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8:20]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1/20 [18:20]

▲ 부산시는 19일 환경부, 울산시, 경상남도와 공동으로‘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19일  환경부, 울산시, 경상남도와 공동으로 ‘ 19일  환경부, 울산시, 경상남도와 공동으로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김해시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 허성곤 김해시장, 유원하 현대자동차 부사장, 부.울.경 버스운송사업조합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체결한 협약서에는 ▲수소버스 운행과 충전소 구축 협력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확대와 추가 할인 ▲부·울·경 수소 시외버스 운행 시범사업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그 간 부.울.경 3개 시도는 '수소경제권 실무협의회'를 통해 부.울.경 수소경제권 구축을 위한 사업을 논의해 왔고, 지난해 10월 환경부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첫째로 부.울.경을 오가는 시내버스를 수소버스로 바꾸고 버스 기.종점에 상용충전소를 구축하여 수소버스 운행의 원활함은 물론 수소차 운행 시도민의 편의도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 최초로 수소버스(저상) 공동구매를 추진한다. 2025년까지 부.울.경이 수소버스(저상)를 연간 100대 이상을 함께 구매하면 제조사인 현대자동차에서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버스운송사업자의 버스 구매 부담을 약 42억 원 정도 덜게 되어 친환경버스로의 전환이 빠르게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자동차에서는 올해 상반기 수소버스(고상)를 출시하여 부.울.경 지역에 시범운행 할 예정이다. 진주나 창원에서 출발한 수소 시외버스가 부산 또는 울산에 도착하는 노선을 계획 중이며, 이를 통해 수소버스 운전자와 주민 편의성 및 경제성, 차량 성능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수소버스 보급을 정부, 지자체, 민간이 협력하여 노력하면 버스운송회사의 버스 구매 비용 절감 및 수소차 보급 확대는 물론 수소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수소버스 공동구매 협력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시내버스운송조합과 힘을 합쳐 노력하고 수소버스 보급 확대 등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한 저탄소 그린도시로 부산이 먼저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Busan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d signed an MOU for the expansion and support of hydrogen buses in Busan and Ulsan jointly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Ulsan City, and Gyeongsangnam-do.

 

At 3 pm on the same day, the business agreement ceremony was held at the I-Square Hotel in Gimhae-si, Minister of Environment Han Jeong-ae, Ulsan Mayor Song Cheol-ho, Gyeongnam Province Governor Ha Byung-pil, Busan City Deputy Economy Mayor Kim Yun-il, Gimhae Mayor Huh Seong-gon, Hyundai Motor Vice President Yoo Won-ha, and Bu-Ul-Gyeong Bus Transportation Business Association Representatives were present.

 

The agreement signed this time contains contents such as ▲ cooperation in hydrogen bus operation and charging station establishment ▲ expansion of supply of hydrogen buses in Busan, Ul-Gyeong and additional discounts ▲ pilot project in operation of hydrogen buses in Busan, Ul-Gyeong and Gyeonggi-do.

 

In the meantime, the three cities and provinces have been discussing projects for building a hydrogen economy zone through the 'Hydrogen Economic Zone Working Council', and in October last yea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decided to actively support it.

 

Specifically, first, by changing the city bus going to and from Busan to a hydrogen bus and building a commercial charging station at the bus terminal and bus stop, it is planned to promote the smooth operation of the hydrogen bus as well as the convenience of the citizens who try to operate the hydrogen car.

 

In addition, the nation's first hydrogen bus (low-floor) joint purchase is promoted. By 2025, if more than 100 hydrogen buses (low floor) are purchased together per year, the manufacturer, Hyundai Motor Company, will provide additional discounts. This will reduce the burden of purchasing buses by approximately KRW 4.2 billion, which is expected to accelerate the transition to eco-friendly buses.

 

Meanwhile, Hyundai Motor Company plans to launch a hydrogen bus (gosang)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test it in Bu. A hydrogen intercity bus departing from Jinju or Changwon is planning a route to arrive in Busan or Ulsan, and through this, we plan to check the convenience, economy, and vehicle performance of hydrogen bus drivers and residents.

 

Kim Yun-il, Deputy Mayor of Busan City Economy, said, “If the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and the private sector work together to distribute hydrogen buses, it will greatly help in reducing the cost of bus transportation companies’ bus purchases and expanding the supply of hydrogen vehicles, as well as relieving vague anxiety among citizens about hydrogen. “To successfully lead this hydrogen bus joint purchase cooperation project, we will work together with the city bus transport association and expand the supply of hydrogen buses so that Busan can take the first step toward becoming a low-carbon, green city that responds to climate change.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