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초광역도시' 조성 본격화...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개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8:44]

'부.울.경 초광역도시' 조성 본격화...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개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2/26 [18:44]

▲ 문재인 대통령 및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정부 부처 핵심 장관과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당 지도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송철호 울산시장이 25일 오후 부전역에서 동남권 생활공동체와 행정공동체 조성 과제'를 브리핑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동남권 메가시티 주요 정책 현장 순회 보고회가 25일 부산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전해철 행안부 장관, 변창흠 국토부 장관, 문성혁 해수부 장관, 김사열 균형위 위원장 등 정부 주요 부처 인사들과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울산.경남 시.도지사가 부산 부전역, 가덕도신공항 예정부지, 부산신항 등을 순회하며, 국가불균형 해소와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을 각각 발표했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울.경 800만의 생활권과 경제권을 묶어 초광역도시로 만들겠다는 구상으로, 정부의 지역균형 뉴딜 방향에 부합하는 대표 사례다.

 

'동남권(부산.울산.경남) 초광역도시’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 날 행사는, 부울경 세 단체장이 각각 분야를 맡아 상징적인 현장에서 ▲생활공동체 ▲경제공동체 ▲문화공동체 ▲행정공동체 등 주요 과제를 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이날 오후 1시경 문재인 대통령이 부전역 도착과 더불어, 이 자리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동남권 메가시티 실현을 위한 생활공동체와 행정공동체 조성 과제'를 발표했다. 부전역은 앞으로 구축될 동남권 광역교통망의 최중심지라는 의미를 가진 곳이다.

 

송 시장은 ▲동남권을 1시간 생활권으로 묶는 광역교통망 인프라 확충과 ▲기업이 요구하는 인재를 육성해 현장에 투입할 수 있는 교육혁신 플랫폼 구현 등 생활공동체 조성 주요 과제를 발표했다.

 

송 시장은 “메가시티로 가는 최우선 과제이자 핵심 동력은 동남권을 1시간대 생활권으로 조성하는 광역교통망 인프라 확충”이라고 강조했다.

 

▲부울경 시도지사와 정부 주요부서 장관들이  25일 오후 1시경 부산 부전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이어 “울산-부산-경남을 잇는 전동열차 도입과 동남권 광역철도.대순환철도 건설은 물론, 동남권 어디에서든 가덕도신공항까지 1시간 이내 갈 수 있는 대심도 GTX와 신해양운송수단인 위그선까지 뒷받침되면, 초광역도시로의 도약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등 주요 참석 인사들은 두번째 투어(tour)지 가덕도 서편해상으로 자리를 옮겨, 선상에서 가덕신공항 입지 예정지를 시찰했다. 현장에서는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가덕도신공항 건설 추진상황과 2030부산월드엑스포 등 문화공동체 실현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 권한대행은 “부울경이 공동 대응하여 가덕도 신공항을 조속히 건설하고, 경제.문화올림픽인 2030월드엑스포를 유치하게 된다면, 동남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동남권 아시아 문화 허브 구축, 동남권 관광벨트 조성 등을 통해 하나의 문화공동체를 형성하여 동북아의 문화.관광 허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마지막 전략보고는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정박한 한나라호 선상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동남권 경제공동체의 전략'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부산신항과 새로 들어서게 되는 가덕신공항을 중심으로, 항만과 공항, 철도가 연계되는 스마트 복합물류의 시대로 전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좌측부터)이낙연 대표, 문재인 대통령, 이병진 부산시장권한대행, 김태년 원내대표, 김경수 경남지사가 가덕도신공항 예정부지를 선상에서 시찰을 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김 지사는 “부산신항과 가덕신공항을 중심으로 배후도시에 고부가가치 물류산업이 들어와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이 새롭게 동북아 물류의 거점이 되도록 스마트물류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부산항은 환적물동량으로는 세계 2위 수준이지만 부가가치로는 10위권 밖이다. 김 지사의 제안은 부산항과 부산신항, 진해신항으로 이어지는 대형 항만을 단순 환적 기능에 머무르게 할 것이 아니라, 스마트 복합물류 산업 양성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다양화하자는 전략이다

 

김 지사는 동남권 경제공동체의 핵심요소로 스마트물류 플랫폼에 이어 ‘동남권 수소경제권’을 꼽았다. 그는 “창원과 울산의 수소산업과 소비지 역할을 하는 부산까지 힘을 모으면 전체가 하나의 수소경제권으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이 대단히 높은 곳”이라며 “권역별로 수소경제권을 구축해야 시.도 간 과잉경쟁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스마트그린산단으로 전환 중인 경남창원국가산단이, 부울경의 제조업을 스마트화 해나가는 거점이자 메카로 만들어가겠다”며 “특히 청년들에게 중요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창업생태계 조성 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김경수 경남지사가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정박한 한나라호 선상에서 '동남권 경제공동체의 전략'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경남도 © 배종태 기자


주요 전략으로는 부산항신항, 진해신항, 가덕신공항과 철도로 조성될 트라이포트(Tri-Port) 배후 지역을 고부가가치 복합물류, 물류가공산업 단지로 조성하는 한편, 금융, 전시.컨벤션 등 물류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할 국제물류자유도시를 연접시켜 동북아 스마트 물류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물류플랫폼은 기존의 트라이포트 인프라에 5G, AI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물류처리를 자동화한 개념이다.  또한, 울산과 경남 창원의 우수한 수소 인프라와 관련 기업들을 바탕으로, 공동 연구개발 등 수소 분야 협력을 강화해 동남권 수소 메가블록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그동안 메가시티 추진 업무를 각각 맡아왔던 부.울.경은 합동추진단을 구성.운영해, 동남권 광역특별연합 출범과 시민 공감대 형성 등 실질적인 협력에 더욱 가속을 낼 전망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briefing session was held on the 25th in Busan on the 25th of the major policy site tour of the Southeastern Mega City.

 

The event was attended by President Moon Jae-in,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Hae-cheol,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eon Chang-heum, Minister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Moon Seong-hyuk, and Chairman of the Balanced Committee Kim Sa-yeol, and Representatives Nak-Yeon Lee and Tae-nyeon Kim of Democratic Party and Busan.Ulsan,Gyeongnam City and Provincial Mayor/Governors toured Busan Bujeon Station, Gadeokdo new airport planned site and Busan New Port and announced the 'Southeastern Megacity Strategy' for resolving national imbalances and revitalizing the stagnant local economy.

 

The Southeastern Mega City is a representative example that meets the government's regional balance New Deal, with a plan to combine 8 million living areas and economic areas into an ultra-wide area.

 

Held under the theme of 'Southeastern (Busan, Ulsan, Gyeongnam) Super-Greater City', the three heads of organizations take charge of their respective fields and present major tasks such as ▲living community ▲economic community ▲cultural community ▲administrative community, Proceeded in a way.

 

First, at around 1 pm on this day, with President Moon Jae-in arriving at Bujeon Station, Ulsan Mayor Song Chul-ho announced the task of `creating a living community and an administrative community for the realization of a mega city in the southeastern region'. Bujeon Station is a place that has the meaning of being the center of the Southeast region's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to be built in the future.

 

Mayor Song announced the main tasks of creating a living community, such as ▲expanding the infrastructure for a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that binds the southeastern area into a 1-hour living area and ▲implementing an educational innovation platform that can nurture talented people required by companies and put them into the field.

 

In this meeting, Mayor Song emphasized that the top priority and key driver for the mega city is the expansion of the infrastructure for the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to create a 1-hour living area in the southeastern region."

 
He said "If the introduction of electric trains connecting Ulsan-Busan-Gyeongnam and the construction of the Southeast region's metropolitan and large-circular railways, as well as the high-depth GTX that can go to Gadeokdo New Airport in less than an hour from anywhere in the southeast region, and the Wig Line, a new maritime transport vehicle," and “It will be more resilient to the leap to the city.”


For the second tour, attendees moved to the west of Gadeok Island and inspected the planned location of Gadeok New Airport on board. At the site, Busan Mayor Lee Byeong-jin announced the progress of the construction of Gadeok Island New Airport and the plan to realize a cultural community such as the 2030 Busan World Expo.

 

“If Boo. Ul. Gyeong jointly respond to construct a new airport on Gadeok Island as soon as possible and host the 2030 World Expo, the economic and cultural Olympics, the Southeast region will become a new growth axis for the Republic of Korea.”

 

In addition, he pledged,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cultural and tourism hub in Northeast Asia by forming a cultural community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Southeast Asian cultural hub and a Southeast Asian tourism belt."

 

In the last strategic report, Gyeongsangnam-do Governor Kim Gyeong-soo announced the 'strategy of the Southeastern economic community' on board the Han Nara ferry anchored at the multipurpose pier of the Busan New Port.

 

Governor Kim emphasized, "We will transform into the era of smart complex logistics in which ports, airports, and railroads are connected, centering on the Busan New Port and the newly opened Gaduk New Airport."

 

Governor Kim said, “A high value-added logistics industry must enter the hinterland city centering on the Busan New Port and Gaduk New Airport,” and said, “We will build a smart logistics platform to make Korea a new hub for logistics in Northeast Asia.”

 

Currently, Busan Port is ranked second in the world in terms of transshipment volume, but is out of the top 10 in terms of added value. Governor Kim's proposal is to diversify future foods by fostering a smart complex logistics industry, rather than allowing large ports that lead to Busan Port, Busan New Port, and Jinhae New Port to remain in the simple transshipment function.

 
Governor Kim selected the Southeastern Hydrogen Economy Zone' after the smart logistics platform as the core element of the Southeastern economic community. He said, “If you join forces with the hydrogen industry in Changwon and Ulsan and Busan, which serves as a consumer destination, the potential for the entire hydrogen economy to develop into a single hydrogen economy is very high.” You can get out of it.”

 
In addition, he added, “The Gyeongnam Changwo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hich is currently transforming into a smart green industrial complex, will make Boulgyeong's manufacturing business a hub and a mecca for smartening. .


As a major strategy, Busan Port New Port, Jinhae New Port, Gadeok New Airport, and the railroad tri-port hinterland will be built into high value-added complex logistics and logistics processing industrial complexes, while providing services related to logistics such as finance, exhibition and convention. The plan is to establish a smart logistics platform in Northeast Asia by linking the Free International Logistics City to be provided as one-stop.

 

The smart logistics platform is a concept that automates logistics processing by grafting digital technologies such as 5G and AI to the existing triport infrastructure. In addition, based on excellent hydrogen infrastructure and related companies in Ulsan and Changwon, Gyeongnam, it plans to strengthen cooperation in the hydrogen field such as joint R&D to build a hydrogen megablock in the Southeast region.


Meanwhile, Busan, Ulsan, and Gyeongnam, who have been in charge of each of the mega-city promotion tasks, will form and operate a joint promotion team to further accelerate practical cooperation, such as the launch of the Southeast Regional Special Alliance and the formation of a consensus among citize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