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오늘 코로나 백신 완제품 첫 출하…일상 회복 첫 걸음”

“모레 역사적 첫 접종…도입부터 이상반응 관리까지 전 과정 철저히 준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22:41]

정 총리 “오늘 코로나 백신 완제품 첫 출하…일상 회복 첫 걸음”

“모레 역사적 첫 접종…도입부터 이상반응 관리까지 전 과정 철저히 준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2/24 [22:41]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오늘 우리 기업의 백신 생산공장에서 국민들께 공급해드릴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이 처음으로 출하된다오늘 출하되는 백신으로 모레부터는 우리나라에서도 역사적인 첫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드디어 고대하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공장에서 위탁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날 처음 출하돼 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운송되며, 26일부터 본격 접종에 들어간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을 받도록 백신 도입부터 수송과 유통, 접종, 이상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국민 여러분께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새롭게 시작하는 이 희망의 여정에 함께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정 총리는 최근 경북지역에서는 가족 모임, 어린이집, 동호회, 온천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된 바 있다평범한 일상 속에서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한 주간 대구·경북의 감염재생산지수도 3주 만에 다시 1을 넘어섰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날 때까지 방역은 마치 숨쉬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생활의 일부분이 돼야 한다경북도민을 포함한 모든 국민들께서도 긴장을 늦추지 마시고 일상생활 속에서 방역을 계속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지난 21일 안동과 예천 등지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총력을 다한 공무원, 소방관, 군 장병들의 노고도 격려했다.

 

정 총리는 당시에는 경북뿐 아니라 경남과 충청 등 전국 여러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산불이 발생했다산림청과 해당 지자체는 피해를 신속히 파악해 이에 따른 복원계획을 세우고, 곧바로 복구에 나섬으로써 주민들의 걱정을 덜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이번달 강수량은 경북이 지난해 같은 달의 5분의 1 수준이고, 강원 영동은 0.1mm에 불과하다. 올 봄에는 건조한 날씨에다 강풍까지 잦을 것으로 예상돼 산불 위험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라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봄철 집중홍보와 불법소각 단속 등 산불 예방과 감시활동을 한층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세균백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