 여행업계 등 40개 국내 럭셔리 관광 업체, 크루즈 관광 21개 업체 등 국내외 관계자 200여 명과 관광학과 학생, 일반 소비자 600여 명 등 8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이날 행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국내외 업체 간 상담회, 콘퍼런스, 세미나, 크루즈 관광 토크콘서트, 박람회 등으로 진행된다.

 

첫날인 13일에는 럭셔리.크루즈 관광 관련업체와 해외업체 160개가 참여하는 비즈니스 상담회(B2B)와, 럭셔리.크루즈 관광분야 국내외 전문가 9인이 참석하는 글로벌 관광 콘퍼런스가 열린다.

 

콘퍼런스에서는 로얄캐리비언 아태지역 대표 지난 리우(Zinan Liu)와 홍콩폴리텍대학 전계성 교수 등 국내외 관광 전문가들이 ‘뉴노멀 시대 크루즈 관광의 현재와 미래’와 ‘럭셔리 관광 여행 동향에 대한 사례’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14일에는 국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럭셔리&크루즈 관광 박람회(B2C)’와 크루즈 관광 분야 종사자 에피소드와 크루즈여행에 대한 주제로 ‘크루즈 관광 토크 콘서트’가 진행된다.


아울러 관광학과 학생 등을 대상으로 크루즈선 현장 탐방도 한다. 또한, 신평양조장의 김용세 명인, 솔송주의 박흥선 명인 등 지역 명인의 가상현실(VR) 콘텐츠 전시회도 기획되어 있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행사 참여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팸투어 진행비 등을 지원해 부산 대표 유료관광지 홍보를 통한 다양한 부산 크루즈 기항관광상품 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는 ‘새로운 일상 속 대한민국으로 떠나는 특별한 여행’이라는 부제에 맞게 코로나19 상황에서 위축된 방한 관광시장 회복과 내수 활성화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관광업계와 소비자 대상 현장 상담과 네트워크 장을 마련해 상품 판매를 병행하는 형태로 차별화하며, 새로운 일상의 추구 속에 럭셔리.크루즈 국내여행에 관심이 높은 소비자들로부터 사연을 접수받아 선정한 현장 참가자 500명을 초청한다. 이들 참가자들은 방역지침에 따라 시간대별로 4회에 걸쳐 차례로 입장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에서 열리는 2020 코리아 럭셔리&크루즈 트래블마트가 코로나19로 단절된 국내외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재건하고, 침체한 관광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2020 Korea Luxury & Cruise Travel Mart' will be held at the Haeundae Signiel Busan Hotel on the 13th and 14th.

 

At this event, more than 200 domestic and foreign officials, including foreign buyers from 23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China, and Japan, 40 domestic luxury tourism companies such as luxury hotels, hanok hotels, famous people, and travel industry, 21 cruise tour companies, and students of tourism departments, 600 general consumers. More than 800 people, including about 800 people, will participate.


The event, organized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starts with the opening ceremony and is held with conferences, conferences, seminars, cruise tour talk concerts, and fairs among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On the first day of the event, the 13th, the first day of the event, there will be a business conference (B2B) in which 160 luxury and cruise tourism related companies and foreign companies participate, and a global tourism conference with 9 domestic and international experts in the luxury and cruise tourism field.


At the conference, nine domestic and foreign tourism experts, including Royal Caribbean Asia-Pacific Representative Jinan Liu and Professor Jeon Gye-seong of Hong Kong Polytechnic University, featured topics such as 'the present and future of cruise tourism in the new normal era' and 'cases of luxury tourism travel trends' Announced as.


On the 14th, the Luxury & Cruise Tourism Fair (B2C) for domestic consumers and the Cruise Tourism Talk Concert will be held with episodes for workers in the field of cruise tourism and cruise travel.


In addition, it also tours the cruise ship site for students from the Department of Tourism. In addition, virtual reality (VR) content exhibitions by local masters such as Kim Yong-se of Shinpyeong Brewery and Park Heung-seon of Sol Song-ju are planned.


Busan City and Busan Tourism Organization plan to induce the development of various Busan cruise port tour products through promotion of Busan's representative paid tourist destinations by providing support for non-face-to-face fam tours to event participants.


Meanwhile, this event focuses on the recovery of the tourist market in Korea and revitalization of domestic demand, which has contracted under the corona 19 situation, in accordance with the subtitle of ‘a special trip to Korea in a new everyday life.’


In particular, it differentiates itself in the form of parallel sales of products by providing on-site counseling and networking for the tourism industry and consumers. In the pursuit of a new everyday life, 500 on-site participants were selected by receiving stories from consumers who are highly interested in luxury and cruise domestic travel. Invite. These participants will enter four times in turn according to the quarantine guidelines.


Busan Mayor Byeon Seong-wan said, "I hope that the 2020 Korea Luxury & Cruise Travel Mart, which will be held in Busan, will rebuild domestic and overseas business networks that were cut off by Corona 19, and serve as the foundation for a re-leap of the stagnant tourism industr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0 코리아 럭셔리.크루즈 트래블마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