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행정문화위 '해운대 운촌마리나 항만개발사업 철회' 요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6:15]

부산시의회 행정문화위 '해운대 운촌마리나 항만개발사업 철회' 요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1/18 [16:15]

▲ 부산시의회 이주환(행정문화위, 우)) 의원이 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 행정사무감사에서 해운대 운촌마리나 항만개발사업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좌측은 조유장 관광마이스산업 국장) © 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가 17일 열린 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 행정사무감사에서 해운대 운촌마리나 항만개발사업에 대해 사업 철회 요구와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운촌마리나 사업은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사업시행자인 ㈜삼미건설이 운촌항에 요트 계류시설, 클럽하우스 등 거점 마리나항을 조성하는 것에 대한 특혜 의혹과 문화재 보호구역인 해운대 동백섬 훼손에 대한 논란 등 주민들의 반발이 확대되어 왔다.


이주환(해운대구1) 의원은 “특정 민간사업자가 사업시행자로 선정되는 데 부산시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부산시가 사업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표명한 것인지 아니면 삼미를 도와주기 위해서인지 의문이 든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 의원은 "제주도 쇠소깍에 마리나 사업을 추진한다면 시민들이 납득하겠냐"며 "문화재보호구역인 동백섬 인근 운촌항에 거점 마리나항을 조성하는 하는 것이 바로 그런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산시는 운촌마리나 사업을 전면 철회하고, 관광 및 해양레저산업 활성화 사업으로 방향 전환을 검토하라"면서 "노후화된 콘크리트로 되어 있는 동백섬 주변을 다시 복원시켜 시민들에게 자연친화적이고 친수공간으로 되돌려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부산시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며칠 앞둔 2015년 7월 9일 '출자형태 또는 주도적 사업자로서 사업신청자인 삼미건설와 함께 운촌마리나 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라는 공동참여 사업참가 의향이 담긴 공문을 해수부에 전달한 바 있다.

 

김태훈(행정문화위원장, 연제구1) 의원은 "공유수면은 공공재로 축구장 3개 크기에 달하는 공유수면 매립으로 인한 이익이 특정 민간기업에 귀속되는 사유화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동백섬 일대는 문화재보호구역으로 환경훼손과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 논란까지 있는 만큼 매립의 필요성에 대한 심도있는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마리나항만의 조성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제20조에 따르면 사업시행자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아닌 경우 개발사업으로 조성 또는 설치된 토지 및 시설은 준공과 동시에 투자한 총사업비의 범위에서 해당 사업시행자가 소유권을 취득한다고 되어 있다.

 

정상채(부산진구2) 의원은 “특정기업에 특혜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부산시가 주장하는 공공성 확보의 방향성을 알 수 없다”며 “해운대 경관 구조에 큰 변화를 초래하고 운촌항 주변 일대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등 그 영향이 상당하므로 운촌마리나 사업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갈등해결에 부산시의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 City Council Administrative and Cultural Committee Demands 'Haeundae Unchon Marina Port Development Project withdraw 

 

The Busan City Council called for the withdrawal of the project and the preparation of countermeasures for the Haeundae Unchon Marina Port Development Project at the Busan Tourism Mice Industry Bureau's administrative office audit held on the 17th.

 

The Unchon Marina Project is a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Residents, including suspicion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the establishment of a marina port, such as a yacht mooring facility and a clubhouse, in Unchon Port, and the controversy over the damage to Dongbaek Island, Haeundae, a cultural heritage protected area. The backlash has been widening.


Rep. Lee Ju-hwan (Haeundae-gu 1) said, “Busan city played a decisive role in selecting a specific private business operator as the project operator.” “I wonder whether Busan city strongly expressed its will for the project or to help Sammi.” Raised suspicion.


In addition, Congressman Lee pointed out, "If we promote the marina project in Soesokkak, Jeju-do, will the citizens be convinced?"

 

“Busan City should completely withdraw the Unchon Marina project and consider changing its direction to the tourism and marine leisure industry revitalization business.” “The area around Dongbaek Island, which is made of aging concrete, must be restored and returned to a nature-friendly and water-friendly space for citizens I asked.

 

Meanwhile, on July 9, 2015, a few days before the selection of the preferred negotiator, the city of Busan delivered an official letter to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stating that'plans to participate in the Unchon Marina project with Sammi E&C as a project applicant'. There is a bar.

 

Rep. Tae-Hoon Kim (Chairman of the Administrative and Cultural Affairs Committee, Yeonje-gu 1) said, "The public water surface is a public property, and the profits from the reclamation of the public water surface, which is the size of three soccer fields, cannot be agreed with the privatization of a specific private company." As a cultural heritage protected area, there are controversies about environmental damage and preferential treatment for specific companies, so an in-depth review of the necessity of reclamation is necessary.”

 

According to Article 20 of the Act on the Creation and Management of Marina Ports, if the project implementer is not a national or local government, land and facilities created or installed as a development project are owned by the project implementer within the range of the total project cost invested at the time of completion. It is said to be acquired.

 

Rep. Jeong Sang-chae (Busan Jin-gu 2) said,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a controversy over preferential treatment for a specific company, the direction of securing publicity that Busan City is advocating is unknown.” “Haeundae's landscape structure has been greatly changed and the area around Unchon Port is seriously damaged. As the impact is significant, Busan City needs to play a leading role in resolving conflicts among stakeholders related to the Unchon Marina project.”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