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렌스 EM '부산형 일자리 모델’ 최종 선정...'7,600억원 투자, 4.300명 고용'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09:11]

코렌스 EM '부산형 일자리 모델’ 최종 선정...'7,600억원 투자, 4.300명 고용'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2/26 [09:11]

김윤일 경제부시장 직무대행 겸임 일자리경제실장이 25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렌스 EM 부산형 일자리 모델’ 최종 선정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우)조용국 코렌스 회장 © 배종태 기자


정부 상생형 지역일자리 공모사업에 ‘코렌스 EM 부산형 일자리 모델’이 최종 선정됐다.

 

부산형 일자리는 코렌스 EM과 협력업체 20여개사가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에 7,600억원을 투자하고, 4,300명을 고용하여 미래차부품생산 및 연구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25일 오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재로 열린 상생형 지역일자리 심의위원회 결과 상생형 '부산형 일자리 모델'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코렌스 EM(E-Mobility)을 비롯한 협력사 20여 개 기업이 미래차부품단지를 조성하고 2030년까지 전기차 구동유닛 5백여만 대를 생산한다. 또 부산 신항만과 인접한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 264,462.81㎡ 부지에 7천6백억 원을 투자해 4천3백 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으로 글로벌 TOP3 미래차부품 생산기지 건설을 목표로 한다.


시가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인센티브는 전기차 부품기술허브센터 건립,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설비투자금 우대, 산단형 공공임대주택 건립비로서 총 3,771억 원(국비 1,113)에 달한다.

 

코렌스 EM은 현재까지 1,300여억 원을 투자 중에 있다. 공장은 2020년 착공하여 올해 3월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5개의 협력업체는 입주가 확정되었고 희망업체 15개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  부산형 일자리 미래차부품단지 조감도/부산시  © 배종태 기자


코렌스 EM은 2023년까지 510명을 고용할 계획이며, 기술경쟁력 조기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직 370명(73%), 사무.영업직 60명(12%), 생산직 80명(15%)을 전원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사업 초기에는 기술개발에 주력하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고급 일자리인 연구개발직 비중이 매우 높은 편이다. 2024년부터는 사무‧영업직과 생산직을 중심으로 하여 2030년까지 1,200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대학과 협력해 디지털트윈. AI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코렌스 트랙을 개설중이며, 산학공동연구센터 설치를 통해 차세대 그린 모빌리티 기술 개발 및 사업 다각화등 지속적인 초광역권 기반 산학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차질 없이 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코렌스 EM이 올해 3월부터 생산하게 될 전기차 구동유닛은 자동차의 엔진과 변속기, ECU(Electronic Control Unit) 역할을 하는 부품으로, 배터리와 함께 미래차 핵심부품에 속한다. 일본, 미국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술 개발이 활발하며 900여 개의 부품이 조합되는 기술집약적인 제품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배터리 산업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지만, 구동유닛은 기술 해외 의존도가 높고 기술 개발이 미흡한 실정이다.

 

코렌스 EM은 2017년부터 BMW와 공동으로 차세대 전기차 구동유닛 기술을 개발해왔으며 양산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출시 예정인 BMW iX3 차량에 최초 장착되는 구동유닛 기술로, 영구자석(희토류)을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고출력과 고효율을 자랑하는 차별화된 WRSM 모터(권선계자형, Wound Rotor Synchronous Motor) 구동방식으로 알려져 있다.

 

당초 코렌스 EM은 중국 정부의 파격적인 투자 제안을 받고 단독으로 중국 진출을 검토하였으나, 시가 지역 노사민정의 양보와 협력에 기초한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제안하여 협력업체와 부산에 동반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부산형 일자리는 노사 간의 신뢰와 협력 속에 ㈜코렌스 EM과 협력기업이 협업하여 전기차 구동유닛을 생산하고,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해 동반 성장하는 ‘노사 및 원.하청 기술상생 모델’을 전국 최초로 구현했다.

 

지난해 2월 부산시청에서 개최된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부산형 일자리의 상생요소는 ▲‘勞’ 노동자들은 정년연장 등 안정된 고용을 보장받는 대신, 경영 안정화 기간(3년) 임금 상승폭에 제한을 두기로 했다. ▲‘社’ 회사는 전 직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생산성 향상에 따른 포상금을 지급한다.

 

▲‘民’ 부산자동차부품공업협동조합에서는 부산 신항만 인근에 미래차산업단지가 들어설 부지를 양보하고, 부산은행은 기업 투자자금 저금리 융자를 지원하며, 지역 고교와 대학은 미래차 기술인력 육성‧공급을 약속했다. ▲‘政’ 정부‧지자체는 미래차 산업 인프라 건설, 기술 국산화 연구개발(R&D) 지원, 공공임대주택 건설 및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 등 근로자 복지 향상에 힘쓴다 등 노사민정의 염원이 담긴 프로젝트다.

 

조용국 코렌스 회장은 “코렌스 EM과 협력업체가 주축이 되어 함께 만들어갈 미래차부품단지는 2030년 전기차 구동유닛 분야에서 글로벌 TOP3 제조 허브로 거듭날 것”이라며 “부산형 일자리의 성공과 그 축적된 가치를 기반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노사상생과 원.하청 협업의 성공사례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윤일 경제부시장 직무대행 겸임 일자리경제실장은 "부산형 일자리 참여기업들이 생산한 전기차 구동유닛은 가덕신공항과 부산신항을 통해 전 세계 시장으로 수출될 것"이라며 "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는 세계 최고의 미래차 부품생산지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orrence EM Busan-type job model was finally selected for the government's win-win local job contest.

 

The Busan-type job is a project in which Corens EM and 20 partner companies invest 760 billion won in Gangseo-gu International Industrial Logistics City and employ 4,300 people to create a future car parts production and research complex.

 

Busan City said, "As a result of the win-win regional job deliberation committee held on the morning of the 25th, presided over by th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ung Yun-mo, the win-win type'Busan-type job model' was finally selected."

 

For this project, more than 20 business partners, including Corens EM (E-Mobility), will build a future vehicle parts complex and produce 5 million electric vehicle drive units by 2030. In addition, it aims to construct a global TOP3 future car parts production base with a plan to create employment for 4,300 people by investing KRW 760 billion on a site of 264,462.81m2, an international industrial logistics city in Gangseo-gu, adjacent to the Busan New Port.


The incentives supported by the city government are the construction of the EV parts technology hub center, preferential treatment for local investment promotion subsidies, and facility investment, and the construction of industrial complex public rental housing, totaling 377 billion won (national expenditure of 1,113).

 

Corens EM is investing about 130 billion won to date. The plant started construction in 2020 and is about to be completed in March this year, and five business partners have been confirmed to move in and are in consultation with 15 desired companies.

 

Korence EM plans to hire 510 people by 2023, and to secure early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all employees of research and development 370 (73%), office/sales staff 60 (12%), and production workers 80 (15%) are full-time employees. Hiring.

 

Even considering the focus on technology development at the beginning of the project, the proportion of high-end jobs, such as R&D jobs, is very high. From 2024, it plans to hire 1,200 regular workers by 2030, focusing on office/sales and production workers.

 

Also, digital twin in cooperation with local universities. The Korens Track is being opened to nurture AI experts, an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n industry-academic joint research center, the project is being promoted without a hitch, such as establishing a continuous ultra-wide area-based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network such as developing next-generation green mobility technology and diversifying business.

 

The electric vehicle drive unit, which Corens EM will produce from March this year, is a component that acts as an engine, transmission, and ECU (Electronic Control Unit) of a vehicle, and is a key component of future vehicles along with batteries. It is a technology-intensive product that combines 900 parts with active technology development in advanced countries such as Japan and the United States.

 

In the case of Korea, the battery industry has the world's best competitiveness, but the driving unit is highly dependent on overseas technology and technology development is insufficient.

 

Corens EM has been developing the next-generation electric vehicle drive unit technology in cooperation with BMW since 2017 and has mass production technology. This is the first drive unit technology to be installed in BMW iX3 vehicles scheduled to be released this year.It is known as a differentiated WRSM motor (winding field type, Wound Rotor Synchronous Motor) driving method that boasts high output and high efficiency without using permanent magnets (rare earth). .

 

Initially, Corens EM decided to invest in Busan with its partner companies by proposing a win-win local job project based on concessions and cooperation from labor-management and civil administration in the city, although it was considered to enter China alone after receiving an unprecedented investment proposal from the Chinese government.

 

In Busan-style jobs, Korens EM Co., Ltd. and partner companies collaborate with labor-management trust and cooperation to produce electric vehicle drive units and jointly develop technologies to create a “labor-management and subcontractor technology win-win model”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President Moon Jae-in participated in a win-win agreement for jobs in Busan held at the Busan City Hall in February of last year to empower him. The win-win factor of Busan-type jobs is ▲'Retirement age' workers are not guaranteed stable employment, such as extension of the retirement age, but instead set limits on the wage increase during the management stabilization period (three years). ▲ The'社' company hires all employees as regular workers and pays rewards for productivity improvement.

 

▲ The'People' Busan Auto Parts Industry Cooperative concessions the site for the future automobile industrial complex near the Busan New Port, and the Busan Bank provides low-interest loans for corporate investment funds, and local high schools and universities foster and supply future car technicians. Promised. ▲ The “政”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are projects filled with the wishes of labor and management, such as building infrastructure for the future vehicle industry, supporting R&D for technology localization, constructing public rental housing and establishing joint workplace day care centers to improve the welfare of workers.

 

Chairman Cho Yong-guk said, “The future car parts complex that will be built together with Corens EM and its partners will be reborn as a global TOP3 manufacturing hub in the field of electric vehicle drive units by 2030.” “The success of Busan-type jobs and their accumulated value Based on this, we will contribute to the local community and make it a successful case of labor-management win-win and cooperation between subcontractors and subcontractors.”

 

Kim Yun-il, deputy mayor of economic affairs said "The electric vehicle drive units produced by Busan-type job-participating companies will be exported to the global market through Gaduk New Airport and Busan New Port,", "The Gangseo-gu International Industrial Logistics City is the world's best future car. and We will leap forward as a parts production sit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렌스EM부산형일자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