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교육감 신년 기자회견...'부산교육 운영방향 및 4대 역점과제'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10:10]

김석준 교육감 신년 기자회견...'부산교육 운영방향 및 4대 역점과제'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06 [10:10]

▲ 김석준 부산교육감이 5일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부산교육 운영방향 및 역점과제를 설정, 추진 등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교육청은 2021년 부산교육 운영방향 및 역점과제를 설정, 추진하는 내용의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김석준 교육감은 5일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온라인 개학과 원격수업과 '코로나 수능’ 등을 헤쳐나오며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교육현장의 교직자, 학부모, 학생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이제는 새로운 내일,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 즉, 코로나로 앞당겨진 언택트 교육, 디지털 교육을 접목시킨 미래교육으로의 전환을 본격 추진해야 한다”며 “이런 교육환경 변화를 감안하여 새해 추진할 4대 역점과제를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 교육감은 지난해 '전국 시도교육청 평가’의 공교육 혁신 강화 '우수사례' 선정, 전국 교육감 공약 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 최우수 등 교육 성과에 대해 평가하고 ▲창의융합교육 ▲생태·해양교육 ▲진로진학교육 ▲학교안전망 등 4대 역점과제와 주요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 ‘미래를 준비하는 창의융합교육’추진을 위해 시교육청은 350개 학교 8,037학급에 '블렌디드 러닝’ 학습 환경을 구축한다. 온라인 학습자원을 활용한 on-off 라인 혼합수업을 할 수 있도록 교수-학습관리시스템과 화상시스템, 수업설계 제작도구 등 다양하고 복잡한 프로그램 하나로 통합하는 ‘부산에듀원 학습플랫폼’ 구축사업을 올해 3월부터 초.중.고 350학급에서 시범 운영한 후, 단계적으로 완성시켜 나갈 방침이다.

 

또 특색 있는 미래교육을 위해 ‘부산형 미래학교’를 추진한다. 전체 초.중.고의 55% 학교에 구축한 ‘무한상상실’과 옛 연포초등학교 자리에 오는 9월 개관할 미래교육센터 ‘부산상상&창의공장’을 비롯해 학교 안팎에 메이커 스페이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석준 교육감이 올해 부산교육 운영방향 및 역점과제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지속가능한 생태.해양교육’추진을 위해 지속가능한 생태환경 교육을 실시하고, 친환경 미래교육 공간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옛 반여초등학교에 친환경 체험장인 '국가환경체험교육관' 건립 착수 ▲환경교사 채용 ▲중학생용 지역화 환경교과서인 '부산의 에너지와 환경' 보급 ▲부산청소년환경위원회 구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실천적 리더 육성 ▲해양클러스터 연계 프로그램 확대 운영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시교육청은 아이들이 성장 과정에서 스스로 미래의 꿈을 설계하고 발전시켜 나가도록 ▲맞춤형 진로체험프로그램 개발 ▲빅데이터 정보 활용한 진학 지원등 '삶을 디자인하는 진로진학교육’을 강화한다. 이외에도 ▲부산수학문화관 건립(2022년 3월 개관) ▲부산예술학교 설립(전 일광초) 등으로 진로역량 계발 및 맞춤형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학교안전망 강화를 위해 정기적으로 감염병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감염병으로부터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생활습관과 대응역량을 기르도록 하고, 아이들의 안정된 정서 함양을 위해 비대면 상담 및 치료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 교육감은 “모든 아이에게 일상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학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고, 언제든지 다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에 대비해 학교방역 지원체계를 더욱 탄탄하게 구축하겠다”면서 "학생들 스스로 생활규칙을 만들어 실천할 수 있도록 학생자치를 활성화하고, 교육청 안에 학교자치추진협의회를 구성, 운영하며 학교자치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김 교육감은 “저출산 시대에 소중한 아이들이 사회적·경제적 여건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재능과 꿈을 마음껏 키워갈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이를 위해‘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교육하기 좋은 부산’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held a New Year's press conference in 2021 to set and promote the direction of Busan education and focus tasks.

 

On the 5th,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Seok-joon said, "I ran out of breath through online opening and distance classes and the'Corona SAT' that I have never experienced before," and expressed condolences and thanks to teachers, parents, and students in the education field.

 

He continued, “Now we have to prepare for a new tomorrow, a new future. In other words, the transition to future education that combines untact education and digital education, which has been accelerated by Corona, must be promoted in earnest. “In consideration of such changes in the educational environment, we have set up four major tasks to be promoted in the new year.”

 

On this day,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evaluated educational achievements such as 'Excellent Case' for reinforcing public education innovation in the'National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evaluation' last year, and the best practices in implementing the national superintendent's pledge and information disclosure evaluation' ▲Creative Convergence Education ▲Ecology and Ocean Education ▲Career Advancement Education ▲School safety net, etc. 4 major tasks and major projects were explained.

 

First, in order to promote “creative convergence education that prepares for the future,”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will establish a 'blended learning' learning environment in 8,037 classes at 350 schools.

 

In March this year, a project to build a 'Busan Edu-one Learning Platform' that integrates a variety of complex programs such as a teaching-learning management system, video system, and instructional design and production tools to enable on-off-line mixed classes using online learning resources. Starting from the beginning of March, it is planned to be completed step by step after a pilot run in 350 classes of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In addition, the “Busan-type Future School” will be promoted for a unique future education. 55% of all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will expand maker space inside and outside the school, including 'Infinite Imagination room' built in schools and 'Busan Imagination & Creative Factory', a future education center that will open in September at the site of the former Yeonpo Elementary School. Plan.

 

In order to promote 'sustainable ecology and ocean education', we plan to conduct sustainable ecological environment education and create an eco-friendly future education space. To this end, ▲Began building the'National Environment Experience Education Center', an eco-friendly experience center at Banyeo Elementary School ▲Employment of environmental teachers ▲Distribution of'Busan's energy and environment', a localized environment textbook for middle school students ▲Composition of the Busan Youth Environment Committee, practical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Fostering leaders ▲Expanding and operating programs linked to marine clusters.

 

In addition,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reinforces'career education to design life,' such as ▲development of customized career experience programs ▲information support for higher education using big data information so that children can design and develop their future dreams in the process of growth. In addition, ▲Busan Mathematical Culture Center (open in March 2022) ▲Busan Art School (formerly Igwang primary school), etc. to develop career competency and provide customized education.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regularly conducts infectious disease simulation training to strengthen the school safety net. Through this, students will develop lifestyle habits and response capabilities that can protect themselves from infectious diseases, and will strengthen non-face-to-face counseling and treatment support to cultivate stable emotions of children.

 

Superintendent Kim said, “We will ensure that all children have the minimum educational background necessary for daily life, and we will build a more robust school quarantine support system in preparation for infectious diseases that may occur again at any time.” He emphasized that it will revitalize student autonomy, organize and operate a school autonomy promotion council within the Office of Education, and actively support school autonomy.”


In additio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said, “In the era of low birth rates, we must ensure that our precious children can fully develop their talents and dreams without being restricted by social and economic conditions.” I promised to make it.”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교육청 김석준 교육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