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프랑스 최고 현대미술관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설립 합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16:13]

박형준 시장, 프랑스 최고 현대미술관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설립 합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1/19 [16:13]

▲ 박형준 부산시장과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이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설립을 위한 원칙적 합의를 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에 프랑스 최고 현대미술관인 퐁피두센터 분관 설립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형준 시장은 19일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외분관 및 파트너십 등 모델을 제안하고, 프랑스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설립을 위한 원칙적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이자리에서 박 시장은 퐁피두센터 부산분관 예정지로 북항 일원을 제시했으며, 미술관 형태 등에 대한 구상, 국제 미술 교류 및 우호 협력 사업 추진 등을 제안했다.

 

퐁피두 측은 오는 5월경 부산을 방문해 현지 시찰 등을 통한 구체적인 장소 논의 및 실무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매년 교류전시회(브랑쿠시전 등)를 통한 전시 파트너십을 이어가는 등 분관 설립에 앞서 실질적인 교류로 상호 신뢰를 이어가기로 했다.

 

시는 지난 16일부터 진행된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에서 부산 관광 홍보 행사와 더불어 세계적 미술관 부산 분관 설립을 위한 활동을 이어갔다.  부산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무진 간의 사전 교류를 시작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26일 퐁피두 관장과 박형준 시장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정식 논의를 했으며, 이번 방문은 화상회의 결과를 구체화하는 방안으로 준비됐다.  오는 5월경 퐁피두센터 관장의 부산 방문으로 현지실사가 이뤄지면 분관 설립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 퐁피두 센터/홈페이지 캡쳐  © 배종태 기자

 

박 시장은 “그동안 부산이 세계적인 미술관을 유치하기 위한 작업을 물 밑에서 진행해왔고, 그 결실로서 세계적인 미술관인 퐁피두센터 부산을 만드는 데 원칙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며, “북항 일원에 엑스포를 여는 것과 궤를 같이해서 오페라 하우스와 짝이 될 수 있는 세계적인 미술관을 북항 일원에 건립하는 데 뜻을 모은 만큼, 올해 상반기 안에 퐁피두센터 관장을 비롯해서 대표단이 부산에 와 여러 가지 실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그런 과정을 통해서 상반기 내에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퐁피두센터가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줘서 퐁피두센터가 건립하기 전이라도 퐁피두센터가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20세기 근대미술 예를 들면 브랑쿠시, 마티스, 피카소를 포함한 미술품을 중심으로 한 전시회를 부산에서 열 수 있도록 조치를 하겠다는 약속도 받아냈다”며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건립에 청신호가 켜졌음을 알렸다.

 

한편, 부산시는 북항 오페라 하우스를 건립하고, 향후 세계적 미술관과 2030세계박람회까지 유치한다면 진정한 문화예술 중심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ossibility of establishing an annex of the Center Pompidou, France's best contemporary art museum, has increased in Busan.

 

Mayor Hyung-Jun Park announced on the 19th that at a meeting with Laurent Le Bonn, director of the Pompidou Center in France, he proposed models such as overseas branches and partnerships, and reached an agreement in principle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Pompidou Center in Busan, France.

 

At this meeting, Mayor Park presented the North Port area as the planned location for the Busan annex of the Center Pompidou, and suggested a concept for the form of an art museum, and promotion of international art exchanges and friendly cooperation projects.

 

The Pompidou side plans to visit Busan around May to discuss specific locations and continue working-level negotiations through local inspections. In addition, they decided to maintain mutual trust through practical exchanges prior to the establishment of the branch, such as continuing exhibition partnerships through exchange exhibitions (such as Brancusi Exhibition) every year.

 

At the ‘2020 Dubai Expo Korea Week’ held on the 16th, the city continued its activities to establish a world-class art museum in Busan along with a Busan tourism promotion event. The city of Busan started exchanges between the working groups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and on November 26, last year, a formal discussion was held through a videoconference between Director Pompidou and Mayor Park Hyung-jun.

 

This visit was prepared as a way to materialize the results of the videoconference. A detailed discussion on the establishment of an annex is scheduled to take place after an on-site due diligence is carried out with a visit to Busan by the director of the Center Pompidou in May.

 

Mayor Park said, “Busan has been working under the water to attract a world-class art museum, and as a result, we have reached an agreement in principle to create a world-class art museum, Center Pompidou, Busan.”

 

and he said “To the extent that we have agreed to build a world-class art museum in the North Port area that can be paired with the Opera House in the same vein as the opening of the Expo in the North Port area, a delegation including the director of the Center Pompidou will come to Busa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o conduct various practical activities. We will carry out formal consultations, and through that process, we will come up with a specific plan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More than anything else, the Center Pompidou actively engaged in negotiations, so even before the Center Pompidou was built, the world’s top-class 20th century modern art, such as Brancusi, Matisse, and Picasso, was held at the Center Pompidou. We also received a promise to take action so that it can be opened in Busan,” he said.

 

On the other hand, if Busan City builds the North Port Opera House and hosts a world-class art museum and the 2030 World Expo, it is expected to be reborn as a true center of culture and ar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