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 난개발되지 않아야"..."과도한 개발과 특혜 방지해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15 [17:42]

"신세계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 난개발되지 않아야"..."과도한 개발과 특혜 방지해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1/15 [17:42]

 

부산시의회 고대영(도시환경위원장, 영도구1) 의원이 14일 제 30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해운대구 신세계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에 대해 난개발되지 않도록 과도한 개발과 특혜를 방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산시의회 고대영(도시환경위원장, 영도구1) 의원은 14일 제 30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당초 목적과 달리 여전히 난개발되고 있는 부산센텀시티 일반산업단지 개발에 대한 일관성 있는 정책방향을 촉구했다.

 

고 의원은 "해운대구 부산센텀시티 일반산업단지의 주목적은 미래형 첨단산업단지 조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이었다"며 "본래의 목적과는 달리 지금은 급속한 주거화와 상권 형성으로 당초 조성 취지가 크게 희석되었다"고 비판했다.

 

부산 해운대구 일반산업단지 일명, 센텀시티는 1996년 수영 비행장으로 활용되었던 부지를, 부산시가 국방부로부터 사들인 이후, 1997년 일반산업단지로 지정되었다. 그러나 산업단지 분양이 잘되지 않자, 부산시는 용도변경을 통해 고층 주상복합과 오피스텔이 들어설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주었고. 그 결과 본래의 목적과는 달리 급속한 주거와 상권 형성으로 당초 조성 취지가 크게 틀어졌다.

 

이에 고 의원은 ▲신세계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가 조성 취지에 맞게 개발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안에 대한 방향성 제시 및 부산시의 제대로 된 검토 ▲특정 부지가 과도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한 용적률 연동 내용 삭제할 것 ▲주먹구구식 개발이 아닌, 부산시의 일관성 있는 도시계획 등을 요구했다.

 

과거부터 센텀시티에는 땅을 확보한 일부 업체들이 착공 기간을 어기거나 사업개발을 미룬 채, 용적률 상향과 편법 매각을 통한 시세차익을 노려 시민들의 분노를 샀다. 최근 신세계 그룹은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를 호텔, 오피스텔, 레지던스 판매 편의시설 등을 포함한. 체류형 복합 시설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에 고 의원은 "10년 넘게 유휴부지 로 활용된 땅이 개발된다는 것은 반길만한 일"이라면서도 "그것은 특혜 없이 시민들이 모두 공감될 때의 일"이라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해당 야외 주차장 부지는 도심 엔터테인먼트 특별 관리 구역"이라며 "공공성 확보와 민간 개발 효율성 제고를 위하여, 지속적인 협의를 통하여 창의적인 개발을 유도하기 위한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 해운대구 신세계 센텀시티 주차장 부지  © 배종태 기자

 

고 의원에 따르면, 지구단위 계획 수립 당시 센텀시티 활성화를 위해 각 부지 용적률을 500% 적용 시켰으나, 해당 부지는 신세계 센텀시티의 센텀시티몰 구역 용적률 연동으로, 부지 합산 평균 용적률을 500%까지 허용했다. 이미 입점한 신세계 센텀시티 용적률은 345%다. 신세계 센텀시티몰은 238% 이므로, 남은 해당 부지의 용적률은 500%를 훨씬 초과해 900% 수준으로 높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높이에 대한 규제 사항은 없다. 용적률을 연동해서 개발한 사례, 그것도 산업단지에서 용적률을 연동한 사례는 부산시에서는 없으며, 전국을 보더라도 찾기 힘든 사례라는 지적이다.

 

고 의원은 "이와 유사하게 문화재 보호 나 환경 보전 등으로 인해, 해당 지역에서의 규제가 법규 보다 강할 때, 그 보상으로 다른 지역의 개발권을 매각하거나 이양하는 개발권 이 양제도가 미국에서 활용되고 있다"면서도 "해당 부지는 규제 또는 보전에 따른 보상의 성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한 부지에 용적률을 원래 계획보다 2배 이상 높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한 것은 특혜이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해당 부지는 상업 업무시설 용도로 활용되도록 하여, 지역 공동주택 등 주거 시설로 개발될 수 없게 되어 있으나, 보조 시설로서 위원회 심의를 거치면 주거시설이 입지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면서 "센텀 시티는 20년 전부터 기본계획이 수립되고, 미래형 첨단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장기간 추진된 일반산업단지 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허점을 드러내며 당초 취지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개발되었다"고 비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It has been argued that excessive development and preferential treatment should be prevented so that the outdoor parking lot site in Shinsegae Centum City, Haeundae-gu, is not recklessly developed.

 

Busan City Council Member Ko Dae-young (Chairman of Urban Environment, Yeongdo-do 1) made a five-minute speech at the 301st extraordinary plenary session on the 14th, urging for a consistent policy direction for the development of the Busan Centum City general industrial complex, which is still underdeveloped contrary to its original purpose.

 

Assemblyman Koh criticized. "The main purpose of the Busan Centum City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Haeundae-gu was to contribute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by creating a futuristic high-tech industrial complex. has been,”

 

Centum City, also known as Haeundae-gu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Busan, was designated as a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1997 after the city of Busan purchased the site used as an airfield for accommodation in 1996 from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However, as the industrial complex sales did not go well, the city of Busan opened the way for high-rise residential and commercial complexes and officetels through a change of use. As a result, contrary to its original purpose, the original purpose of the establishment was greatly changed due to the rapid formation of residential and commercial districts.

 

In response, Assemblyman Koh ▲Suggested a direction for the business plan so that the Shinsegae Centum City outdoor parking lot site can be developed according to the purpose of the project and proper review of Busan City ▲Delete the content of interlocking the floor area ratio that allows a specific site to be overdeveloped ▲Knock-out It demanded consistent urban planning of Busan City, not development.

 

In the past, some companies that secured land in Centum City broke the construction start period or delayed business development, raising the floor area ratio and aiming for market price gains through expedient sales aroused public anger. Recently, Shinsegae Group opened the Centum City outdoor parking lot to a hotel, officetel, residence, and convenience facilities. It was announced that it would be opened as a residence-type complex.

 

"It is welcome that the land that has been used as idle land for more than 10 years is being developed," Ko said, "but that is when all citizens agree without preferential treatment." Rep. Koh emphasized, "The outdoor parking lot site is a city entertainment special management area," and emphasized, "It is an area to induce creative development through continuous consultation to secure publicity and improve the efficiency of private development."

 

According to Assemblyman Koh, at the time of establishing the district unit plan, 500% of each site’s floor area ratio was applied to revitalize Centum City. The floor area ratio of Shinsegae Center City, which has already entered the store, is 345%. Since Shinsegae Centum City Mall is 238%, the floor area ratio of the remaining site can far exceed 500% and can be raised to the 900% level.

 

Also, there are no restrictions on height. It is pointed out that there is no case of linking the floor area ratio in Busan, and that it is difficult to find even if you look at the whole country.

 

"Similarly, the development right transfer system is being used in the United States to sell or transfer development rights in other areas as compensation when regulations in the area are stronger than laws due to the protection of cultural properties or the environment," said Assemblyman Koh."Despite the fact that the site is not a compensation for regulation or conservation, it is a privilege to allow one site to develop a floor-to-floor ratio more than twice as high as the original plan," 

 

In addition, the site is to be used for commercial and business facilities, so it cannot be developed as a residential facility such as a local apartment complex." and "Centum City was developed in a completely different direction from the original purpose, revealing various loopholes, despite the fact that the basic plan was established 20 years ago and is a general industrial complex that has been promoted for a long time to create a future high-tech industrial complex," he criticize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