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한국만 못구했다, 백신 빨리 확보하라"...코로나 극복 등 1호 공약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13:43]

이언주 "한국만 못구했다, 백신 빨리 확보하라"...코로나 극복 등 1호 공약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2/21 [13:43]

▲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2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극복 등 1호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한국만 못구했다, 백신 빨리 확보하라"

 

국민의힘 이언주(전 국회의원)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21일 "30여개국 연내 백신 접종 시작할 전망인데 한국은 내년 중.후반으로 예정돼 있다"며 "문 정권의 무능으로 코로나19 대처 능력이 세계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극복에 총력 집중할 것"이라면서 1호 공약 코로나 절벽' 극복방안 등의 대책을 내놓았다.

 

이 후보는 "위기 돌파형 시장이 되겠다"며 문재인 정부에 대해 충분한 코로나 백신을 최대한 신속히 확보할 것과 의료공백 예방을 위해 의사국가고시 추가 시행 및 실기시험 면제 등을 촉구했다.

 

이 후보는 1호 공약으로 ▲코로나 백신확보와 의사국시 추가시행 촉구 ▲병상확보 및 중환자 음압격리실 지원 ▲자가진단키트 무상공급 ▲소상공인 월 최대 100만원 긴급지원 ▲부산시 산하 시설 부동산 반값 임대료 시행 등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그간 K방역이니, 최고의 의료방역체계니 세계에서 가장 잘 대처하고 있다는 자화자찬의 문재인 대통령의 말이 새빨간 거짓말로 판명됐다"고 날을 세웠다.

 

▲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그는 "한국은 사실상 코로나 대처 불능의 사태에 빠져있다"며 "미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선진국들은 국가가 총역량을 발휘해서 백신 확보에 사활을 걸었지만, 문재인 정권은 헌법을 지키고자 하는 윤석열을 때려 잡고, 야당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차버리고 공수처법 등 각종 악법을 일방적으로 통과시키는데에만 매달리고만 있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온 국민이 안심하고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고 극도로 피폐해진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하루빨리 백신을 확보하라"면서 "말 장난으로 국민을 속이려하지 말고 1분1초라도 더 빨리, 1명분의 백신이라도 더 많이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여라"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 후보는 "결과적으로 백신 접종을 하지 못한 한국인은 3류, 4류 국민 취급을 받게 된다"며 "백신주사를 맞지 않은 한국인들이 세계 10대 경제대국의 국민이 아니라, 해외여행이 여전히 봉쇄된 후진 국민 취급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코로나19 극복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백신 확보 실패로 부산시민들은 최악의 겨울을 나야 한다”면서 “시민에게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 무상보급, 소상공인에 대해 최대 월 100만원 소득 보장,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보유 부동산의 임대료 인하, 코로나 이후 대대적인 경기부양책(부산형 뉴딜정책) 시행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여부를 집에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자가진단 키트를 승인했다“면서 ”질병 통제와 효율적 위기 관리를 위해 부산시민에게 자가진단 키트를 무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병상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부산시에서 코로나 병상 확보 및 중환자 음압격리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코로나로 가장 힘든 분들이 소상공인들"이라면서 “코로나 절벽에 망연자실해 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쓰러지지 않도록 월 최대 100만원을 제공하는 긴급소득보장제도를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 후보는 "부산시 산하 시설관리공단 등 공공기관이 보유한 부동산에 입주한 상인들에 대해 코로나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임대료를 반값만 받는 반값 임대료 정책도 시행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우직한 부산시민들은 ‘힘든다. 못살겠다’는 비명도 지르지 않고 묵묵히 이 어려운 시기를 버티고 있다"면서 "부산시장으로 선택되면 상상을 뛰어넘는 경기부양책, 이른바 부산형 뉴딜 정책을 시행해 부산시민의 고통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부산시에 대해 병상 부족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과 취약 시설인 요양원, 요양병원, 집단 거주시설 등에 대해 최고도의 방역조치를 실시해 코로나 환자의 집단 발생 및 사망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을 촉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ly Korea couldn't get it, get a vaccine quickly"

 

The power of the people Lee Eon-ju (former lawmaker) Busan Mayor preliminary candidate said on the 21st, "It is expected to start vaccination in 30 countries within the year, but Korea is scheduled for the middle and the latter half of next year." "Moon regime's incompetence to cope with Corona 19 is the lowest in the world. I went down with it," he raised his voice.

 

At a press conference held in the Busan City Council briefing room on the morning of this morning, Candidate Lee said, "We will focus our efforts on overcoming Corona 19," and came up with measures such as overcoming the No. 1 Commitment Corona Cliff.

 

Candidate Lee urged the Moon Jae-in government to secure enough corona vaccines as quickly as possible, and urged the Moon Jae-in government to additionally implement a doctor's national examination and exempt practical tests to prevent medical vacancy, saying, "It will become a crisis-breaking market."

 

Candidate Lee promises to secure corona vaccines and urge additional implementation of the doctor's office ▲ secure beds and support negative pressure isolation rooms for critically ill patients ▲ free self-diagnosis kits ▲ emergency support up to KRW 1 million per month for small business owners ▲ implement half-price rentals for real estate affiliated to Busan City did.

 

Candidate Lee set the day, "Since it is K-quarantine, it is the best medical quarantine system, and President Moon Jae-in's words of self-companion that it is coping best in the world turned out to be a red lie."


She said, "Korea is virtually in a state of inability to cope with the coronavirus," he said. "Most developed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have been putting their lives and deaths on securing vaccines with the state's full capacity, but the Moon Jae-in regime beaten up Yun Seok-yeol, who wants to keep the constitution, He criticized that he was only clinging to unilaterally passing various evil laws such as the Airborne Law and other evil laws, kicking his promise with the opposition party like a devotion partner."


“The Moon Jae-in regime should secure a vaccine as soon as possible to ensure that the whole people can live a normal life with peace of mind and to save the extremely devastated economy.” “Do not try to fool the people with a joke, but even a minute and a second faster, He repeatedly urged, "Do your best to secure even more vaccines for one person."

 

Candidate Lee said, "As a result, Koreans who have not been vaccinated will be treated as third- and fourth-class citizens," and "Koreans who did not get vaccines are not citizens of the world's top 10 economic powers, but foreign travel is still blocked. You will be treated as a citizen.”


Candidate Lee announced and explained how to overcome Corona 19. “With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failure to secure a vaccine, Busan citizens must have the worst winter,” he said. “Free supply of corona self-diagnosis kits to citizens, guaranteed income of up to 1 million won per month for small business owners, lower rents of real estate owned by public institutions under the city of Busan, Corona After that, we will promote the implementation of a large-scale economic stimulus policy (Busan-type New Deal Policy).”

 

She said,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recently approved a self-diagnosis kit that allows you to easily check whether you are infected with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at home.” “For disease control and effective crisis management, a self-diagnosis kit is provided to Busan citizens free of charge. I will supply it.”

 

In addition, he pledged, "We will actively support the securing of corona beds and expansion of the negative pressure isolation room for critically ill patients in Busan to prevent the situation where they cannot receive treatment due to the absence of beds."

 

She also emphasized that "the smallest businessmen are the most difficult people with the corona. We will implement an emergency income guarantee system that provides up to 1 million won per month so that small businessmen who are desperate on the corona cliff will not fall."

 

She said, "We will also implement a half-price rent policy for merchants occupying real estate owned by public institutions such as the Busan-si subsidiary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until the corona crisis is stabilized."

 

In addition, “the excellent citizens of Busan are'in trouble. "I can't live" without screaming," Candidate Lee said. "If you are selected as the Busan mayor, we will implement an economic stimulus beyond imagination, a so-called Busan-type New Deal, to minimize the suffering of Busan citizens."

 

Candidate Lee also urged "The city of Busan to make sure that there is no shortage of beds, and to implement the highest level of quarantine measures for 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nursing homes, nursing hospitals, and residential facilities to prevent group outbreaks and deaths of corona patients.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