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후보 선대위 구성 박차...전 KBS 부산총국장 영입, 청년단체 지지 선언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1:30]

박형준 후보 선대위 구성 박차...전 KBS 부산총국장 영입, 청년단체 지지 선언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07 [11:30]

 

▲ 박형준 예비후보와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으로 영입된 조한제 전 KBS 부산방송총국장과 악수를 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박형준(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세 확장에 나서고 있다.

 

박 후보 측은 6일 조한제 전 KBS 부산방송총국장을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으로 영입했고, 지역 청년단체 및 대학교 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부산청년단체의 지지를 받는 등 선대위 체제 갖추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한제 전 KBS 부산총국장은 부산 출생으로 부산대학교 영문학과 졸업, KBS 보도국 기자로 입사, KBS 부산방송총국 보도국장 및 총국장, 한국방송협회 이사, KBS 시청자본부 시청자국장 등을 엮임한 부산출신 방송계 대표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같은 날, 최용호 부산청년정책포럼 대표를 비롯해 허세인 서부산미래세대포럼 대표, 박세민 자유청년연맹 청년부장, 박세연 한국유엔학생협회 부산지부장, 임가영 부산대학생홍보대사연합회 ‘바다’ 대표, 전영민 청년과미래 대표 등 12명이 박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지지선언을 했다.

 

▲지역 청년단체의  최용호 부산청년정책포럼 대표, 허세인 서부산미래세대포럼 대표, 박세민 자유청년연맹 청년부장, 박세연 한국유엔학생협회 부산지부장, 임가영 부산대학생홍보대사연합회 ‘바다’ 대표, 전영민 청년과미래 대표 등 12명이 박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지지선언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지지 선언 명단에는 이영석 신라대 총학생회 부회장 및 20여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지금 정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부동산 정책은 주거비용의 상승을 이끌었고 나아가 청년들의 ‘내 집 마련’에 대한 희망을 없애고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며 “열악한 주거 환경 하에서는 청년들이 주체적으로 자신의 삶을 꾸리기도, 미래를 준비할 수도 없다”고 현 정부의 주거정책을 비판했다.

 

또한“청년들이 살 곳이 없다면, 부산의 미래가 설 곳은 없다"면서 “박 예비후보가 제안한 ‘청년  2억 원 무이자 대출 지원’, ‘직장과 주거를 통합한 주거타운 조성’, ‘도시철도 역사 개발을 통한 청년 주택 공급’ 등의 청년을 위한 주거정책들이 실현가능성이 높아 청년들에게 큰 희망을 가질 수 있게 해주었다.”라고 지지선언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년이 살고 싶은 부산이 되기 위한 시발점은 청년들의 주거문제 해결"이라며 “우리 부산의 청년대표들은 박형준 예비후보가 청년의 미래, 나아가 부산의 미래를 밝혀줄 후보라 생각하기에 박 예비후보를 지지한다”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ark Hyung-joon (People's Power),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Busan Mayor, who is leading the way in various public opinion polls is starting to expand influence.
 

Candidate Park announced on the 6th that it is spurring the establishment of the election polling committee by recruiting former KBS Busan Broadcasting Director Cho Han-je as the general secretary of headquarters of the Seondae(the election polling committee) and receiving support from the Busan Youth Group consisting of local youth groups and university student associations.

 

Former KBS Busan Director Cho Han-je, born in Busan,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English Literature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joined the KBS Press Bureau, and is known as a representative expert in the broadcasting industry from Busan, including the Director and Director of the KBS Busan Broadcasting Bureau, the Director of the Korean Broadcasting Association, and the Director of the Viewers Bureau of the KBS Audience Headquarters.

 

On the same day, Yong-ho Choi, CEO of Busan Youth Policy Forum, Sein Huh, CEO of Seobusan Future Generation Forum, Se-min Park, Head of Youth League of Free Youth Federation, Park Se-yeon, Head of Busan Branch of Korea UN Student Association, Ga-young Lim, President of Busan University Student Ambassadors Association'Sea', Young-min Jeon, CEO of Youth and Future 12 people declared their support at the Park's election camp office.

 

On the list of declarations of support, Lee Young-seok, vice chairman of the Silla University Student Association and about 20 people were named. They said, "The real estate policy currently being implemented by the government has led to an increase in housing costs, and further, it is driving the young people to the edge of the cliff, eliminating their hopes for'preparing my home.' He criticized the current government's housing policy, saying, “We can't pack or prepare for the future.”

 

In addition, “if there is no place for young people to live, there is no place for the future of Busan.” “Preliminary candidate Park suggested '200 million won interest-free loan support for youth','a residential town that integrates work and residence', and'city railroad Housing policies for young people, such as'providing youth housing through historical development', were highly feasible and gave the young people great hope.”
  
"The starting point for becoming Busan where young people want to live is to solve the housing problem of young people.” “Our Busan youth voters think that Park Hyeong-jun is a candidate that will illuminate the future of the youth, and furthermore, the future of Busan. I support i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