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기 부산시의원 "이전 블록체인기업 지원방안 마련과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촉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16 [14:58]

김문기 부산시의원 "이전 블록체인기업 지원방안 마련과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촉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1/16 [14:58]

▲ 김문기 부산시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블록체인 유치 기업에 대한 부산시의 적극적안 지원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가 블록체인 기업유치를 위해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과 부산으로 이전할 블록체인기업 지원 정책 방안을 마련해야 하다는 지적이다.

 

부산시의회  김문기(기획재경위, 동래구3) 의원은 제30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2019년 8월부터 시작된 블록체인 규제자유구역 지정에 따른 실증사업 추진여부와 부산이전 블록체인기업들에 대한 부산시의 구체적 지원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4가지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세제혜택에서부터 부지확보에 이르기까지 블록체인기업들이 요구하는 사항을 자세히 듣고 부산시가 지원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을 할 것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을 서두르고, 이를 통해  국제금융중심지로써 부산의 위상을 강화할 것  '부산광역시 블록체인 유치기업 지원 조례'와 같이 법적 장치를 마련하고 실제 체감하는 지원장치를 구축하며, 블록체인 TF 팀을 정식 팀으로 만들어 거래소 설립에서부터 기업유치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으로 추진할 것 블록체인규제자유특구지역에서 규제는 네거티브로 풀고, 필요한 지원은 아낌없이 줄 수 있도록 부산시는 기업들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할 것 등의 방안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디지털 자산 거래소가 업무협약을 위해 시청까지 갔다가도, 수도권에 그냥 있겠다고 한다"면서 "차선으로 거래소를 유치하려고 계약 체결까지 다 말하지만, 무엇을 해줄 것인가에 대한 물음에 부산시는 명확한 답변을 하지 못해 난감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런 상황에 1차 블록체인 금융 사업에서는, 부산에 은행이 디지털 바우처 발행 및 유통 사업을 위해, '20년 4월 27일부터 시작하여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목표 달성에 크게 못 미쳤다"라며 "성과를 내도록 다시 '21년 7월까지 연장을 해줬지만,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실증 사업에서 개인 정보 취득 등과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한 책임을 누구도 지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실증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놓여 있다"며 "무엇보다도 1 차에 이어 추가로 부동산과 의료분야 블록체인 산업을 선정했는데, 부동산의 경우 부산시는 블록체인 분산원장 기술을 활용한 부동산 기금을 디지털 자산에 의해서 일반투자자에게 판매와 유통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누구나, 블록체인 기반의 부동산 집합 투자증권의 투자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의료 분야도 마찬가지로, 블록체인  TF팀을 왜 만들었는지 알 수가 없다"라며 "블록체인 사업을 하려고 규제자유특구 지역인 부산으로 이전하겠다고 의사를 표시한 기업들이 늘어남에도 불구하고, 명확하게 지원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부산시 태도에 대해 답답할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청년 유출이 부산에 인구감소 주요 원인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업 유치로 청년 유출을 막을 수 있는 대책도 만들 수 있는 상황에서, 유치 기업들에게 지원금 조차도 마련하지 않는다면, 청년 유출에 따른 인구감소에 책임 또한 부산시에 있을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청년 유출을 막고 인구 유입에 효과도 볼 수 있는, 블록체인 유치 기업에 대한 지원정책과 수도권의 지리적 인센티브를 초월할 수 있고, 부산시 만의 차별화된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It is pointed out that the city of Busan should come up with a policy plan to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the Busan Digital Asset Exchange and the blockchain companies that will move to Busan in order to attract blockchain companies.

 

Busan City Council Member Kim Moon-ki (Planning and Finance Inspector, Dongnae-gu 3) made a five-minute speech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301st extraordinary session, urging the city to prepare specific support policies on whether or not to promote a demonstration project following the designation of a block chain free regulatory zone that started in August 2019 and block chain companies to relocate to Busan.

 

In addition, Rep. Kim suggested four support measures. ▲Listen closely to the requirements of blockchain companies, from tax benefits to securing a site, and provide maximum support that Busan can support ▲Hurry up to establish the Busan Digital Asset Exchange, thereby strengthening Busan’s status as 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 Prepare a legal mechanism as in the 'Busan Metropolitan City Block Chain Induction Business Support Ordinance', build a support device that they can actually feel, and make a blockchain TF team into a formal team to systematically promote from establishment of an exchange to business attraction ▲ In the block chain free regulation zone, the city of Busan proposed a plan such as to fully listen to the opinions of companies so that the regulations could be loosened negatively and the necessary support could be generously provided.

 

Rep. Kim said, "Even if a digital asset exchange that you can recognize just by hearing its name goes to the city hall for a business agreement, they say that it will stay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He said, "We talk about signing contracts to attract exchanges in the next best way, but the city of Busan is in a difficult situation because it cannot give a clear answer to the question of what to do."

 

He continued, "In this situation, in the first blockchain finance business, a bank in Busan is promoting a demonstration project starting on April 27, 2020 for the issuance and distribution of digital vouchers, but it has not achieved the goal significantly."

 

and he said "We extended it until July of '21 again to achieve results, but no one will be held responsible for sensitive matters such as obtaining personal information in a demonstration project through a regulatory sandbox," 

 

In addition, he said, “The demonstration project is in danger of being stranded. In order to build a service that can sell and distribute digital assets to general investors, it is urgent to build a platform where anyone can invest in blockchain-based real estate collective investment securities.”

 

Rep. Kim said, "Like the medical field, I don't know why the blockchain TF team was created." and “Despite an increasing number of companies that have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relocate to Busan, a special zone free of regulation for blockchain business, it is just frustrating about the attitude of the city of Busan, which cannot clearly provide support measures,” he said.

 

He warned "In a situation where measures can be made to prevent the outflow of youth by attracting blockchain companies, if there is not even a subsidy for the attracting companies, the city of Busan will also be responsible for the decrease in the population due to the outflow of youth,” 

 

At the same time, Rep. Kim urged that "the support policy for blockchain attracting companies that can prevent the outflow of youth and have an effect on the influx of the population can transcend the geographical incentives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re must be differentiated support unique to Busa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