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크라이나 사태 대비 필요…경제·안보에 임기 없다”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주재…“실물경제·금융시장 불확실성 줄여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2/15 [07:21]

문 대통령 “우크라이나 사태 대비 필요…경제·안보에 임기 없다”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주재…“실물경제·금융시장 불확실성 줄여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2/15 [07:21]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우크라이나 사태가 해결의 돌파구를 찾지 못한 채 정세 불안이 고조되고 있어 시급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4차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만약의 경우 우리 국민들의 안전한 대피와 철수에 만전을 기하고, 우리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미리 강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배종태 기자

 

문 대통령은 “국내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치는 불확실성을 줄이는 노력도 강화해 달라”며 “수출 기업과 현지 진출 기업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과 함께 에너지, 원자재, 곡물 등의 수급 불안에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수급 안정화 방안과 시장안정조치 등 비상 계획을 철저히 점검하고, 발생 가능한 위험에 대한 대응계획을 각 분야별로 철저히 세워달라”고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경제와 안보에는 임기가 없다”며 “경제팀과 안보팀이 힘을 모아 급변하는 대외경제안보 환경에 빈틈없이 대응하고, 우리 경제의 흔들림 없는 도약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