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경제계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환영...국가균형발전의 초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8:37]

부울경 경제계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환영...국가균형발전의 초석"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2/24 [18:37]

 

▲ 사진은 가덕도신공항 건설 예정부지 대항 전망대  © 배종태 기자


부산.울산.경남 경제계가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통과를 환영했다.

 

부.울.경 상공상의소는 공동성명을 내고 "부․울․경 경제계는 800만 지역주민들과 함께 적극 환영한다"며 " 법안심사 과정에서 원활한 합의를 보여준 여․야 국회의원들과 정책지원을 아끼지 않은 정부 당국에게도 감사한다"라고 밝혔다.

 

부울경 경제계는 "김해신공항 백지화 및 가덕신공항 건설에 한 목소리를 내는 등 부․울․경의 단합을 주도했다는 점에서, 이번 특별법 통과는 동남권 메가시티로 향하는 길에 커다란 결실"이라며 "가덕도신공항은 단순히 국제공항 하나 짓는 것을 넘어, 부․울․경을 하나의 경제권역으로 묶고, 국토균형발전 및 국가경쟁력 강화를 이끌어 낸다는 측면에서 경제사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덕신공항 건설은 지역의 이익을 넘어 국가의 번영을 꾀하고 있는 만큼, 신속한 건설을 위한 다양한 입법 장치가 필요하다"며 "이러한 요소들이 이번 특별법에 대부분 담겨있어, 이제는 부․울․경 경제가 미래를 향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설 수 있게 되었다"라고 했다.

.
그러면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사전타당성조사의 간소화 관련 내용이 포함되면서, 가덕신공항의 조기 착공이 가능하게 되었다"며 "또 주변지역 개발사업을 위한 근거조항도 포함되어 부․울․경이 가덕신공항을 중심으로 구상해온 공항복합도시를 포함한 입체적인 개발도 현실화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불필요한 입지논쟁에 대한 종지부와 함께 가덕신공항 건설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정부의 재정지원 근거조항 마련, 신공항 건립추진단의 구성과 부․울․경의 운영과정 참여기회 보장 등은 2030년 정상개항에 대한 믿음을 갖게 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특별법에서 빠진 2030부산월드엑스포, 별도 공항공사 설립 등은 올해 정부유치단의 공식 발족과 함께 유치활동이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2023년 유치확정 시 반드시 동 특별법의 개정보완을 추진해 달라"면서 개항 이후 효율적인 운영에 필요한 사안들에 대해서도 정부와 여․야 정치권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입법지원을 요청했다.


부울경 경제계는 가덕도신공항을 중심으로 동남권을 복합물류중심지로 이끌고, 이와 연계한 첨단산업의 육성과 함께 부․울․경이 동북아를 대표하는 관광․마이스 권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san.Ulsan.Gyeongnam business circles welcomed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the Special Act on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The Boo-Ul-Gyeong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issued a joint statement saying, “The business community of Boo-Ul-Gyeong is actively welcomed with the 8 million local residents.” “We have provided policy support with the lawmakers who showed smooth agreement in the legal review process. We are also grateful to the government authorities who have not spared it.”

 

"The passing of this special law is a huge fruit on the way to a mega city in the southeast region," said Booulkyung's economic community, saying, "Gadeokdo New Airport is simply He emphasized that it is of great significance in terms of economic history in terms of not only building an international airport, but also combining Boo, Ul and Gyeong into a single economic zone, leading to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strengthening national competitiveness.”


“As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is aiming for the prosperity of the country beyond the interests of the region, various legislative mechanisms are needed for rapid construction.” “These elements are mostly contained in this special law. Is now able to start preparing for the future in earnest."

.
They added, "A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exemption and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ere included, early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became possible." Three-dimensional development, including the airport complex city that has been conceived as the center, will also be realized.”

 

In addition, "The government's provisions for financial support to focus on the construction of Gaduk New Airport along with the end of unnecessary location disputes, the composition of the new airport construction promotion team, and the guarantee of participation in the operation process of Boo, Ul, and Gyeong-gi, etc. "I made it have."


Also "The 2030 Busan World Expo and the establishment of a separate airport corporation, which are omitted from this special law, are expected to accelerate this year with the official initiation of the government inducement group. Please be sure to promote the revision of the special law when the invitation is confirmed in 2023." In addition, after opening the port, the government asked for continued interest and active legislative support for issues necessary for efficient operation.


The economic community of Bo-oul-Gyeong announced that it will lead the Southeast region as a complex logistics center centered on Gadeokdo New Airport, foster high-tech industries in connection with this, and further cooperate so that Boo, Ul and Gyeong can leap into the tourism and Mais regions representing Northeast Asi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덕신공항 부울경 상공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