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엘리트 체육인 315명,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 지지 선언'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8:02]

부산 엘리트 체육인 315명,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 지지 선언'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2/23 [18:02]

▲ 부산의 엘리트 체육인 315명이 22일 오후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 캠프에서 박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의 엘리트 체육인 315명은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지난 22일 오후  부산 315명의 엘리트 체육인을 대표한 31명이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캠프에서 지지의사를 밝혔다.

 

이날 참석한 대표자들은 ▲강대운(육상), ▲강용범(축구), ▲강재식(레슬링), ▲김경숙(사격), ▲김방현(수영), ▲김정제(테니스), ▲김종백(유도), ▲김한봉(축구), ▲김홍태(레슬링), ▲문영건(태권도), ▲박경호(체조), ▲박성수(육상), ▲박성우(탁구), ▲박용규(체조), ▲배혁(레슬링), ▲배행숙(테니스), ▲석경자(댄스스포츠), ▲안경민(축구), ▲오권석(육상), ▲유경곤(파크골프), ▲이경현(레슬링), ▲이경화(태권도), ▲이재선(육상), ▲이정분(육상), ▲임형기(수영), ▲장선건(마라톤), ▲정대관(럭비), ▲주진희(체조), ▲최인호(축구), ▲한영일(레슬링), ▲홍성수(테니스) 등 31명이다.

 

이들은 “현재 부산의 체육은 공정과 정의.희망이 보이질 않는다"며 "故 최숙현 사태를 비롯하여 아직까지 체육계에 산재되어 있는 각종 비위와 얼룩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닦아내려고 하는 의지가 없고, 지금까지 체육계를 세심하고 살뜰하게 챙겨 본 부산시장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부산의 체육발전을 위해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엘리트 체육인이 안정적으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행정적 뒷받침과 체육인의 복지 및 권익 보호 또한, 은퇴 선수 등에 대한 일자리 창출 등 부산을 빛낸 엘리트 체육인들이 부산에서 다시 자립하여 일어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형준 예비후보가 우리 삶에 힘이 되는 시장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엘리트 체육인들이 함께 힘을 모아 적극 지지해 박형준 후보가 꼭 당선되어 부산의 체육발전에 견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형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