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돔야구장 건립.시민구단 부산 자이언츠"...'글로벌 문화 도시" 공약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8:25]

김영춘 "돔야구장 건립.시민구단 부산 자이언츠"...'글로벌 문화 도시" 공약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2/24 [18:25]

   

▲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24일 '글로벌 문화 도시 부산’이란 주제로 문화.예술.체육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24일 '글로벌 문화 도시 부산’이란 주제로 문화.예술.체육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오전 서면 소민아트센터에서 문화예술체육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복합문화 돔야구장 건설과 시민구단 ‘부산 자이언츠’로 탈바꿈 ▲문화예술 예산 4%까지 증액 ▲3대 국제 문화축제 및 국립 문화시설, 스튜디오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간담회에는 남송우 부경대 명예교수(전 부산문화재단 대표), 정경환 극단자유바다 연출, 이연정 온댄스랩 대표(전 부산민예총 춤위원회 사무국장), 남성학 부산시 구군체육회 사무국장 협의회장 등이 참여했다.

김 예비후보는 "복합문화가 있는 돔야구장을 건설하겠다"며 ▲최동원기념야구박물관 건립, ▲롯데 자이언츠를 롯데그룹과  시민구단‘부산 자이언츠'로 탈바꿈추진 ▲축구 전용구장 및 16개 구군에 1곳 이상 구민 생활체육센터 건립 ▲도심지 폐교 등 유휴시설 활용 생활체육 공간 조성 등을 약속했다.

 

또 그는 "문화예술인 1,000명이 시민의 삶터를 문화마을로 만든다"며 ▲1,000명의 문화예술인에게 1년간 월 50만의 창작지원금 지급 ▲청년 문화예술인 할당제로 도전과 활력의 도시로 육성 등 ‘천문대 프로젝트'를 공약했다. 아울러 부산시 전체 예산 중 문화예술 예산을 4%까지 높여 부산의 문화적 기반과 체질을 개선하겠다고 다짐했다.

 

▲ 김영춘 예비후보는 24일 오전 서면 소민아트센터에서 문화예술체육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김 후보는 ▲해양문화축제 ▲청년문화축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부산 3대 국제 문화축제 개최를 약속했다. "3대 국제문화축제를 통해 부산을 세계 문화예술의 중심도시, 청년문화의 중심도시, 아시아 해양문화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했다.

 

또한 국립해양박물관.국립근현대역사박물관.국립영화박물관 등 3대 국립 문화시설’로 부산의 문화 정체성을 더욱 선명히 만들고, 시립예술단 운영을 혁신해 국내 최고 수준의 예술단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문화예술 지원 제도와 시스템 혁신에 대해 ▲시민 20만 명 당 1곳에 시민문화센터 조성 ▲문화 행사 지원하는‘원스톱 행정 서비스’제공 ▲보수동 책방 골목 등 부산의 문화유산을 특구 지정 ▲청년문화예술인 문화바우처 지급 ▲예술인 쉼터와 연습실, 수장고 등 문화예술인들에게 필요한 시설 마련 ▲미술품 은행제’ 시행 및 공공기관 전시 의무화 등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부산영화촬영스튜디오.부산종합촬영소.해양스튜디오(신설)  등 3대 스튜디오 완성-아시아에서 가장 촬영하기 좋은 도시 육성 ▲영화 촬영지를 부산 문화 콘텐츠 관광상품으로 육성 ▲영화의전당-APEC나루공원 연결 ‘시네마 스케어’ 조성 ▲영상 콘텐츠(영화, 웹툰, 게임 등) 지원 위한 200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 등을 공약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24th,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Busan Mayor of the Democratic Party, Kim Young-chun announced a pledge in the fields of culture, arts and sports under the theme of 'Global Culture City Busan'.

 

Preliminary candidate Kim held a meeting with culture and art sports officials at Somin Art Center in Seomyeon at 10:30 am on the morning of that day. ▲Construction of a complex culture dome baseball field and transformation into a citizens club'Busan Giants' ▲Increased the culture and arts budget to 4% ▲3 Promises were presented for international cultural festivals, national cultural facilities, and studios.

 

The meeting was attended by Nam Song-woo, an emeritus professor of Pukyong National University (former Busan Cultural Foundation), Jeong Gyeong-hwan, director of the Free Sea of ​​Theater Troupe, Lee Yeon-jeong, CEO of Ondance Lab (formerly Director of the Busan Folk Art Center Dance Committee), and the council chairman of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Gugun Sports Association in Busan.

 

Preliminary candidate Kim said, "We will build a dome baseball field with a complex culture." ▲Established the Choi Dongwon Memorial Baseball Museum, ▲The Lotte Giants were transformed into 'Busan Giants' as the citizens' club ▲Soccer-only stadium and one in 16 Gu.Gun districts promised to establish a sports center for residents ▲to create a sports space for living by using idle facilities such as the closing of the city center.


In addition, he said, "1,000 cultural artists turn citizens' lives into a cultural village." ▲Pay 500,000 creation support per month to 1,000 cultural artists ▲The astronomical observatory project, such as fostering a city of challenge and vitality with a quota system for youth culture artists. I made a promise. In addition, he pledged to improve the cultural foundation and constitution of Busan by raising the culture and arts budget to 4% of the total budget of Busan.


Candidate Kim promised to host three major Busan international cultural festivals, such as ▲Marine Culture Festival ▲Youth Culture Festival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 said, "Through the three major international cultural festivals, we will make Busan the center of world culture and art, the center of youth culture, and the center of Asian maritime culture."

 

In addition, it announced that it will make Busan's cultural identity more clear with the three national cultural facilities, including the National Maritime Museum,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and the National Film Museum, and will reborn as the best performing arts group in Korea by innovating the operation of the municipal arts group.


Candidate Kim talks about the culture and art support system and system innovation ▲Citizens' culture center is established in one place per 200,000 citizens ▲Provides a 'one-stop administrative service' supporting cultural events ▲Designated as a special zone for Busan's cultural heritage such as Bosu-dong bookstore Provision of cultural vouchers for cultural artists ▲Provision of necessary facilities for cultural artists such as a shelter for artists, practice rooms, storage stores, etc. ▲The implementation of the art bank system and the mandatory exhibition of public institutions were suggested.

 

In addition, ▲Completion of three studios, including Busan Film Studio, Busan General Film Studio, and Ocean Studio (newly established)-Fostering the best city for shooting in Asia ▲Fostering film locations as Busan cultural content tourism products ▲Connecting Film Center and APEC Naru Park Creation of'Cinema Scare' ▲We pledged to create a fund worth 20 billion won to support video content (movies, webtoons, games, etc.).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영춘 공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