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추성훈, 만들었다하면 대용량 ‘이것이 파이터 스케일’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0:53]

‘편스토랑’ 추성훈, 만들었다하면 대용량 ‘이것이 파이터 스케일’

김선옥 기자 | 입력 : 2022/01/20 [10:53]

 

 

‘편스토랑’ 파이터 편셰프 추성훈이 출격한다.

 

1월 21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베일에 싸여 있던 깜짝 NEW 편셰프가 공개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사랑이 아빠이자 48세 최고령 현역 파이터 추성훈과 강남, 이상화 부부이다. 이 세 사람은 ‘추상화’라는 팀명을 짓고 팀으로 출격한다. 특히 추성훈은 야성미 넘치는 파이터 편셰프 면모와 함께 폭풍 반전 매력까지 쏟아내며 금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공개된 VCR은 강남X이상화 부부의 신혼집을 비췄다. 강남X이상화 부부는 누군가를 애타게 기다리는 상황. 그때 한 겨울 추위를 뚫고 건장한 체격의 남자가 흰색 롱 머플러를 휘날리며 등장했다. 파이터 추성훈이었다. 강남X이상화 부부와 절친한 추성훈은 어깨에 무려 15kg의 식재료를 얹고 신혼집인 4층까지 엘리베이터 없이 걸어 올라왔다.

 

이어 추성훈은 직접 공수한 재료들로 요리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추성훈은 어머니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미역국을 만들었다. 그러나 추성훈의 미역국은 남달랐다. 4L짜리 물을 붓고 곰솥에 끓이기 시작한 미역국에는 마늘이 무려 100개가 들어가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놀랄만한 대용량 편셰프가 탄생한 것. 하지만 미역국은 시작일 뿐이었다.

 

추성훈은 무려 1.2kg 토마호크를 1인당 한 개씩 준비해 스테이크로 구웠다. 디저트로는 무게가 7kg에 달하는 대용량 티라미수까지 만들었다. 마스카르포네 치즈만 9통이 들어갔다. 흡사 산이 떠오르는 티라미수 비주얼이었다. 첫 등장부터 압도적인 파이터 편셰프 추성훈의 스케일에 ‘편스토랑’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졌다는 후문이다.

 

더 놀라운 것은 추성훈과 강남x이상화 부부가 이 음식들을 모두 가뿐하게 폭풍 흡입했다는 것이다. 순식간에 1인당 1kg 이상씩 음식을 먹은 세 사람은 거기서 멈추지 않고 ‘편스토랑’ 대결 도전을 위한 메뉴 개발을 위해 머리를 모았다고.

 

파이터 편셰프 추성훈이 선보인 대용량 ‘파이터 스케일’ 요리의 향연, ‘추상화 팀’이 보여줄 역대급 순삭 먹방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월 21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