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성완 권한대행 "가덕신공항, 동남권 경제체질 개선의 변곡점"...현장설명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8:07]

변성완 권한대행 "가덕신공항, 동남권 경제체질 개선의 변곡점"...현장설명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1/21 [18:07]

▲ 변성완 시장권한대행이 행정선을 타고 가덕도 현장을 시찰한 후,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선상설명회에는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김지완 BNK 금융지주 회장, 이남규 광명잉크제조 회장, 이채윤 리노공업 회장, 오용범 동진로직스 회장 등 경제계 주요 인사와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의장, 조정희 부산여성소비자연합 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가덕신공항 건설 예정지에서 공감대 확산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20일 개최했다.

 

설명회에는 변성완 시장권한대행을 비롯해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김지완 BNK 금융지주 회장, 이남규 광명잉크제조 회장, 이채윤 리노공업 회장, 오용범 동진로직스 회장 등 경제계 주요 인사와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의장, 조정희 부산여성소비자연합 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해 가덕신공항 예정지를 행정선으로 약 1시간 동안 순회 시찰했다.
.
이어 이날 오후 2시경 행정선이 부두를 출발해 가덕신공항 예정지에 다다르자, 부산시의 가덕신공항 선상 브리핑이 진행됐다.

 

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는 신공항 건설 일정과 추진상황 등을 보고하고, 이후 신공항 건설 추진전략과 대책에 대한 참석자들의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변 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와 동남권의 최우선 현안과제인 ‘가덕신공항 건설’은 단순 지역공항 건설 사업이 아니라, 동남권이 다시 한번 대한민국 경제의 주인공으로 도약할 수 있는 4차산업 시대에 대비한 경제체질 개선의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행정선을 타고 가덕도 현장을 찾은 변성완 시장권한대행,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김지완 BNK 금융지주 회장, 이남규 광명잉크제조 회장, 이채윤 리노공업 회장, 오용범 동진로직스 회장 등 경제계 주요 인사와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의장, 조정희 부산여성소비자연합 대표 등 10여명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또한 "부산과 동남 경제권은 70~80년대 무역의 선봉장으로 대한민국의 경제를 이끌어 온 주역이었으나, 최근 첨단산업으로 체질 개선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가덕신공항 건설을 계기로 동남권은 새로운 고부가 신성장 산업구조로 획기적으로 바뀔 것”이라며 했다.

 

일자리와 관련해서도 변 권한대행은 “가덕신공항 건설로 인한 직접적인 취업유발 인원만 해도 53만 명이 넘으며, 건설업.물류업.항공산업 등 유관 업계에 미치는 일자리 선순환 효과도 매우 크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덕신공항은 부울경의 한국판 뉴딜 선도사업으로 우리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며, “세계공항 변화 추세에 맞추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출입국 관리, 방역, 보안 신원확인, 생체인식 기반 인증시스템, 전자탑승권이 도입된 지능형 공항(Intelligent Airport)가 될 것"이라고 했다.

 

지역 경제계를 대표한 허용도 상의회장은 “부산시의 가덕신공항 건설 계획을 현장에서 들으니 더욱 그 당위성에 대해 공감이 가고 실감이 난다"면서 "가덕신공항 건설은 이제 상상이 아니라 현실이다. 부산시의 로드맵대로 가덕신공항 건설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어, 그동안의 노력이 부산의 차세대 청년들 일자리로 결실을 볼 날이 빨리 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에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을 위해서 더불어민주당 138명, 국민의힘 15명의 국회의원이 법안을 국회에 발의해 놓은 상황이다.  오는 2월 임시회에서 법안이 상정되어 특별법 심사 절차를 거칠 전망이다. 특별법이 통과되면 부산시의 가덕신공항 건설은 정부의 공식 사업으로서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20th, Busan City held an on-site briefing session to spread consensus at the site of the planned construction of Gadeok New Airport.

 

At the briefing session,  Byun Seong-wan Acting Busan Mayor and major economic figures such as Heo Yong-do chairman Bus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im Ji-wan chairman of BNK Financial Group, Nam-gyu Lee chairman of Gwangmyeong Ink Manufacturing, Chae-yoon Lee Chairman of Reno Industrial, Yong-beom Oh chairman of Dongjin Logics, and In-ho Park, executive chairman of Busan Economic Revival Citizens' Alliance, including Jo Jung-hee, the representatives of the Busan Women's Consumers Federation, About 10 people attended and toured the planned area of ​​Gadeok New Airport by administrative line for about an hour.
.
Subsequently, at around 2 pm on the same day, the administrative ship left busan pier and reached the planned location of Gadeok New Airport, and a briefing was held on board the Gadeok New Airport in Busan.

 

The Busan New Airport Promotion Headquarters reported on the construction schedule and progress of the new airport, followed by free discussions of participants on the new airport construction promotion strategy and countermeasures.

 

Acting Mayor Byeon said, “The construction of Gadeok New Airport, the top priority task of Busan and the Southeast, is not a simple regional airport construction project. It will be an inflection point for improvement.”

 

In addition, "Busan and Southeast economic zones were the leading players in Korea's economy as a pioneer of trade in the 70s and 80s, but it is true that there was a difficulty in improving the constitution recently as a high-tech industry." It will change dramatically with the industrial structure.”

 

Regarding jobs, Acting Mayor Byun repeatedly emphasized, "The number of direct employment inducement from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is over 530,000, and the effect of a virtuous job circulation on related industries such as construction, logistics, and aviation is very great."


He said, "Gadeok New Airport will provide enough quality jobs to our young people with the leading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by Busan.Ulsan.Gyeongnam " he said. "Immigration control, quarantine, and security identification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I) in line with the global airport change trend. “It will be an intelligent airport with verification, biometric-based authentication system, and electronic boarding pass.”

 

"When I hear about Busan's Gaduk new airport construction plan on site, I can feel more sympathy and feel about its justification," said Heo Yong-do chairman of Busan Chamber of Commerce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is not imagination, but reality. I sincerely hope that the construction of Gadeok New Airport will be promoted with a sense of speed according to the Busan city roadmap, and the day will soon come when the efforts so far will pay off as jobs for the next generation of youth in Busan.

 

In November last year, 138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15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together with the People's Power Party, proposed a bill to the National Assembly to enact the special law for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The bill is proposed at an extraordinary meeting in February and is expected to undergo special law review procedures. If the special law is passed, the construction of Gadeok New Airport in Busan is expected to gain momentum as an official project of the governm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덕도 신공항 선상설명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