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구 "조선업과 관련없는 사모펀드에 한진중공업 매각 반대한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14 [18:50]

영도구 "조선업과 관련없는 사모펀드에 한진중공업 매각 반대한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2/14 [18:50]

▲ 김철훈 영도구청장이 14일 조선업과 관계없는 사모펀드에 한진중공업 매각을 반대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 영도구는 한진중공업 매각과 관련해 "조선업과 관련없는 사모펀드 자본에 매각을 단호히 반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14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반드시 조선업이 유지발전 되어야 한다"며 "영도구는 해양신사업과 조선업의 중심으로 지역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는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의 11만 구민을 무시하는 일방적인 매각을 단호히 거부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동안 한진중공업 매각을 위한 본 입찰을 앞두고 조선업과 관련 없는 사모펀드 등이 참여하고 있어, 이들이 인수를 할 경우 조선업을 정리하고 영도조선소 부지를 상업지 또는 주택지역으로 개발할 가능성이 제기되어 왔다.

 

한진중공업은 국내 최초의 근대조선소로써 1937년 조선중공업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어 광복이후 대한조선공사를 거쳐 1989년부터 한진중공업으로 명칭이 변경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2019년 부산의 매출3위 기업으로 부산소재 협력업체만 100여개에 이르고 지역에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으며, 부산의 지역경제를 떠받들고 있는 대표적인 향토기업이다.


영도구는 "부산 원도심의 중심지로서 영도대교 서측 대평동 일원에 2019년부터 국토부가 2,000억원의 사업비로 수리조선업을 고도화하는 영도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는 새로운 해양신산업과 조선업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어 부산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조선업이 계속 유지발전 되어야 한다"면서 "부산시가 수립 중에 있는 2040 부산도시기본계획에 전용공업지역인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부지는 해양신산업 생태계 조성 거점공간으로써 활용돼야 하며, 다른 용도로의 용도변경은 불가하다"라며 부산시의 명확한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영도구는 "부산과 영도의 미래를 위해서 부동산 투자기업에 한진중공업 매각을 중단할 것을 11만 영도구민은 천명한다"라고 거듭 매각 중단을 요구했다.

 

한편 한진중공업 매각과 관련해 최근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도 날을 세웠다. "산업은행의 설립 목적에 따라 국가 산업경쟁력을 보호하고 국민경제의 발전에 책무와 소임을 다할 의무가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조선업과 부산지역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한진중공업을 부지개발 차익만 노리는 사모펀드에 팔아넘기려 하고 있으며, 부산시민들의 목소리를 무시한채 뒷짐만 지고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부경연은 "산업은행의 잘못된 선택과 결정으로 KDB인베스트먼트를 포함한 사모펀드로의 인수가 강행되어 돌이킬수 없는 길을 가게된다면, 부산 시민들은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것"이라며 경고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ongdo-gu "We oppose the sale of Hanjin Heavy Industries to a private equity fund not related to the shipbuilding industry"

 

In connection with the sale of Hanjin Heavy Industries, Yeongdo-gu, Busan said, "We firmly oppose the sale of private equity funds not related to the shipbuilding industry."


On the 14th, the head of the Yongdo-do Administration, Kim Chul-hoon, announced a statement of position and said, "The shipbuilding industry must be maintained and developed." and "Yongdo-gu firmly rejects the unilateral sale of Hanjin Heavy Industries' Yeongdo Shipyard, which is in charge of the regional economy as the center of new offshore business and shipbuilding, ignoring 110,000 residents
firmly refuse to sell 'Hanjin Heavy Industries'" he raised his voice.


In the meantime, private equity funds that are not related to the shipbuilding industry have been participating in the bid for the sale of Hanjin Heavy Industries, so if they take over, the possibility of rearranging the shipbuilding industry and developing the Yeongdo Shipyard site as a commercial or residential area has been raised.

 

Hanjin Heavy Industries, as the first modern shipyard in Korea, was established in 1937 under the name of Chosun Heavy Industries, and after liberation, it was changed to Hanjin Heavy Industries from 1989 after the Korea Shipbuilding Corporation.

 

Hanji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is Busan's third-largest sales company in 2019, with over 100 partners located in Busan, creating many jobs in the region, and is a representative local company supporting the local economy in Busan.


Yeongdo-gu emphasized, "As the center of the original downtown of Busan, the Yeongdo economy-based urban regeneration project is being promoted in the area of ​​Daepyeong-dong on the west side of Yeongdo Bridge from 2019 to advance the repair and shipbuilding industry with a project cost of 200 billion won.

 

“Hanjin Heavy Industries' Yeongdo Shipyard is located at the center of the new offshore industry and shipbuilding industry, so the shipbuilding industry must be maintained and developed for the future of Busan.” The Yeongdo Shipyard site must be used as a base space for the creation of a new marine industry ecosystem, and it is not possible to change its use to other uses,” he requested a clear statement from Busan City.


At the same time, Yeongdo-gu repeatedly demanded the suspension of the sale, saying, "For the future of Busan and Yeongdo, 110,000 Yeongdo-do-min declared that Hanjin Heavy Industries will cease to sell to real estate investment companies.

 

Meanwhile, in connection with the sale of Hanjin Heavy Industries, the citizens' solidarity to revive the Busan economy has also sharply critcized. “According to the purpose of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we have an obligation to protect the national industrial competitiveness and fulfill our responsibilities and duties in the development of the national economy.” “Nevertheless, Hanjin Heavy Industries, which is in charge of the Korean shipbuilding industry and the economy of the Busan region, is sited. It is trying to sell it to a private equity fund aiming only for development profits, and is ignoring the voices of the citizens of Busan and holding back and watching.”

 

"If the acquisition of private equity funds, including KDB Investments, is forced to go an irreversible path due to the KDB's wrong choices and decisions, Busan citizens will be held accountable," said Bu Kyung-yeon, the citizens' solidari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영도구 한진중공업 매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