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전 경제부시장 "젊음, 도전, 변화의 새 길로 견인"...부산시장 출마선언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09:38]

박성훈 전 경제부시장 "젊음, 도전, 변화의 새 길로 견인"...부산시장 출마선언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15 [09:38]

▲ 박성훈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가 14일 “젊음, 도전, 변화의 새 길로 부산을 힘차게 견인하겠다"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젊은 부산, 강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나왔습니다!

 

박성훈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전 부산시 경제부시장)는 14일 “젊음, 도전, 변화의 새 길로 부산을 힘차게 견인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진구 ‘전포카페거리’ 빈티지38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젊은 부산, 강한 부산을 만들고, 망가진 부산 경제와 무너진 시민의 삶을 다시 일으키고, 살려내기 위해 나왔다"며 4.7 보궐선거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박 예비후보는 27년 대부분을 경제 분야에서 경험한 경제전문가임을 내세우며, 부산 경제의 혁명, 부산 행정의 혁신, 부산 정치의 세대교체를 주장했다. 또 그는 ▲서부산 지역 민간주도의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축 및 전 지역 스마트 네트워크 연결 ▲첨단 신성장 산업의 메카 실리콘 비치 구축 ▲좋은 일자리 가진 대기업과 글로벌 기업 유치 ▲가덕도 신공항 건설 등의 4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오는 4월 보궐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10년 부산 발전의 확실한 기틀을 만들겠다"며 "지금의 1년이 부산의 10년, 대한민국의 100년을 좌우할 골든타임이기 때문에 젊은 힘이 필요하고 과감히 도전에 나설 수 있는 강한 경제시장이 뿌리에서부터 변화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마트 시티(가칭 카카오시티)에 대해 그는 "부산을 사람 중심, 정보 중심의 도시로 바꾸는 것으로, 그동안 소외됐던 서부산 지역에 민간주도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구축해 부산 전 지역을 스마트 네트워크로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어린이, 노년층, 서민 등의 정보 소외 문제까지 완벽하게 해소하여,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가칭‘카카오시티’를 구현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첨단․신성장 산업 중심의 실리콘비치 구축에 대해서는 "서부산에서 동부산까지 해변을 따라 미국 산호세의 실리콘 밸리를 넘어서는 첨단 실리콘 비치를 건설하겠다"며 "구역별로 특화된 미래산업을 유치해서 부산을 창업천국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좋은 일자리를 가진 대기업과 글로벌 기업 부산 유치에 대해 박 예비후보는 "세계은행 민간투자 선임전문가로 일했던 기업 유치와 투자 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경제부시장 시절 10년 동안 비어 있었던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6개 해외 금융기관을 한꺼번에 유치해낸 바 있다"고 자신의 업적을 강조했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서, 그는 경제부시장으로 재임 기간 신공항 추진본부를 총괄하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의 타당성을 입증해낸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낮은 곳에서 더 낮은 자세로, 시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는 것으로, 새로운 박성훈의 정치를 시작해보고 싶었다"며 "출마선언을 하는 이 곳 전포동은 제가 나고 자란 곳으로, 어린 시절 바로 이 골목을 누비며 뛰어 놀았고, 매일같이 이 길을 지나 학교를 다녔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낡은 구도심의 상징과 같았던 이 곳이 지금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면서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까지 챙기는, 시민들의 삶과 함께 하는, 시민의 시장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박  예비후보가 출마 선언한 전포동은 과거 낙후되고 슬럼화된 공구상가 거리에서 2017년 뉴욕타임즈가 선정한 ‘꼭 가봐야 할 세계명소 52곳’ 중 한국에서 유일하게 뽑힌 대표적 도시재생 창조허브 거리로 변모한 곳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 came out to create a young Busan, a strong Busan!


The preliminary candidate of the Busan Mayor Park Seong-hoon (former Busan Mayor of Economic Affairs) issued a vote on the 14th, saying, "We will vigorously lead Busan with a new path of youth, challenge, and change."

 

Preliminary candidate Park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Jeonpo Cafe Street' Vintage 38 in Busanjin-gu that afternoon, saying, "I came out to create a young Busan, a strong Busan, reviving the broken Busan economy and the lives of collapsed citizens," and said 4.7 By-election official Declared running.

 

Preliminary candidate Park asserted that he was an economic expert who had experienced most of the 27 years in the field of economy, and insisted on a revolution in Busan economy, innovation in Busan administration, and a generational change in Busan politics. In addition, he presented four pledges: ▲ building a private-led smart city platform in the West Busan region and connecting smart networks to all regions ▲ building a silicon beach, a mecca for a high-tech new growth industry, ▲ attracting large companies and global companies with good jobs, ▲ building a new airport in Gadeok Island.

 

He said, "I will surely win the next April by-election and create a solid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Busan for 10 years," he said. "Because this is the golden time that will influence the 10 years in Busan and 100 years in Korea, we need young strength and boldly A strong economic market that can take on challenges should make a difference from the roots.”

 

Regarding Smart City (tentatively called Kakao City), he said, "By transforming Busan into a people-centered and information-oriented city, we will establish a private-led smart city platform in the Seobusan area, which has been marginalized so far, and connect the entire Busan area with a smart network." .

 

He also emphasized, "In particular, we will completely solve the problem of alienation of information such as children, the elderly, and the common people, and realize the tentative name'Kakao City', where you can do everything with a single smartphone."

 

Regarding the establishment of a silicon beach centered on high-tech and new growth industries, "We will build a high-tech silicon beach that goes beyond the Silicon Valley of San Jose, USA along the beach from Mt. West to Mt. Dongbu," and said, "We will make Busan into a startup heaven by attracting future industries specialized for each region. "I promised.

 

Regarding the attraction of conglomerates and global companies with good jobs to Busan, Preliminary Candidate Park said, “As the best expert in the field of business attraction and investment, who worked as a senior expert in private investment at the World Bank. He emphasized his achievements, saying, "It has attracted six overseas financial institutions at once."
 
Regarding the construction of the new airport on Gadeokdo, he emphasized that he is the right pers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ew airport on Gadeokdo, based on his experience in proving the feasibility of the construction of the new airport on Gadeokdo while overseeing the new airport promotion headquarters during his tenure as the deputy mayor of the economy.


Ebi Candidate Park said, “I wanted to start a new politics of Park Sung-hoon by listening to the voices of citizens in a lower posture from a low place,” and “Jeonpo-dong, where I was born and raised, is the place where I was born and raised. I ran around the alley and played, and I went to school through this road every day,” he recalled.

 

He said, "This place, which used to be a symbol of the old city center, is now transforming into a new cultural space. We will become a citizen's marketplace with the lives of citizens, taking care of small but meaningful changes."


Jeonpo-dong, which was declared running by Park Preliminary Candidate, has been transformed into a representative urban regeneration creative hub street selected by the New York Times in 2017 among the ``52 must-visit world attractions'' selected by the New York Times in the old and slumded tool shopping street.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