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특사경, 거리두기 4단계 불법 영업 특별단속 22일까지 연장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8/10 [14:41]

부산시 특사경, 거리두기 4단계 불법 영업 특별단속 22일까지 연장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8/10 [14:41]

▲사진은 특사경에 단속된 5인이상 집합금지 위반 사례/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유흥시설, 식당, 카페 등 불법 영업 특별단속을 10~ 22일까지 2주간 연장 실시한다.

 

이번 특별단속에는 10개 반 30명의 단속반이 투입, 주.야간, 심야 잠복수사를 병행하며 코로나 19 전파 가능성이 높은 피서철 관광지, 해수욕장 주변, 번화가 일대, 유명 맛집거리 등 시민 제보 장소를 비롯한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업소들의 집합금지, 영업시간 위반 여부와 핵심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특별단속을 통해 적발된 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운영중단(1차 10일) 및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유흥접객행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등 불법 영업으로 적발된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등 관련법에 따라 조치될 예정이다.

 

특사경 특별단속반은 코로나 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8일까지 11일간 유흥시설, 식당, 카페 등에 대한 불법 영업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방역수칙 위반 등 총 32개소의 위반업소를 적발했다.

 

주요 적발사례는 ▲ 집합금지 위반 1곳 및 방역수칙 위반 15곳 ▲ 일반음식점 영업 신고 후 불법 유흥접객행위 6곳 ▲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2곳 ▲ 원산지 거짓 표시 1곳 ▲ 무신고 불법 영업행위 5곳, 위생 불량업소 2곳 등이며 방역수칙 등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그간 고통을 감내해주신 영업주분들의 절박한 마음을 잘 알기에, 하루빨리 코로나 19 확산세를 잡을 수 있도록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겠다”면서 “공동체를 위협하는 방역 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므로, 영업주 및 종사자 또한 개인 및 시설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Busan Metropolitan City Special Judicial Police Department will extend the special crackdown on illegal business such as entertainment facilities, restaurants, and cafes for two weeks from the 10th to the 22nd in accordance with the fourth level of social distancing.

 

In this special crackdown, a crackdown team of 10 and 30 people is deployed, conducting day, night, and late night undercover investigations, and the traffic of citizens, including tourist information sites, such as tourist spots, beaches, downtown areas, famous restaurants, etc. It plans to intensively crack down on the ban on gatherings of frequent-frequent establishments, violations of business hours, and compliance with key quarantine rules.

 

In accordance with the 'Act on the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businesses that are caught violating quarantine rules found through special crackdowns will be subject to suspension of operation (the first 10 days) and a fine of not more than 3 million won.

 

In addition, violations of the 'Food Sanitation Act' and other related laws will be taken against businesses caught in illegal business such as entertainment, entertainment, and use of expired products.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Special Enforcement Team conducted a special crackdown on illegal business on entertainment facilities, restaurants, cafes, etc. for 11 days from July 29 to August 8. caught

 

Major cases were ▲ 1 violation of the gathering ban and 15 violations of quarantine rules ▲ 6 illegal entertainment after reporting to general restaurant business ▲ 2 use of expired products ▲ 1 false indication of origin ▲ 5 illegal business practices without reporting; There are two businesses with poor hygiene, and strong measures will be taken against businesses that violate quarantine rules, etc.,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zero tolerance.

 

Mayor Park Hyung-jun said, “I am well aware of the desperate feelings of the business owners who have endured the pain so far, so I will mobilize all available resources to catch the spread of Corona 19 as soon as possible.” Since it is a situation where there is no choice but to take strict responsibility, we ask that business owners and employees strictly follow the quarantine rules for each individual and facil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