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임시선별진료소 8곳 운영...익명 무료진단, 자가격리 없어

부산진구 놀이마루 임시선별검사소 21일부터 운영.. 구.군당 1개씩 임시선별진료소 설치 계획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22 [11:21]

부산시, 임시선별진료소 8곳 운영...익명 무료진단, 자가격리 없어

부산진구 놀이마루 임시선별검사소 21일부터 운영.. 구.군당 1개씩 임시선별진료소 설치 계획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2/22 [11:21]

▲ 변성완 시장권한대행이 21일 강대식 부산의사회장, 김철 부산병원협회장,박봉희 간호사회 부회장과 함께 병상 및 의료 인력 지원에 관한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21일부터 무증상 확진자 감염차단을 위해 임시선별검사소 2곳 운영을 시작으로 총 8곳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선별검사소는 코로나19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진단 검사 가능하다. 익명검사도 가능하며, 검사 후 자가격리도 하지 않는다. 또 시는 민간병원의 적극적인 협조로 병원급 병상 102병상 추가 확보해 고위험군 환자 치료에 숨통이 터일 전망이다.


장소와 인력 지원이 확정된 부산진구 놀이마루의 임시선별검사소는 21일부터 운영하고, 의사 5명을 포함해 총 41명의 의료인력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청 등대 광장 검사소는 22일부터, 북구 덕천교차로 검사소는 장소 확정 후 곧바로 운영할 계획이다.

 

나머지 4곳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순차적으로 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며, 구.군당 1개씩 임시선별진료소가 설치될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 부산진구 놀이마루 운동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  © 배종태 기자


시는 부산의료원과 민간 의료기관에 300개, 생활치료센터 두 곳에 205개 등 총 505개의 병상과 170병상 규모의 경남권 생활치료센터도 이용 가능하다.

 

또한, 이날부터 추가로 부경대 용당캠퍼스 기숙사에 206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가 운영에 들어가 전체 711병상을 확보했다.


현재까지 민간병원의 병상 제공 협조로 부산대병원 79병상, 동남권원자력의학원 23병상 등 총 102병상을 확보했다. 특히 이 중에는 증증환자용 병상 17개가 포함되어 있으며, 시설 준비를 거쳐 다음 주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민간병원에서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도 간호사와 임상병리사 등 검체요원 114명을 지원 중이다.시는 현재 민간병원 병상 운영, 생활치료센터 운영 지원을 위한 총 305명 규모의 의료인력도 지원받고 있으며, 간호대 재학생을 검체채취 인력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 추가 인력지원 방안도 협의 중이다.

 

한편, 부산의 기독교와 천주교계에서는 자발적으로 오는 24~ 25일 성탄절날 대면 예배를 하지 않을 방침임을 시에 전해왔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주 안에 극적인 반전을 이뤄내지 못하면, 우리의 모든 일상과 활동이 멈추게 될지도 모른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최대한 집에 머무르며, 어디서든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고,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Busan will start operating two temporary screening tests to block infection of asymptomatic confirmed patients from the 21st and expand it to a total of eight.

 

The screening laboratory is free to diagnose anybody with or without corona 19 symptoms. Anonymous testing is also possible, and self-isolation after testing is not possible. In addition, the city is expected to be breathless in treating high-risk patients by securing 102 additional hospital-grade beds with active cooperation from private hospitals.


The temporary screening test center at Norimaru, Busanjin-gu, whose location and manpower support has been confirmed, will be operated from the 21st and will support a total of 41 medical personnel, including 5 doctors. The city hall lighthouse plaza inspection center will be operated from the 22nd, and the Buk-gu Deokcheon intersection inspection center will be operated immediately after the location is confirmed.

 

The remaining four are also scheduled to start sequentially as soon as possible, and plan to expand so that one temporary screening clinic can be installed per district.


The city can also use the Gyeongnam life treatment center with a total of 505 beds and 170 beds, including 300 at the Busan Medical Center and private medical institutions and 205 at two life treatment centers.

 

In addition, from this day, an additional 206 bed life treatment center was operated in the Pukyong National University Yongdang Campus dormitory, securing a total of 711 beds.


To date, with the cooperation of private hospitals, a total of 102 beds have been secured, including 79 beds in Pusan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23 beds in the Southeast Region Atomic Energy Academy. In particular, 17 beds for patients with increased disease are included, and the facility is planned to be operated from next week after preparation.

 

In addition, the private hospital is supporting 114 specimen personnel, such as nurses and clinical pathologists, to the health center screening clinic. The city is currently receiving support for a total of 305 medical personnel to support the operation of private hospital beds and life treatment centers. We are also discussing ways to support additional human resources, such as using them as specimen collection personnel.

 

On the other hand, the Christian and Catholic circles in Busan have told a poem that they will not voluntarily hold face-to-face worship on Christmas Day on the 24th to 25th.

 

Busan Mayor Byeon Seong-wan said, “If we do not achieve a dramatic turnaround within this week, all our daily lives and activities may stop.” “Citizens, stay at home as much as possible, wear masks anywhere, and immediately if in doubt "Please take a diagnostic tes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 무료 임시선별진단검사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