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가덕신공항 첫 삽 뜨는 시장이 되겠다"... 1호 공약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8:19]

김영춘 "가덕신공항 첫 삽 뜨는 시장이 되겠다"... 1호 공약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20 [18:19]

▲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20일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1호 공약 가덕도공항 건설 추진에 대한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20일 "가덕신공항 첫 삽 뜨는 시장이 되겠다”며 1호 공약을 발표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반드시 통과되도록 한 뒤, 이를 기반으로 2030월드엑스포를 부산에 유치해 성공시키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2030엑스포 개최지 결정이 있을 2023년까지 가덕신공항 건립의 구체적인 성과를 보여주고, 2029년까지 완공해 엑스포 부산 유치에 유리한 조건을 마련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어 "동남권 관문공항인 가덕신공항이 조속히 추진되도록 특별법 제정과 24시간 운행 및 미주.유럽 등 장거리 노선 운행이 가능하고, 물류 기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자리에서 ▲가덕신공항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교통 인프라 구축 계획 ▲부산 신산업 활성화 방안 ▲서부산권에 글로벌 전자상거래 허브 조성 ▲가덕도 인근 공항복합도시(Airport City) 건설 ▲부산을 항공산업 중심도시로 육성 등에 대한 계획을 설명했다.


김 예비후보는 "2030월드엑스포는 약 200개 국, 5,050만 여 명의 내외국인 참가로 일자리 창출(50만명) 및 생산 유발(43조원) 등 여러 효과들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부산의 관광, MICE 산업 등 전반적 도시발전의 기회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20일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1호 공약 가덕도공항 건설 추진에 대해 각오를 다짐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그는 "해운대역 29분, 부전역 19분 이내 가덕신공항에 접근 할 수 있는 준고속철도망을 구축하겠다"며 "동해선, 부전-마산선, 신항선을 연계하여 해운대역 29분, 부전역 19분, 부울경 각지에서 60분 내에 가덕신공항까지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또한 부산신항선을 가덕신공항까지 연장하는 철도를 신설하고, 하단~녹산선을 부산신항선까지 연결.환승시킬 것이라고 했다. 이를 통해 공항의 접근성을 개선하고, 공항의 서비스권역을 확대 하겠다고 했다.


가덕신공항을 기반으로 한 부산 신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김 예비후보는 ▲서부산권에 아마존, 알리바바, DHL, 페덱스 등 글로벌 물류기업을 유치, 부산을 글로벌 전자상거래 허브로 만들어, 항공-철도-항만이 연계되는 트라이포트(Tri-port)로 구축한다. ▲가덕도 인근에 공항복합도시(Airport City)를 건설해 첨단산업과 연계한 스마트시티로 성장시켜 국제무역의 전초기지로 조성한다. ▲에어부산, 진에어, 에어서울의 LCC 통합사를 부산에 유치, 항공부품 사업을 확대하고 MRO(기업운영자재)산업을 육성해서 부산을 항공산업의 중심도시로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가덕신공항 건설 및 운영 이익을 모든 부산 시민들이 공유하도록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 전략으로 ▲가덕신공항 건설을 수주한 기업과 투.융자 기관, 운영기업의 부산지역 내 재투자를 의무화 한다. ▲가덕신공항 건설 수주 대기업 공사에 지역 건설기업의 참여와 부산시민 고용, 부산 내 조달을 의무화한다. ▲가덕신공항 건설.운영 이익의 일부를 ‘민생버팀기금’으로 적립해서 중소상공인과 사회적 취약계층에 되돌려주겠다'라는 등의 계획을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Democratic Party's preliminary candidate for Busan Mayor Kim Young-chun announced on the 20th, "I will be a mayor making the first shovel to construct Gaduk New Airport."

 

Preliminary candidate Kim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briefing room of the Busan City Council at 2 p.m. on the same day, and said, "I will make sure that the Special Act of Gadeokdo New Airport is passed at the temporary assembly in February, and based on this, I will attract and succeed the 2030 World Expo in Busan."

 

Preliminary candidate Kim pledged, "I will show concrete results of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by 2023, when the venue for the 2030 Expo will be held, and will be completed by 2029 to provide favorable conditions for attracting Expo Busan."

 

He said, "I will do our best to secure logistics functions, as well as enactment of a special law and 24 hours operation and long-distance routes to the Americas and Europe so that Gadeok New Airport, the gateway airport in the southeast, will be promoted as soon as possible."

 

Preliminary candidate Kim explained plans for fostering ▲Plan to establish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to increase accessibility to Gaduk New Airport ▲Plan to revitalize Busan new industry ▲Create a global e-commerce hub in the western Busan area ▲Build an Airport City near Gadeokdo Island ▲Busan to become a hub for the aviation industry.

 

Preliminary candidate Kim said, "At the 2030 World Expo, we can expect various effects such as job creation (500,000 people) and production induction (43 trillion won) by participation of 50.5 million domestic and foreign visitors from about 200 countries." It is also an opportunity for overall urban development such as industry.”

 

He said, "I will build a semi-high-speed rail network that can access Gaduk New Airport within 29 minutes of Haeundae Station and 19 minutes from Bujeon Station." "We will provide access to Gaduk New Airport within 60 minutes from various places," he emphasized.
    -
In addition, a new railroad that extends the Busan New Port Line to Gadeok New Airport will be established, and the Hadan-Noksan Line will be connected and transferred to the Busan New Port Line. Through this, it was announced that it would improve the accessibility of the airport and expand the service area of ​​the airport.


Regarding the plan to revitalize the new Busan industry based on Gaduk New Airport, Kim Preliminary Candidate ▲ Attracting global logistics companies such as Amazon, Alibaba, DHL, and FedEx in the western Busan area, making Busan a global e-commerce hub, connecting air-railway-ports. Build with Tri-port. ▲ The Airport City will be built near Gadeokdo Island to grow into a smart city connected with high-tech industries, making it an outpost for international trade. ▲ It explained that it will attract LCC integrated companies of Air Busan, Jin Air, and Air Seoul to Busan, expand the aviation parts business, and foster the MRO (corporate operating materials) industry to make Busan the center of the aviation industry.

 

He promised to make the profits of the construction and operation of Gadeok New Airport shared by all Busan citizens. As a specific strategy, ▲ reinvestment in the Busan area is mandatory for companies that have won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investment and loan institutions, and operating companies. ▲Gadeok New Airport Construction Order The participation of local construction companies in the construction of large corporations, the employment of Busan citizens, and procurement in Busan are mandatory. ▲ A part of the profits from the construction and operation of Gaduk New Airport will be accumulated as a “public welfare support fund,” and it will be returned to the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eople and the socially vulnerabl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