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부산시경제부시장 사퇴...'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입장 밝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5:18]

박성훈 부산시경제부시장 사퇴...'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입장 밝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05 [15:18]

 

▲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오는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의 뜻을 전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박성훈(50)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는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전격 사퇴했다.

 

박 경제부시장은 이날 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등 시정의 어려움이 큰 상황에서 부시장 직을 사퇴하는 마음이 무겁다"면서 "앞으로의 길이 외롭고 험하고 힘들드라도 부산시민을 위해 저의 새 역할을 찿기로 결심했다"라고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입장을 밝혔다. 박 부시장은 국민의힘 입당과 함께 부산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그는 "어떤 역할이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여 시민 여러분의 기대에 반드시 보답하겠다"면서 "지금 부산은 새로운 변화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1년 경제부시장으로 근무하는 동안, '이대로는 안된다'는 시민들의 절박한 목소리를 수없이 듣고 또 들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산을 위해, 시민들을 위해, 제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고민했었다"며 "더 이상 자리에 연연하여 시민들의 바람을 외면할 수는 없었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노고를 아끼지 않았던 부산시 공직자와 응원하고, 힘을 준 부산시민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그는 지난해 4월 23일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로 인해 자동 면직되었으나, 28일 자로 재임용 되었다. 당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북항재개발 사업, 2030월드엑스포 유치 등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 기획재정부 출신의 전문 경제통인 박 경제부시장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행정안전부의 질의회신을 받아 4월 28일 자로 전격 재임용 했었다.

 

박 경제부시장은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중앙부처의 탄탄한 인맥과 업무 추진력으로 2019년 12월 20일 경제부시장에 취임한 후, 국제관광도시 선정,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 북항재개발 2단계사업 부산시 컨소시엄 참여 등 재임 4개월간 많은 성과를 내기도 했다.

 

한편 앞으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출마가 예상되는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과 국민의힘에서 출마 할 것으로 보이는 박성훈 경제부시장이 시장 후보로 맞대결을 펼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성훈 경제부시장은 부산 동성고, 서울대 정치학과,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을 졸업했다. 행정고시(1994년, 37회) 합격, 기획예산처에서 공직 첫발을 시작으로 기획조정실, 미국 세계은행(IBRD), 대통령 직속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청와대 기획비서관실 행정관, 경제금융비서관실 선임행정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장 등을 거쳐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수석전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ark Seong-hoon(50), the vice mayor of the Busan city's economy, resigned on the 5th to run for the 4.7 Busan mayor by-election.

 

Deputy Mayor Park held a meeting in the press room of the city hall this day and said, "I am heavy in my mind to resign from the position of the vice mayor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great difficulty in municipal administration such as the spread of Corona 19," and "Finding my new role for the citizens of Busan even though the road ahead is lonely and difficult I decided to run for the Busan Mayor by-election. Deputy Mayor Park is expected to register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Busan Mayor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people.

 

He said, "I will do my best to do whatever role I can to repay citizens' expectations," he said. "Now Busan is waiting for a new change. While working as the vice mayor of the economy for the past year, the desperate voices of citizens saying, 'It should not be like this' I heard and heard many times."

 

He said, "For Busan, for the citizens, I was worried about what I had to do," he said. "I made a decision that I couldn't ignore the wishes of the citizens by staying in the seat anymore." In addition, he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Busan citizens for supporting and supporting Busan city officials who did not spare their hard work.

 

He was automatically dismissed on April 23 of last year due to resignation from Busan Mayor Oh geo-don, but was reappointed on the 28th. At the time, Acting Mayor Byeon Seong-wan received an inquiry from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aying that he desperately needed the deputy mayor of the Ministry of Economy, Strategy and Finance to successfully promote the North Port redevelopment project and attracting the 2030 World Expo.

 

After taking office as the Deputy Mayor of Economic Affairs on December 20, 2019, Vice Mayor Park was selected as an international tourism city, lifted the green belt of Centum 2 district, and participated in the Busan City Consortium for the 2nd stage project of Busan North Port Redevelopment. During the four months of his tenure, he made many achievements.

 

Meanwhile, there is a growing interest whether Byun Seong-wan, who is expected to run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Busan Mayor of the Democratic Party, and Park Seong-hoon, the vice mayor of the economy, who is expected to ru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confront as mayoral candidates.

 

Vice Mayor Park Sung-hoon graduated from Dongsung High School in Busan, Department of Politic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Kennedy School at Harvard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Passed the administrative examination (1994, 37th), starting with the first public office at the Ministry of Planning and Budget,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the World Bank of the United States (IBRD), the National Competitiveness Reinforcement Committee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President, the Blue House Planning Secretary Office Administrator, the Economic Finance Office Senior Administrator, the National Assembly After serving as the director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he also served as a senior expert member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of the Democratic Par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성훈 부산시경제부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