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울.경 시.도당 "패스트트랙 및 특별법 제정 등 여.야 함께 추진할 것"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8:29]

민주당 부.울.경 시.도당 "패스트트랙 및 특별법 제정 등 여.야 함께 추진할 것"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1/17 [18:29]

 

▲ 가덕 신공항 조감도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당은 17일 "가덕신공항 문제를 패스트트랙에 올리고 관련 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여야가 함께 힘을 모아 추진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부.울.경 시.도당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오늘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김해공항 확장이 안전.소음.환경.수요 등의 측면에서 근본적 검토가 필요하며, 장기적으로 미래 확장 가능성이 있는 관문공항이 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것을 존중한다"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가덕신공항은 수도권 1극 체제를 극복하고 부.울.경이 신공항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는 것은 물론, 부산과 울산, 경남이 철도.해양.항공 물류의 중심지역으로 재도약 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한 "부.울.경은 물론이고 인근의 광양과 경주 주변이 함께 부흥할 수 있는 1천만 국민의 희망이 될 것"이라며 "수도권 집중까지 완화할 수 있는 조건을 완벽하게 갖춘 곳은 가덕신공항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울.경 시‧도민들의 숙원사업이자 대한민국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가덕신공항 건설에 마침내 청신호가 켜졌다"라고 환영했다.

 

신공항 건설은 노무현 대통령 재임 당시 남부권 관문공항 건설 논의가 시작된 이래, 이명박 전 대통령이 동남권 신공항 공약을 백지화하고, 박근혜 정부에서 김해공항 확장을 최종 결정하는 등 잦은 부침으로 부.울.경 시민들에게는 이른바 희망고문이었다.


부.울경 시.도당은 "검증위의 이번 결과 발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김해공항 확장안의 적정성 여부에 대한 검토에 들어간 이후 민주당이 부.울.경 시민들과 함께 노력한 결과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 Busan.Ulsan, Gyeongnam City and Province Party "We will promote fast track and special law enactment, etc."

 

The Democratic Party, Busan, Ulsan, and Gyeongnam three cities and provinces announced on the 17th that "The Gaduk New Airport issue will be put on the fast track and the opposition parties will work together to promote it by enacting related special laws."


The Democratic Party's Boo, Ul, Gyeong, and Do Party made a joint statement on this day and said, "Today the Prime Minister's Office Gimhae New Airport Verification Committee needs a fundamental review in terms of safety, noise, environment, demand, etc., and the possibility of future expansion in the long run. I respect the conclusion that it is difficult to become a gateway airport with this."


The Democratic Party said, “Gadeok New Airport will overcome the first-pole regime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become a new growth engine for Korea through the new Boo, Ulsan, and Gyeongi Airports, as well as Busan, Ulsan, and Gyeongnam to take a leap forward as a central area for railroad, marine and air logistics. It's an opportunity to do it."


“It will be the hope of 10 million people that can revitalize not only Bu, Ul, and Gyeong, but also nearby Gwangyang and Gyeongju together.” “The only place with perfect conditions to ease the concent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is Gadeok New Airport.” Insisted.

 

He also welcomed, "The green light has finally turned on for the construction of Gadeok New Airport, which is a long-awaited project of the city and provincial residents of Bu, Ul, and Gyeonggi Province and is essential for sustainable growth in Korea."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was due to frequent ups and downs, such as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canceling the pledge of a new airport in the southeast region, and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finally decided to expand the Gimhae Airport since the discussions on the construction of the southern gateway airport began at the time of President Roh Moo-hyun's office. Was.


The Democratic Party reiterated,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of the Verification Committee was the result of the Democratic Party's efforts with the citizens of Boo, Ul and Gyeong after reviewing the appropriateness of the Gimhae Airport expansion plan with the launch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 부울경시도당 가덕신공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