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2030세계박람회 '정말 해낼수 있겠다' 확신"..."글로벌 네트워킹 강화"

일본 오사카 엑스포 유치 경험 도움, 한일 관계 원만히 해결...부산의 날씨, 도시 인프라, 공간 결코 뒤지지 않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8:08]

박형준 "2030세계박람회 '정말 해낼수 있겠다' 확신"..."글로벌 네트워킹 강화"

일본 오사카 엑스포 유치 경험 도움, 한일 관계 원만히 해결...부산의 날씨, 도시 인프라, 공간 결코 뒤지지 않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1/21 [18:08]

 

▲ 박형준 부산시장이 21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두바이 엑스포 출장 결과를 브리핑하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자신감을 피력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은 21일 "'우리 부산이 정말 해낼수 있겠다'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라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박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두바이 출장은 세계 이목이 집중된 두바이 엑스포 현장 에서, 2030세계박람회가 열릴 최적지는 부산이라는 사실을 전세계인들에게 각인시켰다"며 "이미 엑스포를 개최한 도시들의 유치전략과 성공 개최 전략을 부산의 저력으로 흡수하기 위한 일정이었다"라고 출장 결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 14~20일까지 5박 7일간 일정으로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와 글로벌 기업의 투자 및 유치를 위해 2020두바이세계박람회가 열리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세계박람회기구(BIE) 사무국이 있는 프랑스 파리를 다녀왔다.

 

박 시장은 ▲엑스포 유치를 위한 명확한 전략 구상 ▲부산의 날씨 및 인프라, K-POP 등의 강점과 대륙별 네트워킹 강화 ▲일본 오사카 엑스포 유치 경험 활용을 위해 한일관계 해결 및 민간의 역활 ▲ 퐁피두 부설 부산 미술센타 설치 등에 대해 설명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 19 팬데믹 상황이라 '엑스포가 두바이 입장에서 큰 낭패를 보지 않았나'라는 느낌을 갖고 갔다"면서 "두바이 경제가 굉장히 어려웠었는데, 이번 엑스포 개최를 계기로 두바이 경제가 다시 살아나고 있음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두바이가 세계적인 도시로 새롭게 완전히 거의 완성이 됐다"며 "이 도시국가 전체가 큰 변모를 하고, 또 미래 비전을 담대하게 구현을 하고 있음을 느겼다"고 말했다.

 

또한, "엑스포의 각 나라들이 굉장히 심혈을 기울여서 엑스포 관을 짓고, 각국이 갖고 있는 기술이나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는 장으로 삼고 있다"며  "세계 속에 자기 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는 그런 장으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일본 오사카엑스포 유치에 민간이 주도한 사례를 언급하며, "중앙 정부에서도 집중적으로 지원을 했지만, 민간의 네트워크를 충분히 활용을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우리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열고, 구체적인 자기 네트워크을 가지고 최종적인 의사결정권을 가지는 쪽에  접촉을 하고, 설득해 지지를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에서 일본.앙골라 등  많은 경험을 가진 전문가들 도움을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받을 필요가 있다"며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부산 차원에서 각 나라의 엑스포 전문가들을 새롭게 네트워킹 작업을 시작할 것이고, 특히 일본이 유치했던 경험들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 앞으로 한일 관계를 원만하게 해결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에서 배울점은 엑스포 개최지 보팅(투표.voting) 시점에 VIP급 60명이 파리 현지에 가서 득표 활동을 했고, 그전에도 대표단이 각 나라별로 대표를 선정해 순방도 하고, 쌓았던 좋은 관계를  활용한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전체적으로 느낀 느낌은 정말 부산이 한번 해볼 만하다"면서 "부산이 상당히 강자다라고 하는 인식들을 깔고 있었다. 두바이에서도 확인을 하고, 프랑스 파리에 가서도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부산이 얼마나 다른 도시들보다 우월한 장점을 선보일 수 있는가 하는 것"이라며 "엑스포 개최 6개월 동안 날씨, 도시 인프라와 수 백명이 파견되는 공간 등을 비교해 볼때 부산은 장점이 있고, 결코 뒤질 것이 없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시장은 한국의 날에 펼쳐진 K-POP 공연과 부산시립무용단이 선보인 '부산본색' 공연은 열렬한 박수갈채 속에 진행되었고, 부산에 대한 세계인들의 관심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두바이에 히잡 쓴 여성들이 우리 가수들 이름을 연호하면서, 7~8 시간씩 기다리며, 수만 명이 도로까지 나오는 등 두바이 엑스포 가운데 제일 많은 인원이 모였다"면서 "대한민국에 대해 실제 이상으로 관심이 있고, 이 이미지가 굉장히 신비롭게 느껴지고, 호기심을 많이 자극하는 분위기가 형성 돼 있어서 첫 인상이 상당히 좋다. 구체적인 이해관계를 찾아 서로 협력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각 나라별로 특성에 맞게 찾아낸다면, 부산이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결코 뒤질 것이 없다"라고 자신했다.

 

2030세계박람회 유치 경쟁을 벌이는 5개 국 가운데 제일 맞수로 예상되는 러시아에 대해 박 시장은 "국제 정세가 주는 영향은 분명히 있다"며 "지금 우크라이나 사태 등 전쟁을 하는 나라에서 엑스포를 배치한다는 게 러시아에게 우호적인 분위기는 아닌 것 같다. 러시아관은 상대적으로 상당히 잘 만드는 것으로 평가를 하고, 또 의지도 상당히 강하다. 정부 차원의 노력은 러시아가 강하게 하겠지만, 민간 차원의 각 기업이 갖고 있는 각 나라에 대한 네트워크는 우리가 더 세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해서도 "사우디 갔다 온 사람들도 엑스포 열기가 올라와 있지는 않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부산시의 2030엑스포추진단을 엑스포국으로 격상해야 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설립 합의에 대해 박 시장은 "지난해 8~ 9월부터 여러 차원에서 논의를 진행을 했고, 아시아의 대표 공간 봉피두 센터 부산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며 "부산에 한다는 원칙 그리고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한 기본적인 프로세스에 대한, 퐁피두 센터가 완공되기 전이라도 센터가 갖고 있는 그 콘텐츠를 부산시하고 공유하겠다는 그 원칙에 대해서는 합의를 했고, 그 사항에 대해서는 합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 구체적으로 진행을 하기 위해서 퐁피두 센타 관장과 제너럴 디렉터(General Director)가  4월이나 5월쯤 함께 와서 협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번역 결과On the 21st, Busan Mayor Park Hyung-jun said, "I have gained confidence that 'our Busan can really do it'" He expressed confidence in hosting the 2030 Busan World ExpoMayor Park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same day and said, "This business trip to Dubai imprinted on the world that Busan is the best place for the 2030 World Expo to be held at the Dubai Expo site, where the world's attention is focused." "Attracting cities that have already hosted the Expo It was a schedule to absorb the strategy and successful hosting strategy with Busan's strength," he said, explaining the results of the business trip.

On the 21st, Busan Mayor Park Hyung-jun expressed confidence in hosting the 2030 Busan World Expo "I have gained confidence that 'our Busan can really do it'"

 

Mayor Park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same day and said, "This business trip to Dubai imprinted on people around the world that Busan is the best place for the 2030 World Expo to be held at the Dubai Expo site, where the world's attention is focused." and he said this while explaining the results of the business trip “The strategy of attracting cities that have already hosted the Expo and it was a schedule to absorb the successful hosting strategy with Busan’s potential.”

 

Mayor Park said that from the 14th to the 20th, Dubai, the United Arab Emirates, where the Dubai World Expo 2020 will be held, and Paris, France, where the Secretariat of the World Expo Organization (BIE) is located, to host the 2030 World Expo in Busan for 7 days and 5 nights from the 14th to the 20th. 

 

Mayor Park  explained about ▲ consider a clear strategy for hosting the Expo ▲Strengthen networking by continent and strength of Busan’s weather and infrastructure, K-POP, etc. ▲Resolve Korea-Japan relations and play the role of the private sector to utilize the experience of hosting the Expo in Osaka, Japan ▲ the establishment of the Pompidou Busan Art Center.

 

Mayor Park said, "Due to the COVID-19 pandemic, I went with the feeling that the Expo was a big blow from Dubai's point of view." and he said, "Dubai's economy was very difficult, but with this expo as an opportunity, I could clearly feel that Dubai's economy is reviving."

 

“Dubai is a new, almost complete, global city,” he said. “I felt that this entire city-state is undergoing a major transformation and is boldly implementing its vision for the future.” In addition, "Each country of the Expo puts great effort into building the Expo Pavilion and using it as a venue to show the technology, history and culture of each country." "he explained.

 

Mayor Park said, "Due to the COVID-19 pandemic, I went with the feeling that 'Dubai was a disappointment.' “I could definitely feel it,” he said. "Dubai is almost completely completed as a new global city," 

 

In addition, "Each country of the Expo puts great effort into building the Expo Pavilion and using it as a venue to show the technology, history and culture of each country." "he explained.

 

Mayor Park, referring to cases in which the private sector led the bid for the Osaka Expo in Japan, said, “Although the central government has provided intensive support, it is very important to fully utilize the private network", “we have to open the door, have a specific self-network, reach out to those who have the final decision-making power, and persuade them to get support,” he said.

 

"In the process, we need to get help from experts with a lot of experience, such as Japan and Angola, all over the world," he said. I think these attracting experiences will be of great help, so it is very important to solve the Korea-Japan relationship smoothly in the future.”

 

He continued, “What we can learn from Japan is that at the time of voting at the Expo venue, 60 VIPs went to Paris to vote, and before that, the delegation selected representatives for each country and toured and made use of the good relationship they had built up. We have to look at an example,” he said.

 

Mayor Park said, "The overall feeling is that Busan is worth trying." "There was a perception that Busan is quite strong. I confirmed it in Dubai and also heard about it when I went to Paris, France."

 

Mayor Park said, "It's about how superior Busan can be compared to other cities." "Comparing the weather, urban infrastructure and the space where hundreds of people are dispatched during the six months of the Expo, Busan has its strengths, and it never falls behind. There is nothing,” he reiterated.

 

Mayor Park said that the K-POP performance on Korea Day and the performance of 'Busan Bonsaek' performed by the Busan City Dance Company were held with enthusiastic applause, and the local atmosphere was able to further raise the world's interest in Busan. He continued, "The largest number of people gathered at the Dubai Expo, with women wearing hijabs in Dubai singing our singers' names, waiting for 7 to 8 hours, and tens of thousands of people came to the road. This image feels very mysterious and creates an atmosphere that stimulates a lot of curiosity, so the first impression is very good. If you find specific interests and find ways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country, compare Busan with other countries. So I will never be behind,” he said confidently.

 

Regarding Russia, which is expected to be the most competitive among the five countries competing for the 2030 World Expo, Mayor Park said, "The international situation has an impact." It does not seem to have a friendly atmosphere. The Russian pavilion is evaluated as relatively well made, and the will is quite strong. The government-level efforts will be strengthened by Russia, but the private-level network of each company in each country is not. " 

 

In addition, he said about Saudi Arabia, "Those who have been to Saudi Arabia do not seem to be excited about the Expo." He also expressed his position that the 2030 Expo Promotion Team in Busan should be upgraded to an Expo Bureau.

 

Regarding the agreement to establish the Pompidou Center Busan branch, Mayor Park said, "We have been discussing at various levels since August and September of last year, and we are trying to create Asia's representative space, Bonpidou Center Busan." "The principle of doing it in Busan and how to do it Regarding the basic process of whether or not the Pompidou Center was completed, we reached an agreement on the principle of promoting and sharing the contents of the center even before the completion of the Pompidou Center, and we reached an agreement on that matter.” He added that the director of the Center Pompidou and the General Director would come together in April or May to discuss the process in more detail.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