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일자리 정책 발표' ...‘요즈마그룹, 1조 2천억원 창업 펀딩 MOU 체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1:40]

박형준 '일자리 정책 발표' ...‘요즈마그룹, 1조 2천억원 창업 펀딩 MOU 체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12 [11:40]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시민 모두에게 좋은 일자리가 실현되는 부산' 비전의 3차 정책발표회를 진행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2일 '시민 모두에게 좋은 일자리가 실현되는 부산' 비전의 3차 정책발표회를 개최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심형 청년 일자리의 확대 ▲스마트형 4차 산업 일자리 확충 ▲세대별 맞춤형 특화 일자리 창출 ▲부산 특화산업 일자리 조성 ▲고용취약계층의 고용 안정과 지원 등 '일자리 정책 비전과 5대 전략'을 제시했다.

 

또 박형준 선거캠프 내 데우스벨리 사업단과 세계적인 벤처 캐피털 요즈마 그룹 코리아가 '1조 2천억 규모의 창업 펀드를 조성하기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부산에서 구직을 단념하고 쉬고 있는 비경제활동 청년이 10만 여 명에 이르고, 청년실업자가 3만 여 명으로 20대 고용률은 50% 이하를 밑돌고 있다"면서 "부산을 떠나는 청년들이 매년 1만 2천 여 명으로 전체 유출인구의 50%를 넘고 있고, 결혼, 임신과 출산, 자녀교육, 가족 돌봄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여성도 9만 여 명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1만 여 명은 창업을 희망하고 있고, 70%의 청년들은 가능하면 도심지역에서 첨단 서비스 직종에서 일하고 싶어 한다"며 ▲청년들에겐 디지털기반 도심형 서비스와 같은 양질의 일자리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기업과 구직자 간의 보상, 숙련, 정보의 불일치로 인한 일자리 미스매치가 심각한 상황이다 ▲기업과 지역대학 간의 연계부족으로 산학협력 체계가 미흡하여, 산학 간의 혁신역량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라는 등의 구조적 문제를 지적했다.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2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심형 청년 일자리의 확대 ▲스마트형 4차 산업 일자리 확충 ▲세대별 맞춤형 특화 일자리 창출 ▲부산 특화산업 일자리 조성 ▲고용취약계층의 고용 안정과 지원 등 '일자리 정책 비전과 5대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그러면서 그는 "오늘 '요즈마그룹 코리아'와 부산발 '1조 2천억원 글로벌 펀딩' 조성 협약을 맺었다"면서 "연간 운용액이 약 4조원에 이르는 세계적인 벤처 케피탈이 요즈마그룹"이라고 설명했다.


요즈마그룹 코리아는 경기도 판교에 요즈마 캠퍼스,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인큐베이팅, 바이오 특화 민간 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정부지원 프로그램 TIPS 및 프로젝트 펀드 16개를 조성해 운영 중에 있다.


‘요즈마그룹 코리아’와 박형준 캠프 내 데우스벨리 사업단이 MOU를 체결한 내용은 부산 소재 벤처 스타트업, 예를 들면 인공지능, 해양 신산업, 문화콘텐츠,  방송.영상.미디어, 관광 마이스, 블록체인, 에듀 테크, 의료 헬스 케어 등의 스타트업을 발굴해서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고, 부산 청년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향후 3년, 즉 2024년까지 부산만을 타킷으로 한 2천 억 원 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또, 1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인큐베이팅과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향후 5년 즉 2026년까지 '1조 2천 억 원' 규모의 운영자산 확보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다.

 

박 예비후보는 "이번 보궐 선거를 통해 선출되는 부산시장은 인수위 기간 없이 곧바로 시정을 시작해야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치밀한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며, "선거 과정에서부터 ‘요즈마그룹 코리아’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의를 통해 기업 유치와 투자 유치를 실천해나갈 것이며, 그에 따른 진행 상황을 시민들에게 보고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스마트형 4차 산업 일자리 확충안에 대해 그는 "AI. 불록체인. 빅데이터 관련 500개 기업의 창업과 유치를 지원하여, 부산형 스마트 산업 생태계 조성과 인재육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했다.

 

이어 "북항, 제2센텀 지구, 에코델타시티에 대기업 관련 기업 3개 이상 유치하여, 전후방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확충, 도시경쟁력 제고 등을 실현하고,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적극 추진하여 양질의 공공 일자리 확대를 통해 지역인재의 채용 기회 확대와 청년 취업을 촉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세대 맞춤형 특화 일자리 창출 전략에 대해서는 "경력단절 여성 재취업을 위한 '일자리 사관학교’ 운영으로, 지역특화산업 및 기업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여 취.창업 연계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외에 "신중년을 위한 50 + 비즈니스 캠퍼스를 조성하여 특화 교육과 재취업을 지원하고, 전국의 광역시도 중 최고령화 도시인 부산의 노인 일자리 마련을 위해, 노인 일자리 관련 100여개의 중간 지원 기관의 역할을 강화하고, ‘사회 서비스원’ 설립을 통한 노인 일자리 지원을 체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일자리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아울러 부산의 특화산업 일자리 조성 전략으로 ▲해양금융, 해양바이오, 스마트 물류 분야 등 해양 신산업 분야의 3대 권역별 클러스터 조성 ▲부산의 수산 식품·가공, 스마트양식 분야의 수출, 창업, 유통관련 일자리의 고부가가치화 ▲자동차부품, 조선기자재 등 부산형 특화 전통제조업의 도심형 거점 연구개발, 마케팅을 위한 오피스 타운 설치 및 지원 강화 등을 제시했다.


고용취약 계층의 고용안정과 지원 전략으로 ▲코로나 시대 고용 약자들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한, '비정규직 필수 노동자들의 정규직화 및 처우 개선을 위한 조례’ 제정과 기금 조성 ▲택배 및 배달 노동자 등의 안전망을 구축하고 근로 환경 개선을 통해, 플랫폼 노동자의 권익 보호를 강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일자리정책 비전과 5대전략을 통해 최우선적으로 부산지역 24개 대학이 참여하는 산학협력을 체계화하여 실무 연계형 취업을 확대할 것"이라며 "도심형 일자리 5만개 창출, 청년 고용률을 60%이상 높이며, 경력단절여성, 중장년층의 취업.창업을 늘리겠다"고 했다.

 

특히 구직 단념층과 쉬고 있는 청년 등 비경제 활동층을 지속적으로 줄여나가는데 집중하면서, 부산경제를 디지털기반 경제체질로 전환하여 첨단 서비스 일자리를 늘리고, 구체적인 일자리를 만들고 실현하기 위해서 일자리 관련 예산을 1조원대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예비후보는 "부산의 청년과 시민들의 꿈이 실현되는 좋은 일자리 정책으로 시민들의 일자리에 힘이 되는 시장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On the 12th, the preliminary candidate of the Busan Mayor Park Hyung-joon held the 3rd policy presentation of the vision of 'Busan where good jobs are realized for all citizens'.

 

Preliminary candidate Park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the Busan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this day, ▲Expanding urban youth jobs ▲Expanding smart 4th industrial jobs ▲creating customized jobs for each generation ▲creating jobs in specialized industries in Busan ▲Stabilizing employment for the underprivileged, It suggested 'job policy vision and 5 strategies' including support.

 

In addition, the Deus Valley project group within the Park Hyung-jun election camp and Yozma Group Korea, a global venture capitalist, announced that they have signed an MOU to create a startup fund worth 1.2 trillion won.

 

Preliminary candidate Park said, "The number of inactive young people who have given up their job search in Busan and are taking a break, and about 30,000 young unemployed people, the employment rate in their 20s is less than 50%. He pointed out that there are 12,000 people every year, more than 50% of the total outflow, and 90,000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due to marriage, pregnancy and childbirth, child education, family care, etc."

 

“Even so, 10,000 people want to start a business, and 70% of young people want to work in high-tech service jobs in downtown areas whenever possible.” ▲Young people absolutely lack quality jobs such as digital-based urban services. ▲There is a serious job mismatch due to inconsistency of compensation, skills, and information between companies and job seekers ▲The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system is insufficient due to the lack of linkage between companies and local universities, and it is necessary to improve innovation capabilities between industry and academia. Pointed out a structural problem.

 

At the same time, he explained, "Today, 'Yozuma Group Korea' and the Deus Valley project group within the Park Hyung-jun election camp signed MOU to create a '1.2 trillion won global funding' agreement," he explained, "The Yozma Group is a global venture capital with an annual operating amount of about 4 trillion won."


Yozma Group Korea is running the Yozma Campus in Pangyo, Gyeonggi Province, Hanyang University Erica Campus incubation, bio-specialized private investment-led technology startup government support program TIPS and 16 project funds.


The contents of the MOU between 'Yozuma Group Korea' and the Deus Valley Business Group in Hyung-Jun Park's camp were venture startups in Busan,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new marine industries, cultural contents, broadcasting, video, media, tourism mice, blockchain, and To discover startups such as Edu Tech and Medical Health Care and foster them as a global unicorn company, and to create a 200 billion won fund targeting only Busan by 2024 to create jobs for youth and vitalize the economy in Busan. did.

 

In addition, by operating incubation and accelerator programs for more than 100 companies, they decide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secure an operating asset of '1.2 trillion won' by 2026, that is, the next five years.

 

Preliminary candidate Park said, "Because the mayor of Busan who is elected through this by-election must begin corrective action immediately without a transition period, it must be prepared more closely than ever before." "From the election process, only'Yozuma Group Korea' Rather, we will practice attracting businesses and attracting investment through consultations with various companies, and report the progress to citizens.”
 
In addition, he said, "We will support the startup and attraction of 500 companies related to AI, Blockchain and Big Data, and create jobs by creating a Busan-type smart industrial ecosystem and nurturing human resources."

 

“By attracting three or more large corporations in North Port, the 2nd Centum District, and Eco-Delta City, we realize the vitalization of the front and rear regional economy, job expansion, and improvement of urban competitiveness, and actively promote the relocation of secondary public institutions, We promised to expand employment opportunities for local talent and promote youth employment through job expansion.”

 

Regarding the strategy for creating specialized jobs tailored to generations, he said, "We will operate a'job academy' for re-employment of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and provide customized training for local specialized industries and companies to connect employment and start-ups."

 

In addition, “The 50+ business campus for the new and middle ages was created to support specialized education and re-employment, and the role of more than 100 intermediary support organizations related to elderly jobs was reinforced to provide jobs for the elderly in Busan, the oldest city among metropolitan cities across the country. An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Social Service Institute', we will systematize the support for jobs for the elderly.”


In addition, as a strategy for creating jobs in specialized industries in Busan ▲Creating clusters for each of the three new marine industries such as marine finance, marine bio, and smart logistics ▲Fisheries food and processing in Busan, and smart aquaculture exports, startups, and distribution-related jobs High value-added ▲R&D of downtown-type bases for Busan-type specialized traditional manufacturing industries such as automobile parts and shipbuilding equipment, and the establishment of office towns for marketing and strengthening support were suggested.


As a strategy to stabilize and support employment for the underprivileged class ▲enactment and fundraising of the'Ordinance for Improving the Normalization and Treatment of Non-regular Workers' to protect and support the underprivileged in the Corona era ▲Establish a safety net for courier and delivery workers, etc. It emphasized that it will strengthen the protection of the rights and interests of platform workers through improvement of the working environment.


Preliminary Candidate Park said, “Through the job policy vision and five strategies, we will systematize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with 24 universities in the Busan area, and expand job-related employment.” “Creating 50,000 urban jobs and increasing the youth employment rate by 60 "We will increase more than %, and increase employment and start-ups for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and middle-aged people."

 

In particular, while concentrating on continuously reducing the number of non-economic active groups such as those who have given up on job hunting and young people who are resting, the budget for jobs related to jobs was set at KRW 1 trillion in order to increase high-tech service jobs by converting the Busan economy to a digital-based economy. He said he would increase it.

 

At the same time, Park preliminary candidate pledged, "We will become a mayor that will help citizens work with a good job policy that realizes the dreams of the youth and citizens of Busa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