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올라도 너무 올랐다"...맞춤형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3:02]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올라도 너무 올랐다"...맞춤형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05 [13:02]

 

▲ 박형준(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5일 주거 정책의 3대원칙-3대방향-3대전략-을 기반으로 하는 ‘맞춤형 주거사다리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형준(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5일 주거 정책의 3대원칙-3대방향-3대전략-을 기반으로 하는 ‘맞춤형 주거사다리 정책'을 발표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제2차 정책발표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전국 곳곳에 집값이 폭등하고, 매매며 전세며 가릴 것 없이 대란이 벌어져 서민들의 고통이 극에 달하고 있다"면서 "서민들의 집 걱정을 덜어드리고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주거정책을 오랜 기간 고민하여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문 정부의 주택 정책에 대해 "올라도 너무 올랐다"면서 "남천 삼익아파트가 평당 5천 만 원을 넘었고, 최근 5년간 부산지역의 아파트는 5배 이상 올라, '영끌’해도 청년과 신혼부부들은 아파트 한 채 장만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시 외곽에 조성된 신도시들은 베드타운으로 전락하여, 터널에서 교통사고가 나기라도 하면 출퇴근길은 교통지옥으로 변한다"면서 "30년 된 노후건물이 전체의 60%를 차지하고 있어 노후 주거의 안정성을 헤치고 있으며, 닮아도 너무 닮은 성냥 곽 아파트건설로 시민의 라이프 스타일과 개성이 무시당하고 있는 것이 부산의 주거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민 대부분은 ‘본인들의 능력과 나이에 맞게 가족들과 편하게 생활 할 수 있는 집’을 원했고, 청년들은 개성과 스타일에 맞게 도심 내 직장 가까이에 주거’ 하기를 희망 하였다"면서 "장.노년층의 경우에는 ‘기존에 살고 있는 집에 편의시설을 고쳐서 그대로 살고 싶어’ 하셨고, 공공의 지원과 도움을 통해 주거의 질이 높아지기를 희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형준 예비후보가 5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제2차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주거 정책의 3대원칙-3대방향-3대전략-을 기반으로 하는 ‘맞춤형 주거사다리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에 따라 박 후보는 부산의 주거 현실을 극복하고 시민들의 희망과 바람을 실천하기 위해 ‘3대 원칙’-‘3대 방향’-‘3대 전략’ 에 맞춰 주거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3대 원칙은 첫 번째 건전한 주거소유 욕구의 적극적인 수용이며, 두 번째는 중산층을 넓히는 주거정책과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복지정책을 구분하는 것"이라면서 "세 번째는 인구 감소에 따른 가구구조의 변화에 상응하는 주거 공급의 확대"라고 밝혔다.
 
그는 내게 힘이 되는 주거정책의 3대 방향과 관련해서는 "세대와 계층 간 맞춤형 주거지원 정책 실현’, ‘도심권과 역세권의 공공부지 개발로 주거 수용력을 확대'하며, ‘20년 이상 된 낡은 아파트와 노후 단독주택의 리모델링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방향에 맞춰 진행되는 3대 전략에 대해 그는 "첫째, 도심형 복합용도 컴팩트 타운 조성"이라며 " 북항 등 개발이 계획된 도심지역에 직장과 주거를 통합한 컴팩트 청년타운을 조성하고, 50+ 비즈니스 복합 타운을 건립하여 도심형 1억 원대 신중년 재기 복합타운을 조성한다. 또 도심 내 여성 1인가구의 안전과 다양한 문화생활이 확보되는 여성친화형 1인 가구 안전 복합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두 번째 전략으로 "공공부지를 활용한 적정가격 주택 공급으로, 하수처리시설이나 폐교 등 도심부에 입지하고 있는 도시기반시설을 활용하여 저가주택을 공급하고, 기존 지하철 역사의 개발을 통해 청년들의 주거와 창업 복합 타운을 공급한다"고 설명했다.

 

세 번째 전략은 ‘라이프 스타일 맞춤형 주거 지원’ 전략으로, 부산 시민이 원하는 주택, 특히 노후 주택들을 정비하고 아파트와 저층 테라스형 주택을 확대 공급하는 방안이다.

 

박 후보는 "공급의 일차적 주체는 역시 민간일 수밖에 없다"며 "현재 재개발 재건축에 통상 15년 이상 20년도 걸리는 기간을 관청의 추진 단계 간소화와 신속 처리로 대폭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법을 고치지 않아도 처리 시한만 지키고, 불필요한 단계를 축소 통합하면 충분히 가능한 일로서, 이는 거주자 이익에 부합하는 신속한 주택 공급을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제2차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또, 도시재생을 위한 20년 이상 오래된 ‘아파트 10만호의 리모델링을 지원’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박 후보는 "부산에는 소규모 구축 아파트들이 매우 많아서, 이를 단일 아파트별로 용적률을 조정, 리모델링하여 보다 나은 집에 살고자 하는 욕구를 충족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청년과 신혼부부의 첫 주거 마련이 가능하도록 ‘2억원 한도 내에서 최대 5년간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내놓았다. 이는 수요자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주택에 비교적 장기간 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으로 지역의 금융기관들과 협력하고, 저출산 예산을 지원 받아 시가 저리의 이자를 부담하는 방안이다.

 

박 후보는 이러한 비전과 전략을 통해서 부산지역 주택 보급률을 2018년 기준 103%에서 110%로 높이고, 도심을 주거와 상업, 일자리가 어우러진 컴팩트 타운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덧붙여 그는 "청년과 신혼부부, 신중년, 여성 1인가구 등에 특화된 주거공간을 늘리고, 재개발, 재건축, 도시재생을 통한 공급 확대로 시민들의 주거만족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예비후보는 "내게 힘이 되는 주거 정책의 3대원칙-3대방향-3대전략-을 기반으로 하는 ‘맞춤형 주거사다리정책’을 통해서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힘이 되는 시장이 되겠다"라고 약속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Busan Mayor Park Hyung-jun (People's Power) unveiled on the 5th, a “customized residential ladder policy” based on the three principles of housing policy-three directions-three strategies.

 

Candidate Park held the second policy presentation in the briefing room of the Busan City Council this morning and said, "The failure of the Moon Jae-in government's real estate policy has led to soaring housing prices, buying and selling, and uncovered uprisings across the country. "There is," he said, "We have been contemplating a housing policy for a long period of time, which will relieve the worries of the common people's home and provide practical assistance to each citizen."

 

Candidate Park commented on the Moon government's housing policy, saying, "Namcheon Samik Apartment has exceeded 50 million won per pyeong. In the last 5 years, apartments in Busan have increased by more than 5 times. They pointed out that it is difficult to get a single apartment."

 

“New cities built on the outskirts of the city turn into bed towns, and if there is a traffic accident in the tunnel, the commuting road turns into a traffic hell.” “The 30-year-old buildings occupy 60% of the total, so the stability of old dwellings is improved. The fact that the lifestyle and individuality of citizens are being ignored by the construction of apartments that are too similar even if they are similar.
It was criticized as the residential reality of Busan.

 

"Most citizens wanted' a house where they could live comfortably with their families according to their ability and age,' and young people hoped to live near work in the city center according to their individuality and style." In the case of 'I want to live as it is by repairing amenities in my existing house', and through public support and help, We hope to improve the quality of our housing," he analyzed.

 

Accordingly, preliminary candidate Park Hyung-jun emphasized that the housing policy will be implemented in accordance with the “three principles”-“three directions”-“three strategies” in order to overcome the reality of housing in Busan and fulfill the wishes and wishes of citizens.

 

The three main principles are: First, active acceptance of the need for sound housing, the second is to distinguish between a housing policy that expands the middle class and a housing welfare policy for the vulnerable, and the third is to correspond to changes in household structure due to population decline It is said that it is an expansion of housing supply.
 
Regarding the three directions of housing policies that support me, he said, 'Realizing customized housing support policies between households and classes', 'Expanding housing capacity by developing public sites in the downtown area and the station area', and 'old apartments that are more than 20 years old. It explained that it actively supports the remodeling of old detached houses.

 

The three strategies proceeding in line with this direction are: First, the construction of a compact urban complex town. A compact youth town incorporating work and housing will be built in downtown areas where development is planned, such as the north port, and a 50+ business complex town will be built to create an urban-style 100 million won worth regeneration complex town.

 

He also said that it plans to create a female-friendly single-person household safety complex town that secures the safety of female single-person households in the city center and a variety of cultural lives.

 

As the second strategy, Candidate Park said, "By supplying affordable housing using public land, supplying low-cost housing using urban infrastructure located in urban areas such as sewage treatment facilities or closed schools, and developing existing subway stations "We provide residential and entrepreneurial complex towns for people," he explained.

 

The third strategy is the “Lifestyle Customized Housing Support” strategy, which announced a plan to improve the housing that Busan citizens want, especially old houses, and expand the supply of apartments and low-rise terrace-type houses.

 

Candidate Park said, "The primary source of supply is also the private sector," he said. "The current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usually takes 15 years or more to 20 years, and we will drastically reduce the time required by the government to simplify and expedite the implementation steps."

 

Even without changing the law, it is possible to meet the processing deadline and reduce unnecessary steps, and this will enable rapid housing supply that meets the interests of the residents.

 

It also announced a plan to support the remodeling of 100,000 apartments, which are more than 20 years old for urban regeneration. Preliminary candidate Park promised, "There are so many small-scale apartments in Busan that we will meet the desire to live in a better home by adjusting and remodeling the floor area ratio for each single apartment."

 

In addition, it proposed a plan to “support interest-free loans for up to five years within the limit of 200 million won” to enable the provision of the first housing for young adults and newlyweds. This is a policy that allows consumers to live in the desired housing where they want for a relatively long period of time. It is a plan to cooperate with local financial institutions and to pay low interest in the city by receiving a low birth rate budget.

 

Candidate Park plans to increase the housing penetration rate in Busan from 103% in 2018 to 110% in 2018 through this vision and strategy, and make the city center a compact town that combines residential, commercial, and job opportunities.

 

In addition, he emphasized, "We will increase the residential satisfaction of citizens by increasing the supply of specialized residential spaces for young people, newlyweds, new middle age and female single-person households, and through redevelopment, reconstruction, and urban regeneration."

 

Preliminary candidate Park Hyung-joon promised, "I will become a mayor that provides strength to each and every citizen through a 'customized residential ladder policy' based on the three principles of housing policy that supports m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