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21 벡스코서 17일 개막...40개국 672개사 1.393부스 규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8:36]

지스타2021 벡스코서 17일 개막...40개국 672개사 1.393부스 규모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1/11/17 [18:36]

▲ 지스타 2021이 개최되고 있는 벡스코 광장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제17회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2021'이 40개국 672개사 1,393부스 규모로 온.오프라인으로 개막했다.

  

게임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Game Show and Trade, All Round 2021)’이 17~ 21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이날 개막식에는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및  조승래.전용기(더불어민주당), 허은아(국민의힘), 류호정(정의당) 등의 국회의원과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 정문섭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메인스폰서인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이사, 크래프톤의김창한 대표이사, 시프트업의 김형태 대표이사와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김규철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지스타 2021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한 오프라인 전시 재개

올해 ‘지스타’는 40개국(온라인 참가 포함) 672개사, 1,393부스로 개최된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지스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불확실성 속에서도 오프라인 전시 참여를 결정해주신 참가기업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5일간 오프라인과 온라인 양쪽 모든 곳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문화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박형준 부산시장 등 관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스타2021 개막식이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고 있다.     ©배종태 기자

▲ 지스타 BTC벡스코 전시관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BTC벡스코 전시관 © 배종태 기자

 

☞ BTC관, 온.오프라인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인디게임 전시까지

BTC관은 방역 강화를 위하여 야외 및 기타시설을 사용하지 않으며 벡스코 제1전시장 전관(1,393부스)에서 진행된다.

 

국내 기업으로는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그라비티, 시프트업, 인벤, 엔젤게임즈, 레드브릭, 하루엔터테인먼트 등이 참가했다. 해외 기업으로는 텐센트 오로라 스튜디오, 쿠카게임즈 등이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부산인디커넥티드페스티벌(BIC) 특별관에서는 ‘BIC 2021’ 출품했던 인디게임 중 30여개의 작품과 ‘지스타 2021 인디 쇼케이스’에 지원한 인디게임 중 심사를 통과한 30여개의 작품이 특별 전시된다.

 

지스타는 현장 특별 무대를 직접 운영하며 ‘데일리 G’, ‘부스 타임어택’이라는 현장 방송 프로그램을 5일간 매일 진행한다. 현장 무대에서는 ‘KT & 하루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오는 21일(일) 오전 10시부터 e스포츠 대회를 진행하며, 오후 13시 30분부터는 ‘지스타 2021 게임 코스프레 어워즈’가 진행된다.

 

행사 개최되는 5일 간, 행사장 운영 시간과 동일하게 지스타TV 온라인 방송 채널이 운영된다. 현장에 발생하는 주요 프로그램과 사전 녹화 영상들을 트위치(twitch.tv/gstar)와 아프리카TV(bj.afreecatv.com/gstartvon)를 통해 라이브 방송하고 이를 통해 현장을 방문하지 못하는 팬들을 온라인으로도 참관할 수 있다.

 

▲ ▲ 지스타 BTC벡스코 전시관  © 배종태 기자

▲ ▲ 지스타 그라비티(GRAVITY) BTC 벡스코 전시관  © 배종태 기자

▲ ▲ 지스타 텐센트(TENCENT) BTC 벡스코 전시관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BTC 벡스코 전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 BTB관, 온라인의 연계를 통한 해외 바이어 참여 확대

BTB관은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을 사용하며, 313부스 규모로 구성됐다. 국내 기업으로는 위메이드, 엔에이치엔, 플레이위드 등과 함께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충남글로벌게임센터 등 유관기관의 공동관을 통한 다수의 중소기업이 참여했다.

 

해외 기업으로는 한-아세안센터, 엑솔라, 주한호주대사관 무역투자대표부, 주한캐나다 대사관, 틱톡 등이 전시 부스를 구성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해외 기업 및 바이어들의 오프라인 참여가 줄었다. 반면에 2020년부터 도입된 온라인 화상 미팅 시스템을 통한 라이브 비즈 매칭이 온라인을 통한 참여는 지속 확대되고 있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포함해 총 40개국 582개 업체가 라이브 비즈매칭을 참가한다. 국내 기업은 넥슨, 스마일게이트,  넷마블, 데브시스터즈, 라인게임즈, 슈퍼셀,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게임빌, 네오위즈 등이 참가했다. 해외 기업으로는 KONAMI, SEGA, Fundamentally Games, Vivid Games, Leoful, Devolver Digital, Behavior Interactive, Meta Publishing, Perfect World, Hybrid Squad, Wargaming, Activision Blizzard 등이 참가하여 라이브 비즈매칭을 진행 중이다.

 

▲ 지스타 벡스코 BTB 전시관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벡스코 틱톡(Tik Tok) BTB 전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벡스코 엑솔라(Xsolla) BTB 전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벡스코 삼성(hacking zone)  BTB 전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지스타 컨퍼런스(G-CON)

지스타 컨퍼런스는 2021년 11월 18일(목)부터 19일(금)까지 2일간 벡스코 컨벤션홀 2층에서 개최된다.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 최고의 게임컨퍼런스 중 하나인 IGC와 콜라보레이션 형태로 진행되며, 메타버스, 인디, 콘솔, PC온라인, 모바일, 클라우드 등 다양한 주제로 세션이 구성된다. 

 

1일차 키노트 연설에는 프로젝트 ‘이브’ 및 ‘니케’를 개발하고 있는 시프트업의 김형태 대표가, 2일차 키노트 연설에는 SKT MNO사업부에서 메타버스를 총괄하고 있는 전진수 CO장의 강연이 진행된다. 

 

올해 컨퍼런스는 현재 게임 산업 내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메타버스 관련 주제 외,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인디게임 개발사의 강연도 진행된다.

 

☞부대행사 진행 

야외 방역 수칙 강화에 따라 2개의 실내 시설에서 진행된다. 부산 서면에 소재한 부산 e스포츠경기장에서 ‘지스타컵 이스포츠 페스티벌(G-FESTA)’이 19~ 21일까지 3일간 진행 진행된다.

 

또, 부산시립미술관 본관 3층에서는 ‘지스타 2021 특별전시 '판타지의 여정'이 17일부터 12월 12일까지 진행된다. BTC 참가사인 그라비티와 협력하여 준비되었으며, 게임과 예술을 융합한 특별전시를 통해 문화로서의 게임 가치 확산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 지스타 벡스코 아세안(ASEAN ZONE) BTB 전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벡스코 BTC 전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벡스코 BTC 전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 지스타 벡스코 컨벤션홀 게임문화 축제관 ( ©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17th International Game Exhibition 'G-Star2021' opened online and offline with 1,393 booths from 672 companies in 40 countries.

  

‘G-Star 2021 (Game Show and Trade, All Round 2021)’, an international game exhibition where you can see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the game industry, will be held at BEXCO, Busan from the 17th to the 21st.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Kang Shin-cheol, Chairman of the G-Star Organizing Committee, Busan Mayor Park Hyung-joon, Cho Seung-rae and Jeon Jeon-gi (with the Democratic Party), Huh Eun-ah (People's Power), Ryu Ho-jeong (Justice Party), and other lawmakers; Industry officials, including main sponsor Kakao Games CEO Kye-Hyun Jo, Kim Chang-han, CEO of Krafton, Kim Hyung-tae, CEO of Shift Up, Cho Hyun-rae, president of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and Kim Gyu-cheol, chairman of the Game Management Committee, were in attendance.

 

☞G-Star 2021 to resume offline exhibitions that prioritize quarantine and safety

This year's 'G-Star' will be held in 40 countries (including online participation) with 672 companies and 1,393 booths.

 

Shin-cheol Kang, Chairman of the G-Star Organizing Committee, said, “I would like to thank all the participating companies for deciding to participate in the offline exhibition despite the difficulties and uncertainties caused by the COVID-19 outbreak. I will do my best until the end so that you can enjoy it.”

 

☞ BTC Pavilion, various on/offline attractions and indie game exhibitions

The BTC Pavilion does not use outdoor or other facilities to strengthen quarantine and is held in the entire hall (1,393 booths) of BEXCO Exhibition Hall 1.

 

As domestic companies, Kakao Games, Krafton, Gravity, Shift Up, Inven, Angel Games, Red Brick, and Haru Entertainment participated. As overseas companies, Tencent Aurora Studios and Kuka Games set up exhibition booths.

 

In the Busan Indie Connected Festival (BIC) special pavilion, 30 works from among the indie games exhibited at 'BIC 2021' and 30 works that passed the screening among the indie games applied for the 'G-Star 2021 Indie Showcase' will be specially exhibited.

 

G-Star directly operates the on-site special stage and runs on-site broadcast programs called ‘Daily G’ and ‘Booth Time Attack’ every day for 5 days. On the field stage, an e-sports competition will be held from 10 am on the 21st (Sun) with 'KT & Haru Entertainment', and the 'G-Star 2021 Game Cosplay Awards' will be held from 13:30 pm.

 

During the 5 days of the event, G-Star TV's online broadcasting channel will be operated at the same time as the venue's operating hours. Major programs and pre-recorded videos occurring on site are broadcast live through Twitch (twitch.tv/gstar) and Afreeca TV (bj.afreecatv.com/gstartvon), and through this, fans who cannot visit the site can also observe online. can do.

 

☞ Expansion of participation of overseas buyers through the connection of BTB hall and online

BTB Hall uses the first floor of BEXCO Exhibition Hall 2 and consists of 313 booths.

 

As domestic companies, a number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participated through joint pavilions of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Busan Inform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Gwangju Information Culture Industry Promotion Agency, and Chungnam Global Game Center along with Wemade, NHN, and Playwith. And as for overseas companies, the ASEAN-Korea Center, Xsolla, the Trade and Investment Representative Department of the Australian Embassy in Korea, the Canadian Embassy in Korea, and TikTok organized the exhibition booths.

 

Due to the COVID-19 outbreak, offline participation by overseas companies and buyers has decreased. On the other hand, online participation in live biz matching through the online video meeting system introduced in 2020 continues to expand.

 

A total of 582 companies from 40 countries, including offline and online, will participate in live biz matching. Domestic companies include Nexon, Smilegate, Netmarble, Devsisters, Line Games, Supercell, NCsoft, Pearl Abyss, Gamevil, and Neowiz, while overseas companies include KONAMI, SEGA, Fundamentally Games, Vivid Games, Leoful, and Devolver. Digital, Behavior Interactive, Meta Publishing, Perfect World, Hybrid Squad, Wargaming, Activision Blizzard, etc. are participating in live biz matching.

 

☞G-Star Conference (G-CON)

The G-Star Conference will be held on the 2nd floor of the BEXCO Convention Hall from November 18 (Thu) to 19 (Fri), 2021.

 

This conference will be held in collaboration with IGC, one of the best game conferences in Korea, and will consist of sessions on various topics such as metaverse, indie, console, PC online, mobile, and cloud.

 

On the first day of the keynote speech, Kim Hyung-sik, CEO of ShiftUp, which is developing projects ‘Eve’ and ‘Nike’, will give a lecture on the first day, and on the second day, the keynote speech will be delivered by Jeon Jin-soo, CO.

 

This year's conference will also feature lectures from various indie game developers who can get a glimpse of original and creative ideas, as well as topics related to the metaverse, which are currently having a major impact in the game industry.

 

☞ Events

It will be held at two indoor facilities in accordance with the strengthening of outdoor quarantine rules. The ‘G-FESTA’ will be held for three days from the 19th to the 21st at the Busan e-sports stadium located in Seomyeon, Busan.

 

Also, on the 3rd floor of the main building of the Busan Museum of Art, the ‘G-Star 2021 special exhibition ‘Fantasy Journey’ will be held from the 17th to December 12th. It was prepared in cooperation with Gravity, a BTC participant, and was planned for the purpose of spreading the value of games as a culture through a special exhibition that converges games and ar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