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원-대만친선협회 출범식...초대회장에 김진홍 시의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8:53]

부산시의원-대만친선협회 출범식...초대회장에 김진홍 시의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1/10 [18:53]

▲ 부산시의원-대만친선협회가 10일 오후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개최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의원-대만친선협회가 10일 오후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진홍(국민의힘 원내대표) 시의원을 비롯해, 최도석.이산하.이영찬.김광명.윤지영 등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참석했고, 린천푸 주한국타이페이대표부 부산사무처장, 총용자 교무자문위원, 탕천영 부산화교협회 회장, 왕석산 부산화교중소학교 이사장, 고길경 부산화교중학교 교장, 장수란 부산화교소학교 교장, 범대복 부울경중화총상회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백종헌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이 축전을 보냈고, 조경태.안병길.박수영 국회의원이 영상 메세지를 통해 축하했다.

 

이번 행사는 부산시의원과 대만 간의 우호를 증진하고 친선을 다지기 위해 창립되는 협회다. 국회 차원에서는 구성된 바 있으나, 지방의회에서는 전국 최초로 개최됐다.

 

이날 친선협회의 초대회장에는 김진홍 원내대표가 취임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과 대만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역사적으로 우의가 두터우며 각 분야에서 교류가 활발하다"며 "대만은 한국의 6대 무역 파트너(2021년 수출입액 315억불)이며, 3대 관광국가이다. 특히, 문화교류 분야에서 부산이 대만 가오슝市와 제일 처음 자매결연을 맺었다"라고 강조했다.

 

▲ 김진홍 부산시의원과 린천푸 주한국타이페이대표부 부산사무처장이기념촬영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이어 김 대표는 "대만이 전세계 1등의 코로나 방역국으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방역을 주제로 한 전문가 초청 포럼 등을 개최하는 것도 친선협회를 활성화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오늘 '부산광역시의원-대만 친선협회'의 출범이 양국 간의 관계가 더욱 깊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아래는 영어 <전체 텍스트> 구글 번역에 의해 번역.]

The Busan City Councilor-Taiwan Friendship Association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in the city council meeting room on the afternoon of the 10th.

 

The event was attended by members of the People's Power, such as Kim Jin-hong (People's Power Minority Representative) city councilor, Choi Do-seok, Lee San-ha, Lee Young-chan, Kim Kwang-myung, and Yoon Ji-young. In addition, Lin Cheon-pu, Director of the Busan Office of the Taipei Korea Representative, General Yong-ja, Academic Advisory Committee member, Tang Cheon-young, President of the Busan Overseas Chinese Association, Wang Seok-san, Busan Overseas Chinese Middle School Lee. About 20 people, including the president of the China-China General Association, attended.

 

In addition, Baek Jong-heon,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Busan City Party, congratulated him, and National Assembly members Jo Kyung-tae, Ahn Byung-gil, and Park Su-young congratulated him through a video message.

 

This event is an association established to promote friendship and friendship between Busan City Councilmembers and Taiwan. Although it was organized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it was held at the local council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Kim Jin-hong, floor leader, was inaugurated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Friendship Association on that day. “Korea and Taiwan are geographically close, have strong historical friendships, and exchanges are active in each field,” said floor leader Kim" and "Taiwan is Korea's 6th largest trading partner (import and export volume of $31.5 billion in 2021), and is one of the top 3 tourist countries," 

 

floor leader Kim said, "As Taiwan is recognized as the world's No. 1 coronavirus prevention country, holding an expert forum on the topic of quarantine can help to revitalize the Friendship Association." and "I hope that the launch of the Busan Metropolitan City Councilmember-Taiwan Friendship Association today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deepe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