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게임산업 육성해 부산 경제 미래 바꿀 것” ...게임 체인저 人 부산 발표

5년간(2022~2026년) 게임기업 스케일업 환경 구축 등 3대 전략 12개 과제 총 2,769억 원 투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6:22]

박형준 시장 “게임산업 육성해 부산 경제 미래 바꿀 것” ...게임 체인저 人 부산 발표

5년간(2022~2026년) 게임기업 스케일업 환경 구축 등 3대 전략 12개 과제 총 2,769억 원 투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11/17 [16:22]

▲ 박형준 부산시장이 17일 오후 벡스코 프레스센터에서 '게임 체인저 人 부산’ 게임산업종합육성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게임산업육성 비전인 '게임 체인저 人 부산'을 발표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17일 오후 벡스코 프레스센터에서 ‘게임 체인저 人 부산’ 게임산업종합육성 비전 발표를 통해 부산을 세계적인 게임산업 도시, 세계적인 게임문화 도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17대 국회에서 게임산업 진흥법을 대표 발의하고, 시장 후보 시절에도 게임업계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을 뿐만 아니라, 지스타 8년 재유치, 국내 e스포츠 프로리그 최초 지역 연고 프로구단 부산 유치 등 게임산업 육성에 대한 각별한 의지를 지금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 수출 콘텐츠의 70%가량을 게임이 차지할 만큼 게임산업은 이미 효자 산업이 됐다"며 "이번 ‘게임체인저 人부산’ 정책이 게임산업 육성을 통해 부산경제의 미래를 바꾸는 진짜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시는 적극적인 정책 추진으로 기존 부산 소재 게임 기업과 개발자뿐만 아니라, 부산에서 게임업을 영위하고자 희망하는 누구라도, 어려움 없이 정착하고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재정적,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박 시장은 ▲게임기업 스케일업 환경 구축 ▲부산을 인디 개발자의 성지로 ▲역외기업 부산유치 박차 ▲기업지원 플랫폼 대폭 강화 ▲지산학 연계 게임콘텐츠 창의인재 양성 ▲지스타를 중심으로 즐거운 게임 축제의 장 조성 및 건강한 게임문화 확산 등 3대 전략 12개 과제로 향후 5년간 2,769억 원을 투입해 추진한다고 했다.

 

☞ 게임기업 스케일업 환경 구축

먼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게임기업들이 소위 ‘데스벨리’를 건너 안정적 기반을 다지고 미들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중장기적인 지원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게임 분야 전국 최초의 맞춤형 지원체계인 ‘부스타 올인원 패키지’를 도입한다. 우수 게임콘텐츠를 발굴해 3년간 최대 10억 원을 지원하고, 메타버스, 블록체인, AI 등 신기술 기반 게임의 제작 지원을 활성화해 지역 게임산업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확장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부산을 인디개발자의 성지로!

올해 센텀 1지구에 조성된 인디게임개발자 인큐베이팅 시설인 ‘부산인디커넥트스튜디오’를 본격 운영해, 인디게임 지원체계를 갖춰 투자와 컨설팅 등을 적극 지원한다. 장기적으로는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한진CY부지 유니콘타워 내 ‘부산인디커넥트랩’을 구축해 국내외 우수 인디게임 개발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부산에 머무르면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 역외 기업 부산유치 박차

경쟁이 치열한 수도권 중대형 기업 등 역외 기업의 부산유치를 위해 부산으로 이전해 온 기업에는 컨설팅을 거쳐 직원 재교육 등 기업이 희망하는 분야에 최대 10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디지털 노마드 시대에 발맞춰 임직원 전용 레지던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 기업지원 플랫폼 대폭 강화

센텀 1지구 내 지상 18층 규모의 ‘게임 융복합 스페이스’를 2025년까지 완공해 문화콘텐츠 콤플렉스와 더불어 기업지원 플랫폼의 쌍두마차로 삼는다. 또한, 현재까지 결성된 게임콘텐츠 펀드 514억 원에 더해 2026년까지 1,300억 원 규모로 키워 게임콘텐츠기업 창업과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 지산학 연계 게임콘텐츠 창의 인재 양성

우수인력 유치를 위해 2년 이상 장기근속 마일리지를 도입하고 숙련게임 개발자의 인건비 증가분을 지원하는 등 중고급 게임개발자가 부산에 머무를 수 있는 안정적 고용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전문가 필터링을 통해 산학 현장실습 프로그램의 실효성을 높이고 지역기업과 매칭해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 지스타를 중심으로 즐거운 게임 축제의 장 조성 및 건강한 게임문화 확산

지스타를 놀이와 비즈니스가 융합된 대규모 페스티벌인 미국의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WSW)와 같이 다양한 시민이 참여하는 건전하고 대중적인 축제로 변모시켜 나간다. 본 행사장인 벡스코뿐만 아니라 부산 곳곳에 서브전시장을 마련해서 행사 참가자 외에도 일반 시민, 관광객들에게까지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게임과 예술을 융합한 기획 전시와 캠핑, 페스티벌 등 최근 트렌드에 발맞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박형준 부산시장이 17일 오후 벡스코 프레스센터에서 '게임 체인저 人 부산’게임산업종합육성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아울러, 부산시는 상상을 구체화하고 실험해 볼 수 있는 ‘퓨처 랩’을 조성해 원리교육을 통한 올바른 게임이용문화를 체득하도록 돕는다. 또한, 가족 중심의 게임문화축제를 개최해 국민의 70% 이상이 즐기는 게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게임을 매개로 모든 세대가 참여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city of Busan announced the 'Game Changer in Busan', a vision for nurturing the game industry.

 

Busan Mayor Park Hyung-joon announced that he would develop Busan into a world-class game industry city and a world-class game culture city through the presentation of the vision for 'Game Changer in Busan' at the BEXCO Press Center on the afternoon of the 17th.

 

Mayor Park said, “I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Game Industry Promotion Act in the 17th National Assembly, and I heard the voices of the game industry even when I was a mayor candidate, but also re-invited G-Star for 8 years, and attracted the first local professional club in Korea to attract a local professional club to Busan. We still have a special will to nurture the game industry,” he emphasized.

 

He said, “The game industry has already become a virtuous industry, with games accounting for about 70% of Korea’s export contents.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added, "The city will spare no effort in financial and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not only game companies and developers based in Busan, but also anyone who wants to run a game business in Busan can settle down and grow without difficulty through active policy promotion," he added.

 

On this day, Mayor Park ▲Establishes a scale-up environment for game companies ▲Makes Busan a holy place for indie developers ▲Spurs the attraction of offshore companies to Busan ▲Strongly strengthens the company support platform ▲Cultivates creative talents for game contents linked to local industry academia ▲G-Star fun game festival It is said that it will invest 276.9 billion won over the next five years as 12 tasks in three strategies, including the creation of a healthy game culture and the spread of a healthy game culture.

 

☞ Establishment of scale-up environment for game companies

  First, we will promote mid- to long-term support so that game companies with high growth potential can cross the so-called 'Death Valley' to establish a stable foundation and grow into middle-class companies. To this end, the nation's first customized support system in the game field, the 'Bostar All-in-One Package', will be introduced. It plans to discover excellent game contents and support up to KRW 1 billion for three years, and activate support for the production of games based on new technologies such as metaverse, block chain, and AI so that the local game industry ecosystem can be expanded stably.

 

☞ Busan as a holy place for indie developers!

  This year, the ‘Busan Indie Connect Studio’, an incubating facility for indie game developers established in the Centum District 1, will be operated in earnest, and an indie game support system will be established to actively support investment and consulting. In the long term, we plan to build a ‘Busan Indie Connect Lab’ in the Unicorn Tower on the Hanjin CY site, which is being pursued for completion in 2027, to support excellent indie game developers at home and abroad so that they can stay in Busan at a low cost and work freely.

 

☞ Accelerate the attraction of offshore companies to Busan

  Companies that have moved to Busan to attract offshore companies, such as mid-to-large companies in the metropolitan area, where competition is fierce, will receive up to KRW 1 billion in support for their desired areas, such as employee retraining, after consulting. In addition, in line with the digital nomad era, we plan to operate a residence exclusively for employees.

 

☞ Significantly strengthened the corporate support platform

  The 18-story ‘game convergence space’ in Centum District 1 will be completed by 2025, and will serve as a double carriage for the cultural contents complex and the corporate support platform. In addition, in addition to the 51.4 billion won of the game content fund established so far, it plans to raise it to 130 billion won by 2026 to support the start-up and growth of game content companies.

 

☞ Cultivating creative talents for game contents linked to local and industrial studies

  In order to attract excellent manpower, long-term service mileage for more than two years will be introduced and a stable employment environment will be created for mid- to high-end game developers to stay in Busan, such as supporting the increase in labor costs for skilled game developers. In addition, it plans to increase the effectiveness of the industry-academic field training program through expert filtering and operate an internship program by matching with local companies.

 

☞ Creating a fun game festival centering on G-Star and spreading a healthy game culture

  We will transform G-Star into a healthy and popular festival in which various citizens participate, such as South by Southwest (SWSW) in the United States, a large-scale festival that combines play and business. Not only BEXCO, the main event venue, but also sub-exhibition halls in various parts of Busan are planned to provide abundant entertainment not only to event participants, but also to ordinary citizens and tourists. In addition, it operates various programs in line with the latest trends, such as planned exhibitions that converge games and art, camping, and festivals.

 

In addition, the city of Busan will create a ‘Future Lab’ where you can materialize your imagination and experiment with it to help you learn the right game usage culture through principle education. In addition, by holding a family-oriented game culture festival, it is planned to improve the negative perception of games enjoyed by more than 70% of the people, and to provide a platform for all generations to participate and communicate through game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