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영 전 부산시의회 의장 출마 선언 "낡은 정치 끝내자"...오거돈 성추행 사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3:37]

박인영 전 부산시의회 의장 출마 선언 "낡은 정치 끝내자"...오거돈 성추행 사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18 [13:37]

▲ 더불어민주당 박인영 부산시 의원(8대 전반기 시의회 의장)이 18일 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식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원(8대 전반기 시의회 의장)이 “부산의 낡은 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시민의 시대를 열자”며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18일 오전 민주당 부산시당사에서 열린 출마 선언식에서 박인영 예비후보는 "절박한 심정으로 부산시장 선거에 나선다"며 "먼저 오거돈시장 성추행과 사퇴로 인한 시정공백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민주당답지 못했다"라고 허리를 굽혔다. 

 

이어 "이번 선거는 전임시장의 불명예 퇴진으로 치러진다"면서 "하지만 부산 미래를 결정할 이번 선거를 불행한 역사로만 기록할 수는 없다. 낡은 정치가 다시 부산 발목을 잡게 할 수는 없다"라고 역설했다.

 

박 예비후보는 오 전 시장의 성추행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대책을 강조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단속하겠다"며 "기관장과 고위직 공직자들, 특히 선출직 공직자들의 성비위는 특별히 무겁게 책임을 묻겠다. 철저한 방지대책과 엄중한 처벌 제도도 마련하고, 징벌적 손해배상도 적극 도입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박인영 예비후보가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비위로 사퇴하고, 이로 인한 시정 공백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그러면서 "부산시민들께서 이번 선거를 불행한 과거를 딛고, 미래로 도약하는 반전의 기회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낡은 시대를 끝내자"며 "오거돈이 상징하던 낡은 시대를 끝내고, 권위주의, 낮은 성인지감수성과 인권의식이 용납되던 시대는 끝났다. 소수 기득권층이 자리를 돌려가며 권력을 독점하는 시대는 끝나야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가덕도신공항을 철저히 선거용으로만 이용해먹고, 결국은 방해했다"면서 한진해운.국제그룹 해체 등을 거론하며 부산이 침체되고 위기에 빠진 원죄는 야당 탓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힘)박형준 후보는 이명박이라는 희대의 범법자를 대통령으로 만든 주역"이라며 "4대강 사업과 해외 자원개발 사기로 국민 세금으로 자기 주머니 불리고 수감 중인 중죄인이다. 그런데 이명박 최측근 박형준 후보는 사과 한번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박 예비후보는 "코로나19 극복에 부산시의 모든 역량을 최우선적으로 쏟겠다"면서 "부산을 최단기간 내에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첫 번째 도시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박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제로 부산을 만들겠다"면서 공약으로 ▲철저한 방역 ▲방역으로 피해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어려움 해결 ▲코로나19로 심화된 불평등 해소 ▲근본적인 감염병 대책 수립과 공공의료체계 재편 및 시민건강에 대한 투자 확대 등을 제시했다.


박 예비후보의 출마선언은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장관에 이어 민주당에서는 두번째다. 오는 26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도 출마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져 여권 내 보궐선거 경선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박 예비후보는 부산출신(1977년생) 동래여고, 부산대 정치외교학과, 대학원 NGO학 석사과정 졸업, 금정구 의회 3선 의원, 부산시의원(제8대 전반기 시의장), 제16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감사 등을 엮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 Park In-young of Busan City Council member(Ex- Chairman of the first half of Busan city council) officially declared a run for the Busan Mayor by-election, saying, “Let's end the old politics of Busan and open a new era of citizenship.

 

On the morning of the 18th at the Democratic Party's Busan city hall, Park In-young said, "I am desperate for the Busan mayoral election." "First, I sincerely apologize for the vacancy caused by the sexual harassment and resignation of the Ogeodon Mayor. Bent.

 

"This election will be held due to the disgraceful resignation of the former mayor," he stressed, "but this election, which will determine the future of Busan, cannot be recorded as an unfortunate history. Old politics cannot hold back Busan."

 

Preliminary candidate Park repeatedly apologized for the sexual harassment of the former mayor and emphasized countermeasures. "I will thoroughly crack down on this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again," he said. "The head of the agency and high-ranking officials, especially elected officials, will be particularly heavily responsible for the sexual misconduct. Thorough prevention measures and severe punishment systems have been prepared, and punitive damages are also compensated for. I will actively introduce it."

 
At the same time, she appealed, "Please make this election an opportunity for the citizens of Busan to overcome the unfortunate past and leap forward to the future."

 

"Let's end the old age," he said. "The old age symbolized by Ogeodon is over, and the era when authoritarianism, low gender sensitivity and human rights consciousness were tolerated. The era in which minority vested interests return to their place and monopolize power must end." He raised his voice.

 

In addition, he said,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regimes thoroughly used the Gaduk Island New Airport for election purposes only, and eventually interfered," he said, citing the dissolution of Hanjin Shipping and the international group, criticizing the opposition party for the original sin that suffered from a stagnation in Busan.


In addition, "(People's Power) Candidate Hyung-Jun Park is the leading actor who made a rare criminal named Lee Myung-bak into president," he said. "He is a felony convicted and imprisoned by national taxes for the Four Major Rivers project and overseas resource development fraud. I did not apologize once.”


Preliminary candidate Park pledged to make Busan the first city to recover to the pre-Corona level in the shortest period of time, saying, "We will put all the capabilities of Busan city first in overcoming Corona 19."


As a pledge, he emphasized 'Corona 19 Zero Busan. Ebi Park said, "We will create a COVID-19 zero Busan," saying ▲ thorough quarantine ▲ solving the difficulties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affected by quarantine ▲ resolving inequality deepened by Corona 19 ▲ establishing fundamental infectious disease countermeasures, restructuring the public medical system, and promoting civic health. and suggested expanding investment.


Park’s declaration of run is the second in the Democratic Party, following former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Kim Young-chun. Busan Mayor Byeon Seong-wan is also expected to decide to run on the 26th.

 

Park preliminary candidate is from Busan (born in 1977), Dongnae Girls' High School, Pusan ​​National University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Graduate School of NGO Studies graduated, Geumjeong-gu 3rd member of the council, Busan City Councilor (8th first half chairman), 16th National Provincial Council Presidents' Council, etc.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당 박인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