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값에 도로운전 연수하던 무자격 강사와 무등록학원 무더기 적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6:04]

싼값에 도로운전 연수하던 무자격 강사와 무등록학원 무더기 적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09/14 [16:04]

 

▲ 불법 도로운전 연수 차량 내부 모습/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싼값으로 도로운전 연수를 하던 무자격 강사와 무등록학원이 무더기 적발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9월 초까지 인터넷 상에 홈페이지를 개설한 후에, '저렴한 수강료, 직접 방문연수 가능'과 같은 문구와 이용후기 등을 통해 부산.경남.울산 등 지역에서 다수의 수강생들을 모집하여 영업해 왔다.

 

이들은 정식학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10시간 당 30만원을 교습비로 받아, 운영자들은 이중 10만원을 알선비로 챙기고, 나머지 20만원을 무자격 강사에게 지급하는 형태로 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경찰청은 인터넷을 통해 수강생들을 모집한 후, 불법 교습한 무자격 강사 5명을 현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이를 알선한 무등록학원 3개소 운영자 40대 A(남) 씨 등 3명과 소속 강사 92명을 추가하여 수사중이고, 불법업체 12개소는 폐쇄조치 했다.

 

현행법상 도로연수를 포함한 각종 운전교육은 등록 운전학원소속 강사만 운전교육을 할 수 있다. 도로교통법 117조(유사명칭등의사용금지), 116조(무등록유상운전교육의금지)를 위배 시에는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된다. 

 

▲ 경찰이 불법 교습한 무자격 강사를 현장에서 검거하고 있다/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경찰은 "현실적으로는 인터넷 광고만으로는 해당 학원이 무등록학원인지 구분이 쉽지 않고, 금번 피해자들 대부분도 피해사실 여부를 알지 못하였던 것으로 확인되었다"면서 "무등록학원.무자격강사로부터 교습을 받다가 사고가 나게 되면 보험적용을 받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들 일당은 일반 차량에 임의로 보조 브레이크를 장착하여 사고위험에 노출된 채 교습을 진행해 왔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경찰은 "불법업체들의 가장 큰 문제는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면서 "여성 수강생은 신원이 확실치 않은 무자격 강사에게 1대1 방문교습을 받다가 성추행·스토킹 등 각종  범죄에 노출될 우려도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A lot of unqualified instructors and unregistered academies were caught providing low-cost road driving training.

 

According to the police, after opening a website on the Internet from September to early September of last year, they received a lot of attention in Busan, Gyeongnam, Ulsan, etc. Recruiting and selling students.

 

It was found that they received 300,000 won per 10 hours as a teaching fee, which is only half the level of a formal institute, and the operators took 100,000 won of this as a mediation fee and paid the remaining 200,000 won to unqualified instructors.

 

After recruiting students through the Internet, the Busan Police Agency arrested five unqualified instructors who taught illegally. The police are investigating the case by adding three more, including A (male) in their 40s, an operator of three unregistered academies, and 92 instructors, and 12 illegal businesses have been closed.

 

According to the current law, only instructors belonging to registered driving schools can provide driving education for various types of driving education, including road training. Violation of Articles 117 (prohibition of use of similar names, etc.) and 116 (prohibition of paid driving education without registration) of the Road Traffic Act is punishable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2 years or a fine not exceeding 5 million won.

 

Police said, "Realistically, it is not easy to tell whether the academy is an unregistered academy based on Internet advertisements alone, and it has been confirmed that most of the victims this time did not even know that they were damaged." It is not covered by insurance,” he warned. He continued, "These gangs have been conducting lessons while exposed to the risk of accidents by arbitrarily installing auxiliary brakes on ordinary vehicles."

 

In addition, the police said, "The biggest problem for illegal companies is that they are in a safety blind spot." "Female students receive one-on-one tutoring from unqualified instructors who are not sure of their identity, and there is a risk that they may be exposed to various crimes such as sexual harassment and stalking. Caution is require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