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문화기관 확대회의 개최...공공주도 예술 프로젝트 추진 계획 마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4/12 [17:55]

부산시, 문화기관 확대회의 개최...공공주도 예술 프로젝트 추진 계획 마련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4/12 [17:55]

▲ 박형준 시장이 12일 중구 한성1918에서 제1회 문화기관 확대회의를 열고, 문화시설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제1회 문화기관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공공주도 예술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12일 중구 소재 한성1918에서 제1회 문화기관 확대회의를 열어 문화시설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공공주도 예술 프로젝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시립.현대미술관장, 시립박물관장, 문화재단 이사장 등 지역 주요 공공문화기관장 10여 명이 참석해, ▲부산공연예술 아카데미 운영 ▲공공프로덕션 체계 구축 ▲공공극장의 제작극장화 ▲거리예술과 공연마켓 활성화 ▲예술공간 확대  ▲예술대학들과의 지산학 협력 ▲문화예산 확보 등의 추진계획을 세웠다.

 

시는 지난 2개월간 7개 분야의 현장예술인 간담회를 개최해 도전 기회, 활동의 장, 일자리 부족 등 부산 예술인들의 어려움을 청취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날 회의에서 창작과 제작부터 유통과 소비에 이르는 예술생태계 전 과정에 공공분야가 마중물을 부어 지역예술인들의 자생력을 기르는 ‘공공주도 예술 프로젝트’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부산공연예술 아카데미 운영

젊은 예비예술인들이 역량 있는 전문예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부산문화회관, 영화의전당, 금정문화회관 등 공공극장을 활용해 공연기획과 기술인력 양성을 추진한다. 문화시설별로 자체 운영되는 아카데미는 내년까지 오페라위크를 통해 작품으로 연계.확장시키고, 2024년에는 종합아카데미를 개설해 통합 운영한다. 향후 부산오페라하우스 등 문화시설 내 (가칭)부산공연예술전문학교도 설립해 독립적으로 운영되도록 할 예정이다.

 

☞공공프로덕션 체계 구축

창작자들이 안고 있는 1인 창작과 개별 활동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공공문화시설 주도의 프로덕션 체계를 구축하고 작품 제작을 지원한다. 시가 직접 작품 제작을 지원하는 단계지원형과 공공시설들이 창작 공모를 통해 지원하는 공공제작형 두 가지 방식을 동시에 진행해 창작자들이 작품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이와 함께 민간기획사와 유사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도입해 지역의 슈퍼스타를 배출할 게획이다,

 

☞공공극장의 제작극장화

부산의 공공극장을 대관 중심에서 유럽형 레퍼토리 제작중심 전문공연장으로 전환해 나간다. 그동안 공공극장 대부분이 대관 중심으로 운영되면서 재능있는 지역예술인들의 도전 기회가 부족했던 점을 보완하고 공공극장의 공공성, 예술성 확보와 지역예술인들의 권리보장을 동시에 실현해 나갈 에정이다.

 

☞거리예술과 공연마켓 활성화

올해 부산진구 차 없는 거리, 해운대구, 금정구, 수영구 등 부산 곳곳에서 부산형 거리예술축제를 개최하고 연중 공연이 가능한 버스킹존도 계속 확대해 거리예술가들이 다양한 공연을 펼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거리예술축제와 연계한 공연마켓을 도입해 우수 문화작품들이 유통되는 예술시장을 형성한다. 매년 10억 원을 투입해 부산형 공연마켓을 상설 개최하고 아시아 주요 국가들이 참여하는 국제적인 공연마켓으로 성장시켜 나갈 방침이다.

 

☞ 예술공간 확대

부산시민회관 등 공공문화시설과 북항 제1부두 등 유휴부지를 활용해 분야별 맞춤형 예술공간을 만들고 주변 시설과 연계해 공간별 특성화를 유도한다. 아울러,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예술공간이 있는 줄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문화포털 ‘다봄’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예술대학들과의 지산학 협력

올해 처음 시작한 대학생 지원사업에 이어 예술대학 연합작품전, 지역뮤지션 공동양성 등을 지산학 협력사업으로 추진한다. 이를 통해 현재 예술대학이 겪고 있는 폐과 발생 등의 어려움이 기초예술 붕괴, 인재 유출, 문화산업 위축 등으로 연결되는 악순환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향후, 예술대학 위기 극복을 위한 협력체계도 구축해 대학 연계사업 발굴, 대학 내 문화시설 시민 제공 등의 지산학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문화예산 확보

문화도시 부산 구현을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수준의 문화예산 확보를 추진한다. 전체 예산의 2% 수준인 문화예산 비중을 내년에는 2.3%로 확대하고 2030년에는 3%까지 늘어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문화예산 지출 규모를 사전에 설정하는 문화예산 우선배분제를 시범 운영해 소프트웨어 중심 예산을 적극적이고 안정적이게 편성할 계획이다.

 

▲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시립.현대미술관장, 시립박물관장, 문화재단 이사장 등 지역 주요 공공문화기관장 등이 확대회의를 열고 기념촬영하고 잇다.     ©배종태 기자

 

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소통하며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문화기관 확대회의를 개최하는 등 개선방안을 보완하고, 문화예술정책과 미래 문화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중장기 플랜도 수립해 예술인 지원을 지속해 나가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한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san City plans to hold the 1st Cultural Institution Expansion Meeting and promote the 'Public-led Art Project'

 

Mayor Park Hyeong-jun held the first cultural institution expansion meeting in Hanseong 1918, Jung-gu, on the 12th to discuss ways to revitalize cultural facilities and announced a public-led art project promotion plan.

 

The meeting was attended by about 10 heads of major public cultural institutions in Busan, including Mayor Park Hyung-joon, the city and contemporary art museum director, the city museum director, and the chairman of the Cultural Foundation. Promotion plans were made such as vitalizing street art and performance markets, expanding art spaces, collaborating with arts colleges, and securing cultural budgets.

 

Based on the results of listening to the difficulties of Busan artists, such as challenging opportunities, venues for activities, and lack of jobs, the city held meetings with artists in 7 fields over the past two months. The public sector has prepared a 'public-led art project' promotion plan to nurture the self-reliance of local artists by pouring water on the entire ecosystem.

 

☞ Busan Performing Arts Academy

To help young prospective artists grow into competent professional artists, public theaters such as Busan Cultural Center, Film Center, and Geumjeong Cultural Center are used to promote performance planning and nurture technical manpower. The academy, operated by each cultural facility, will be linked and expanded through Opera Week until next year, and a comprehensive academy will be opened and operated in 2024. In the future, the Busan Performing Arts College (tentative name) within cultural facilities such as the Busan Opera House will also be established and operated independently.

 

☞Establishment of public production system

In order to overcome the limitations of single-person creation and individual activities that creators have, we establish a production system led by public cultural facilities and support the production of works. By simultaneously conducting two methods, the stage support type, in which the city directly supports the production of works, and the public production type, in which public facilities support through a creative contest, it creates an environment in which creators can concentrate on their work, along with an audition program similar to private agency companies. It is a plan to produce local superstars by introducing

 

☞Public theater production

The public theater in Busan will be transformed from a rental center to a European-style repertoire production-oriented specialized performance hall. In the meantime, as most public theaters have been operated mainly through rentals, they plan to compensate for the lack of opportunities for talented local artists to challenge, and to simultaneously realize the publicity and artistry of public theaters and guarantee the rights of local artists.

 

☞ Vitalization of street art and performance markets

This year, Busan-style street art festivals will be held in various places in Busan, including Car-Free Street in Busanjin-gu, Haeundae-gu, Geumjeong-gu, and Suyeong-gu.

 

In addition, by introducing a performance market in connection with the street art festival, it will form an art market where excellent cultural works are distributed. By investing KRW 1 billion every year, the Busan-style performance market will be held permanently and will grow into an international performance market in which major Asian countries participate.

 

☞ Expansion of art space

Public cultural facilities such as Busan Civic Center and idle sites such as North Port Pier 1 are used to create customized art spaces for each field, and to induce specialization of each space by linking with surrounding facilities. In addition, we plan to actively promote it through the cultural portal ‘Dabom’ so that local cultural artists do not know that there is an art space and cannot use it.

 

☞Collaboration with arts colleges and universities

Following the college student support project, which started this year, the joint exhibition of art colleges and the joint training of local musicians will be promoted as regional-industrial-academic cooperation projects. Through this, the plan is to prevent the vicious cycle that leads to the collapse of the basic arts, the outflow of talent, and the shrinkage of the cultural industry. In the future, we plan to build a cooperative system to overcome the crisis at the College of Arts and continue to strengthen cooperation projects with local industry, such as discovering university-linked projects and providing citizens with cultural facilities within the university.

 

☞Securing the cultural budget

To realize Busan as a cultural city, secure a cultural budget at the level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member state. The proportion of the cultural budget, which is 2% of the total budget, will be increased to 2.3% next year and to 3% by 2030. In particular, from this year, it is planning to actively and stably organize a software-centered budget by piloting the cultural budget priority distribution system, which sets the amount of cultural budget expenditure in advance.

 

The city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with artists in various fields, listen to difficulties in the field, and hold expansion meetings for cultural institutions to supplement improvement measures, and establish mid- to long-term plans to respond to cultural and artistic policies and changes in the future cultural environment. We will try not to stay i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