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지역 특화 실증화 센타로 활용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0:10]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지역 특화 실증화 센타로 활용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11 [10:10]

 

▲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전경  © 배종태 기자


가동이 중단된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중 일부 시설이 해수담수를 활용한 차별화된 분산형 실증화 센터로 활용될 전망이다.

 

부산시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는 미래 산업용수 수요처 확보 시까지 기장 해수담수화 일부 시설, 실증 및 연구개발 시설로 활용하는데 합의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31일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실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실무협약에는 ▲부산시는 도시계획시설사업의 준공과 국가 소유시설의 무상양수 및 부산시 부담 예산 확보에 노력한다. ▲환경부는 분산형 실증화 시설 조성에 필요한 시설개선.운영비 지원과 해수담수 등 국가 연구개발사업의 테스트베드로 우선 활용토록 노력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부산시로부터 시설물 관리위탁과 향후 지역 특화(해수담수 등) 클러스터로 확대될 수 있도록 운영·관리방안 마련 등을 위해 노력한다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는 지난 2019년 4월 10일, 울산 산단에 산업용수 공급을 위해 부산시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두산중공업 등 4자간 협약을 맺고, 다각도로 노력했으나 낮은 수요와 경제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국내 물산업은 기업별 연구개발비 비중이 제조업의 평균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다른 산업에 비해 매우 낮은 실정이다.

 

특히 연구개발에 따른 실증 시설 부족 등으로 인해 글로벌기업과 비교했을 때 기술력 또한 낮아 국내 물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지자체뿐만 아니라 중앙부처와 공기업 등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

 

시는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이 분산형 실증화 시설로 활용되면, 국산화 기술개발사업과 국책과제 기술개발사업 등의 테스트베드뿐만 아니라 낙동강 통합물관리 중 초고도처리 등 물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ome of the Gijang seawater desalination facilities that have been suspended are expected to be used as differentiated decentralized demonstration centers using seawater desalination.

 

The city of Busan,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have agreed to use it as some facilities for seawater desalination in Gijang, demonstration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facilities, until the future demand for industrial water is secured.


The city for this end, on the 31st of last month, a working agreement was signed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In this working agreement, ▲ Busan City will endeavor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of the city planning facility project, take over the state-owned facilities free of charge, and secure the budget burdened by the city of Busan. ▲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ries to use it as a test bed for national R&D projects such as support for facility improvement and operation expenses necessary for the creation of a decentralized demonstration facility and seawater desalination. ▲ The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is consigning facility management from Busan City and making efforts to prepare an operation and management plan so that it can be expanded to a regional specialized cluster (seawater desalination, etc.) in the future.

 

On April 10, 2019, the city signed a four-party agreement with Busan, including the Ministry of Environment,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and Doosan Heavy Industries, to supply industrial water to the Ulsan industrial complex, and made efforts from various angles, but suffered from low demand and economic feasibility.


In the domestic water industry, the ratio of R&D expenditure by company is lower than the average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 which is very low compared to other industries.

 

In particular, compared to global companies due to lack of demonstration facilities due to R&D, the technology is also low, and the interest and efforts of not only local governments but also central government agencies and public enterprises are required to foster the domestic water industry.

 

When the Gijang seawater desalination facility is used as a decentralized demonstration facility, the city is expected to be used not only as a test bed for localized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s and national project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s, but also as a solution to water problems such as ultra-high-level treatment during Nakdong River integrated water management to b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