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 적합도, '박형준 34.6%, 김영춘 17%'...여.야 포함 오차범위 넘어 1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6:27]

부산시장 적합도, '박형준 34.6%, 김영춘 17%'...여.야 포함 오차범위 넘어 1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19 [16:27]

▲ ▲(좌)박형준, (우)김영춘 부산시장 예비후보     ©배종태 기자


국민의힘 박형준 예비후보가 오는 4월 보궐선거에서 차기 부산시장 후보로 가장 적합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프레시안' 의뢰로 지난 15~16일 부산시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8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34.6%의 지지로 다른 후보자들 보다 오차범위를 넘어서며 1위를 기록했다.


김영춘(더불어민주당)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17.0%로 2위를 차지했다. 박형준 예비후보는 2위를 기록한 김영춘 예비후보를 두 배 이상 크게 앞섰다.

 

뒤를 이어 국민의힘 이언주 전 의원이 12.1%, 최지은 민주당 국제대변인 6.6%,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4.5%, 박민식 전 의원 3.7%,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3.6%, 이진복 전 의원 2.6%, 박인영 부산시의원 1.0%, 최택용 전 서울시 정무수석 0.9%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범야권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도 박형준 예비후보가 38.1%의 지지율을 얻어 2위를 차지한 이언주(15%) 예비후보를 23.1%나 앞섰다.

 

3위는 박성훈 전 부시장으로 5.6%를, 4위는 박민식 전 의원으로 5.5%, 이어서 이진복 전 의원 5.0%,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당위원장 3.4% 순이었다.

 

여·야 각 진영에서 가장 높은 지지도를 받고 있는 박형준.김영춘 예비후보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도 박 후보는 51.5%의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아, 27.4% 지지율을 얻은 김영춘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따돌렸다.

 

민주당내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에서 김영춘 전 장관이 25.4%의 지지로 당내 다른 후보자보다 앞섰다. 아직 출마를 선언하지 않은 변성완 시장권한대행이 8.7%로 뒤를 이었다. 

 

최지은 당 국제대변인은 7.1%로 3위, 박인영 시의원 3.4%, 최택용 전 서울시 정무수석 2.6% 순으로 집계됐다. 다만 민주당 후보 적합도의 경우 '적합한 후보가 없다(36.4%), 잘 모르겠다(8.7%)'가 45.1%를 기록했다.

 

여야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5.9%, 더불어 민주당 24.7%, 국민의당은 8.7%로 3위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18.4%로 조사됐다.

 

이번 보궐선거는 '현 정부 견제 위해 야당 후보 당선'이 60.3%, '현 정부에 힘을 보태기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가 30.3%로 정권 심판론 의견이 30%나 높게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직무수행 평가에서도 부정평가는 64.4%로 긍정평가 33.1%보다 31.3%나 높게 나타나 정권 심판론에 공감하는 의견이 많았다.

 

부산시장 후보자 선택 기준으로는 '후보의 주요 정책 및 공약' 25.8%, '후보의 능력과 경력' 25.7%, '후보의 도덕성' 22.8%, 후보의 소속 정당 14.6%,  후보의 당선 가능성 4.8%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5~16일 이틀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유무선ARS 자동응답 조사(유선 20.2%, 무선 79.8%)로 실시됐으며, 지난해 12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 수준이고 응답률은 5.9%이며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eople's Power Preliminary candidate Park Hyung-joon is the best candidate for the next Busan mayor in the by-election in April.

 

Professor Park Hyung-joon of Dong-A University supported 34.6% of the survey conducted on 827 men and women aged 18 years or older living in Busan on the 15th-16th of the Korea Institute of Social Opinion (KSOI) commissioned by 'Pressian'. As a result, it exceeded the margin of error and ranked first.


Former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Kim Young-chun(Democratic Party) took second place with 17.0%. Preliminary candidate Park Hyung-jun more than doubled the preliminary candidate Kim Young-chun, who recorded second place.

 

Following People's Power, former lawmaker Lee Eon-ju 12.1%, Democratic Party international spokesman Choi Ji-eun 6.6%, former Busan vice mayor Park Sung-hoon 4.5%, former lawmaker Park Min-sik 3.7%, Acting Busan Mayor Byeon Seong-wan 3.6%, former lawmaker Jin-bok Lee 2.6%, and Busan city councilor Park In-young 1.0%, followed by Choi Taek-yong and 0.9% of former Seoul city government officials.


On the other hand, in the survey on the degree of suitability of candidates for the Busan Mayor of Pan-Minor party, Park Hyung-joon gained an approval rating of 38.1%, ahead of Lee Eon-ju (15%), who took second place, by 23.1%.

 

Former Vice Mayor Park Seong-hun(5.6%) was placed in third place, followed by former lawmaker Park Min-sik 5.5%, followed by Lee Jin-bok, former lawmaker 5.0%, and Progressive Party leader Roh Jeong-hyun, Busan city party chairman 3.4%.

 

Even in the bilateral confrontation between Park Hyung-jun and Kim Young-chun, who are receiving the highest ratings from the Major and Minor camps, Park received more than a majority of 51.5% of the support, and Kim Young-chun, who received a 27.4% approval rating, was largely out of the margin of error.

 

In the Democratic Party's degree of suitability of the Busan Mayor's Candidate', former Minister Kim Young-chun surpassed other candidates with 25.4% support. Mayor Byeon Seong-wan, who has not yet declared a run, followed with 8.7%.


Choi Ji-eun, an international spokesperson for the Party, ranked third with 7.1%, City Councilman Park In-young 3.4%, and Choi Taek-yong, former Seoul city government chief, 2.6%. However, in the case of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suitability, 45.1% recorded'No suitable candidate (36.4%), I do not know (8.7%)'.

 

In terms of support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people's power was 35.9%, the Democratic Party 24.7% and the Nationalist Party 8.7%, ranking third. The number of shamans was 18.4%.

 

In this by-election, 60.3% said'the opposition candidate elected to check the current government' and 30.3% said'the ruling party candidate must be elected to support the current government'.

 

In the evaluation of the performance of the state affairs of President Moon Jae-in, the negative evaluation was 64.4%, which was 31.3% higher than the positive evaluation 33.1%, and there were many opinions that sympathized with the regime judgment theory.

 

The criteria for selecting candidates for the mayor of Busan are 'the candidate's main policies and commitments' 25.8%,'the candidate's ability and career' 25.7%,'the candidate's morality' 22.8%, the candidate's political party 14.6%, and the candidate's probability of winning 4.8%. Was investigated.

 

This public opinion survey was conducted as a wired/wireless ARS automatic response survey (wired 20.2%, wireless 79.8%) using structured questionnaires for two days from 15 to 16.As of the end of last year, based on the resident registration population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by gender, age, and region. Weighted.


The sample error is at the 95% confidence level and ±3.4% points, and the response rate is 5.9%, and details can be found at the Central Elect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on the websit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형준 부산시장 보궐선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