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부산대병원, 고위험군 병상 확대 협치...58개 병상 확보, 의료진 추가 투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16 [18:13]

부산시-부산대병원, 고위험군 병상 확대 협치...58개 병상 확보, 의료진 추가 투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2/16 [18:13]

▲ 코로나19 전담치료센터로 사용되는 부산대병원 권역호흡기전문질환센터 전경   ©배종태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확보가 시급한 부산시는 지역 대표 종합병원인 부산대학병원과 협치를 통해 58개의 병상을 추가 확보하게 됐다.

 

부산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지난 15일 이정주 부산대병원장을 만나 고위험군 환자 병상지원과  의료인력 지원을 요청했다.

 

변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중증환자 병상지원과 치료를 위한 부산대병원의 희생과 노력에 감사의 말을 전하고 “최근 요양병원 집단감염자가 계속 발생하는 등 중등증 이상 환자를 수용하기 위한 병상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른 시일 내 추가 병상 확보를 요청했다.

 

부산대병원 측은 권역호흡기전문질환센터 건물 전체를 소개하여, 코로나19 전담치료센터로 사용하는 데에 전격 협의해 단계적으로 추가 병상 58개를 확보하게 됐다.

 

이에 따라 현재 중증환자 병상 5개를 포함해 26개 병상이 운영 중인 부산대학병원에는 총 84개의 병상이 확보되며 의료진도 추가 투입된다.

 

부산시는 모든 병동에 음압시설을 갖추고, CCTV 등 필요 시설을 최대한 빨리 완비해 코로나19 환자 급증에 따른 치료병상 부족에 선제적으로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확대되는 병상은 ▲타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중환자 ▲지역사회 확진자 중 중환자 및 중등증환자 ▲중환자 또는 중등증환자로 분류되지 않았으나 고위험군인 환자 등을 집중적으로 치료하는 데 이용된다.

 

전국적으로 중환자 병상이 부족한 상황에서 부산시는 그간 6개 병원에 19병상의 중환자 병상에서 추가 58개의 중환자 및 중등증환자 병상을 확보해 향후 안정적으로 중등증 이상의 병상을 운영할 것으로 기대된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하루 확진자가 100~200여 명 나오는 상황까지 고려해서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향 후 병원협회와 상급종합병원 등을 직접 방문해 감염병전담치료병상 확보를 위한 행보를 이어나갈 뜻을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s the number of corona19 confirmed patients rapidly increases, Busan City, which is in an urgent need to secure beds, has secured 58 additional beds through cooperation with Busan University Hospital, a regional national general hospital.

 

As the spread of Corona 19 in Busan continues, Busan Acting Mayor Byeon Seong-wan met with Busan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Director Lee Jeong-ju on the 15th to request hospital bed support for high-risk patients and medical personnel.

 

At this meeting, Mayor Byeon expressed his gratitude for the sacrifices and efforts of Pusan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for bed support and treatment for severely ill patients from February to the present. “There is still a shortage of beds to do,” he said, and requested to secure additional beds in the near future.

 

The Busan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ntroduced the entire building of the Regional Respiratory Disease Center and agreed to use it as a dedicated treatment center for Corona 19 to secure 58 additional beds in stages.

 

Accordingly, a total of 84 beds are secured in Pusan ​​University Hospital, which currently has 26 beds, including 5 beds for severely ill patients, and additional medical staff will be added.

 

The city of Busan plans to preemptively prepare for the shortage of treatment beds caused by the rapid increase in corona19 patients by equipping all wards with negative pressure facilities and complete necessary facilities such as CCTV as soon as possible.

 

The expanded hospital bed is used to intensively treat ▲ critically ill patients with Corona 19 occurring at other medical institutions ▲ intensive and moderately ill patients among confirmed community patients ▲ intensively treat patients who are not classified as intensive or moderately ill, but are at high risk.

 

With the nationwide shortage of critically ill beds, Busan City has secured an additional 58 critically ill and moderately ill beds from 19 intensively ill beds in six hospitals, and is expected to stably operate more than moderately ill beds in the future.

 

Acting Mayor Byeon Seong-wan said, “It is important to secure enough considering the situation where there are 100 to 200 confirmed cases per day.” In the future, he will visit hospital associations and senior hospitals in person and continue to take steps to secure a bed for infectious diseas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