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28차 COP28 총회 개최 최적지"...105인의 시민 서포터즈 모집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8/11 [11:20]

부산시 "제28차 COP28 총회 개최 최적지"...105인의 시민 서포터즈 모집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8/11 [11:20]

▲ 부산시청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가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부산유치를 위해 '105인의 시민 서포터즈' 모집에 나섰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UNFCCC,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에서 공식적으로 개최하는 콘퍼런스로 지난 1995년 처음 개최된 이후, 매년 기후변화협약 이행상황 논의 및 주요 협상을 위해 개최되고 있다. 이는 전 세계 197개국에서 2만여 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국제행사다.

 

시민 서포터즈는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의 평균온도가 1.5℃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총회(COP28) 부산 유치를 온.오프라인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활동기간은 8월부터 부산 유치가 확정되는 오는 2022년 상반기까지로 약 10개월이다. 기후변화로 인한 국제 이슈에 관심 있고, 총회(COP28) 부산 유치 홍보 기획 활동과 콘텐츠 제작에 흥미가 있는 부산시민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모집 기간은 오는 20일 12시까지로, 온라인(https://forms.gle/E7uG1SRLxRT1YZu4A)으로 지원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된다. 발대식은 오는 30일 오후 5시에 온라인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시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서포터즈가 탄소중립 시민실천 방안과 총회(COP28) 부산 유치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박형준 시장이 취임한 이후,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을 도시 비전으로 삼고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주요 시책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2050 탄소중립 도시 부산을 실현하는 맞춤형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부산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온실가스 감축 방안과 기후변화적응 정책을 포괄한 '2050 탄소중립을 위한 부산광역시 기후변화대응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아울러, 유엔이 주관하는 국제 캠페인 ‘레이스 투 제로(Race To Zero)’에 참여하고, 탄소중립 지방정부실천연대 특별세션에서 ‘지방정부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에 참여하여 지역이 중심이 되어 기후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선언하는 등 2050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대응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표명한 바 있다.

 

박형준 시장은 “우리시는 다각적인 온실가스 감축정책과 함께 지역 맞춤형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마련하는 등 탄소중립 도시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선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특히, 부산에는 아태지역의 이상기후를 감시하는 APEC기후센터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탄소 배출거래의 중심지인 탄소배출거래소가 위치하고 있는 만큼, 부산이야말로 총회 개최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usan City has started recruiting 105 citizen supporters to host the 28th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COP28) in Busan.

 

The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UNFCCC) is a conference officially held by the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UNFCCC). is being held It is a large-scale international event attended by 20,000 people from 197 countries around the world.

 

Citizen Supporters plan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so that the average temperature of the earth does not rise by more than 1.5℃ compared to the pre-industrial level, and actively promote the attraction of the General Assembly (COP28) in Busan both online and offline.

 

The period of activity is about 10 months from August to the first half of 2022, when the Busan bid is confirmed.

 

Any Busan citizen who is interested in international issues caused by climate change and is interested in public relations planning activities and content production for the general meeting (COP28) in Busan can apply.

 

The application period is until 12:00 on the 20th, and you can fill out and submit the application online (https://forms.gle/E7uG1SRLxRT1YZu4A). The launching ceremony will be held online at 5 pm on the 30th.

 

The city plans to operate various programs to support supporters so that they can publicize the carbon-neutral civic practice plan and the COP28 in Busan.

 

Since Mayor Park Hyung-joon took office, the city has set 'Green Smart City Busan' as its city vision and has been promoting carbon neutrality and climate change response policies as major policies.

 

In particular, in order to prepare a customized implementation strategy to realize Busan, a carbon-neutral city of 2050, the 'Busan Metropolitan City Climate Change Response Plan for 2050 Carbon Neutrality' was established, including measures to reduce greenhouse gases and climate change adaptation policies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Busan region. is in the middle

 

In addition, by participating in the international campaign 'Race To Zero' hosted by the United Nations, and participating in the 'Local Government 2050 Carbon Neutrality Joint Declaration' at a special session of the Carbon Neutral Local Government Coalition for Action, the region becomes the center of the climate crisis. We have expressed our will to respond internally and externally to promote carbon neutrality by 2050, such as declaring that we will overcome the

 

Mayor Park Hyung-joon said, “Our city is making a leading effort to build the foundation of a carbon-neutral city by preparing a carbon-neutral promotion strategy tailored to each region along with various greenhouse gas reduction policies. As the APEC Climate Center, which monitors abnormal climates, and the Carbon Emissions Exchange, which is the center of carbon emission trading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re located, Busan is the best place to hold the General Assembl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