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7개 시.도지사, '日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논의 중단' 촉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8:20]

전국 17개 시.도지사, '日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논의 중단' 촉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0/12/23 [18:20]

▲ 사진은 지난해 7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가해운대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42차 총회를 개최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의 17개 시.도지사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일본 정부가 추진 중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공동건의문의 주요 내용은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관련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관련 정보를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것 ▲국제기구를 포함한 관련 국가의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는 안전성 검증체계를 구성.운영할 것 ▲수산물을 포함한 모든 일본산 식품의 수입에 있어 방사능 검역을 더욱 강화할 것 등이다.

 

부산시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울산, 경남, 전남, 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와 실무 대책협의체를 구성하고, 지난달 12일, 1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한 바 있다. 실무협의회에서는 채택된 공동건의문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 안건으로 제출했다.

 

이번 건의문은 최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이 임박해짐에 따라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대한민국 시도지사들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채택됐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지자체 간 연대가 필요한 문제”라며 “특히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17 Mayors and Do Governors of the Council of City and Do Governor of the Republic of Korea adopted a joint proposal to stop the discharge of radioactive water from Fukushima and urged the Japanese government to immediately stop discussing the discharge of radioactive water.

 

The main contents of the joint proposal are ▲The Japanese government will immediately stop discussing the discharging of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related to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nd disclose relevant information transparently to the public ▲A safety verification system in which experts from related countries, including international organizations, participate together ▲ It will further strengthen radioactive quarantine in the import of all Japanese foods, including aquatic products.

 

The city of Busan formed a working-level council with cities and provinces bordering the Korean-Japanese Straits such as Ulsan, Gyeongnam, Jeonnam, and Jeju to prevent the ocean discharge of radioactive water contaminated with Fukushima, and held the first working-level meeting on the 12th of last month.

 

The working-level council submitted the adopted joint proposal to the Korean Mayoral Governor Council as agenda.

 

This proposal was adopted in order to secure the right to life and safety of the people as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to dispose of radioactive water contaminated by Fukushima is imminent.

 

Byeon Seong-wan, acting mayor of Busan, said, "The ocean discharge of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is a problem that requires solidarity between local governments," he said. "It is a problem that is directly related to the health and safety of citizens, so we will respond firmly and strong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日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17개 시.도지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