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 패스트 트랙 올려 사전절차 단축"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9:41]

부산시의회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 패스트 트랙 올려 사전절차 단축"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1/18 [09:41]

▲ 부산시의회 신상해 의장(중앙)과 이동호(좌), 최도석(우) 부의장이 17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발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는 "국무총리실 검증위원회가 안전, 소음, 환경 등 김해신공항의 문제점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준 것이 다행"이라며 "국가사업인 2030부산월드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 가덕신공항은 없어서는 안 될 발판이며 교두보"라고 입장을 밝혔다.

 

시의회는 17일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지난 1년 간의 검토결과 최종 발표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써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과 관련해 이날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덕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다.

 

신상해 의장 등 시의회 의장단은 "국회와 여야 정치권에 정중히 요청한다"며 "패스트트랙의 원칙에 따라 가덕신공항을 건설하기 위한 모든 사전절차를 최대한 단축, 추진해 주시고, 인천공항의 선례와 마찬가지로 신속한 가덕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
이어 "김해신공항의 실체가 드러났지만 수도권과 일부 지역에서 이번 결정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적 결정이라고 주장하며 정당성을 훼손하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주장은 국가 백년대계를 내다보지 않는 지극히 편협한 시각이며, 무엇보다 25년을 동남권 관문공항만을 바라고 기다려온 부산시민과 800만 부.울.경 지역민, 나아가 1천만 남부권 국민의 염원을 짓밟는무례한 도발"이라며 자중해 달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동남권관문공항은 지난 1995년 부산시의 부산경제종합발전대책이 그 시작이었다"며 "신항과 철도를 연결할 수 있는 24시간 운영가능한 안전한 공항을 건설해 트라이포트를 실현하고, 부산이 해양과 대륙을 연결하는 관문국가의 꿈을 이루겠다는 청사진이었다. 그 꿈의 현장은 바로 가덕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2002년 우리나라 공항 역사상 가장 참혹한 사고로 기록된 중국민항기 추락사고로 김해공항의 안전문제가 도마에 오르면서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부산시민의 염원은 또다시 들불처럼 타오르기 시작했다"면서 "그런데 그 꿈이 어느 순간 일부 정치권의 지역 개발 공약으로 둔갑하고 지역 간 갈등사안으로 변질되었고, 망국적인 수도권 중심주의까지 가세해 세계를 향해 뻗어가던 동남권관문공항의 비전은 일개 지방공항 하나 더 짓는 지역이기주의로 폄하되는 치욕을 겪기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오늘 그 운명을 다한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은 비전도, 명분도, 실리도 없는 오로지 정치적 타협의 산물"이라며"1995년부터 무려 25년동안 기다려온 가덕신공항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가야 하며, 자칫 머뭇거리다가는 과거와 같은 입지선정 갈등의 수렁에 또다시 빠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덕은 충분히 준비되어 있다"며 "기술적 문제점을 보완했고 접근성도 광역교통망 확충계획에 따라 개선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2016년 입지선정 당시와 달리 부.울.경 뿐 아니 전남까지 1천만 남부권 지역민이 한마음으로 가덕을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y Council "Enactment of the Special Law for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Shortening the preliminary procedure for fast track posting

 

Busan City Council said, "It is fortunate that the verification committee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clearly revealed the problems of Gimhae New Airport such as safety, noise, and environment." and "In order to host the 2030 Busan World Expo, a national project, Gadeok New Airport is an indispensable springboard and a bridgehead.”

 

The city council said on the 17th that the Gimhae New Airport Verification Committee under the Prime Minister's Office said in the final announcement of the results of the review for the past one year. The Busan City Council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and requested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for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The chairman of the city council, including Chairman Shin Sang-hae, said, "We politely request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political parties of the opposition parties." "Please enact a special law for construction," he requested.

.
He pointed out that "Gimhae New Airport's reality has been revealed, but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some regions, it is trying to undermine its legitimacy by claiming that this decision is a political decision ahead of the local election next year.

 

"This argument is an extremely narrow view of the nation's centennial world, and above all, it is rude to trample on the aspirations of the citizens of Busan, 8 million copies, Uls and Gyeongs, and even 10 million southern citizens who have been waiting for 25 years to only the gateway airport in the southeastern region. "Provocation" warned to be self-respecting.

 

They said, "The Southeastern gateway airport was the beginning of Busan's comprehensive economic development plan in Busan in 1995." It was a blueprint to realize the dream of a gateway nation that connects, and the site of that dream was Gaduk.”

 
“As the safety problem at Gimhae Airport climbed to the cutting board due to the crash of a Chinese civilian aircraft recorded as the most terrible accident in the history of Korean airports in 2002, Busan citizens' aspirations for the Southeastern gateway airport began to burn like wildfires.”

 

However, at some point, the dream turned into a pledge of regional development by some politicians and turned into a conflict between regions, and the vision of the Southeastern gateway airport, which was spreading toward the world with the addition of a ruinous metropolitan center, is the regional selfishness of building one more local airport. He raised his voice, saying, "I also suffered from disgrace to be degraded."


They said, "The basic plan of Gimhae New Airport that has fulfilled its destiny today is only the product of political compromise, with no vision, no justification, no reason," and "Go forward without hesitation to realize the dream of Gadeok New Airport, which has been awaited for 25 years since 1995." It must be done, and hesitated, and then you can fall into the pit of the conflict for location selection as in the past."


He said, "Gadeok is sufficiently prepared," and said, "Technical problems have been corrected and accessibility can be improved according to the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expansion plan. Above all, unlike the time of location selection in 2016, not only Busan, Ulsan, and Gyeongnam but also the 10 million southern regions to Jeonnam. "The local people want Gadeok in unison," he argu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